믿기 힘든 강도짓으로 세상을 충격에 빠뜨린 역대급 강도들

언론 매체를 통해 자주 세상에 공개되는 강도 소식들은 볼 때마다 대중의 분노와 놀라움을 불러일으킨다.

어떻게 밝은 대낮에 감시 카메라가 있음에도 그런 모험을 감행할 수 있었는지 의아하기만 할 따름이다.

 

그러나 강도들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목적을 이루어낸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위티피드(Witty Feed)에서는 도저히 실제라고 믿기 힘든 영화와 같은 강도 사건들이 소개되어 많은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았다.


1. 2003년 이라크 중앙은행

 

금액: 10억 달러(한화 약 1조 1000억 원)

이라크의 전 독재자 사담 후세인은 미국과의 전쟁 도중 이라크 중앙은행으로부터 10억 달러를 출금했다.

익명의 중앙은행 직원은 “사담 후세인이 명령을 내리면 아무도 의문을 제기하지 않는다.”고 증언했다.

이라크 침공 이후 미군은 사담 후세인의 대통령 궁 벽에서 엄청난 금액의 돈을 발견하게 되었다.

◆ 사담 후세인과 그의 아들

 


2. 2005년 브라질 중앙은행

 

금액: 1억 6천만 레알(한화 약 536억 원)

지구상에서 가장 거대한 규모의 강도 사건이었다. 범인들은 3개월에 걸쳐 은행 근처의 집을 빌린 뒤 은행까지 연결되는 지하 터널을 팠다.

이들은 1.1 m 두께의 강철로 만들어진 지하 보관소의 벽을 뚫어 7100만 달러(한화 약 771억 원) 규모의 돈을 훔쳤다.

강도 루이스 페르난도 리베리이로(Luis Fernando Ribeiro)

 

전문 은행털이범으로 알려진 그는 현장에서 사살된 채 발견되었다.


3. 2009년 독일 카데베(KaDeWe) 백화점

 

금액: 6백만 유로(한화 77억 원)

지난 2009년, 독일 카데베 백화점에 강도가 들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세 사람이 백화점 내부로 침임해 수백만 유로를 호가하는 보석과 명품 시계를 훔쳐갔다.

놀라운 사실은 범행 현장에서 범인의 DNA와 장갑 한 쪽이 발견되었는데, 감식 결과 두 사람의 DNA로 밝혀진 것이었다.

그렇다. 범인은 다름 아닌 쌍둥이었다.

그러나 증거는 오직 범인 한 명의 범죄만을 입증하는 데 쓰일 수 있다는 법적 제도 때문에 쌍둥이 모두 풀려나게 되었다.

어떻게 보면 운이 정말 좋은 형제라고 할 수 있겠다.

◆ 아바스 & 하싼(Abbas & Hassan O) 형제

 


4. 2006년 영국 켄트 시큐리타스(Securitas) 창고

 

금액: 5300만 유로(한화 약 683억 원)

이번 강도는 다른 것에 비해 조금 고전적이라고 할 수 있다.

범인들은 경찰을 가장해서 창고 관리인과 관리인의 아내와 아들을 인질로 잡았다.

관리인 일가족은 다른 창고 직원 14명과 함께 권총과 샷건, AK-47 소총으로 무장한 괴한들에 의해 창고 내부에 감금되었다. 이후 납치범들은 전부 체포되어 구속되었다.

◆ 납치범들의 모습

 


5. 1987년 나이츠브릿지 시큐리티 금고(Knightsbridge Securities)

금액: 9800만 달러(한화 약 1064억 원)

당시 강도들은 보관 센터에 들어가 안전 금고 보관을 요청했다.

직원의 안내에 따라 지하 금고로 들어간 이들은 권총을 꺼내들어 직원들을 제압했다.

이후 범인들은 지문 추적으로 잡히게 되었다.

범인 발레리오 비세이(Valerio Vicce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