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실습 중 기계에 깔려 숨진 故이민호군이 친구들에게 보낸 메시지

제주도의 음료 공장에서 현장실습을 하던 중 기계에 끼어 숨진 故 이민호군이 친구들에게 보냈던 카카오톡 메시지가 공개됐다.

지난 29일 JTBC 뉴스룸에서는 이민호군이 7월과 8월, 친구들에게 보냈던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민호 군은 실습 사흘째 되던 날 친구들에게 “기계가 고장 나 잠깐 쉬게 됐다”며 “지쳐 쓰러질 듯”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민호 군이 근무한지 20일을 넘기면서 그의 하소연은 점점 더 많아지기 시작했다. 정직원들이 퇴사를 하면서 그가 기계 수리까지 맡아야 했기 때문.

이민호 군은 “아직 고등학생인데 메인 기계를 만진다”며 “고장나면 내가 기계 수리까지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8월에는 작업장 온도가 40도를 넘었다고 말하며 “12시간을 앉지도 못하고 일하고 있다. 단 1분도 못 쉬었다”고 전했다.

친구들에게 보낸 메시지 중에는 “살려줘….너무 더워”라는 메시지도 있었다.

이민호 군의 호소를 여러 차례 이어졌지만 이를 책임지는 어른은 없었다고 한다.

이민호 군의 친구는 “(초과 근무에 대해) 회사 측하고 선생님하고 아무 말도 안하기로 따로 얘기를 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결국 그는 지난 9일 공장에서 작업 중 제품 적재기에 목 부위기 끼이는 사고를 당했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19일 결국 숨을 거뒀다.

한편, 이석문 제육교육감은 사고 발생 20일, 이민호 군이 숨진 지 열흘 만에 이민호 군이 숨진 사고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연합뉴스, JTBC 뉴스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