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도에서 한 여자를 두고 32명의 남자가 전쟁을 벌인 실제사건

아무도 없는 무인도에 남성 32명과 여성 1명이 남게 된다면…?

전쟁이 한창이던 1945년, 어선 헤이스케 마루는 일본 해군이 징발되어 5월 24일 화물을 싣고 요코하마항을 출항한다. 사이판 부근을 항해하던 배는 미 해군 전투기에 발각되어 공격을 받아 헤이스케 마루와 이케보노 마루 두 척이 가라앉게 된다.

승조원들은 죽을 힘을 헤엄쳐 근처 아나타 한섬으로 향했고, 침몰한 에비스 마루의 생존자를 실은 카이호 마루 역시 아나타한 섬에 도착했다. 하지만 카이호 마루 역시 다음날 공습으로 파괴되어 해군 10명과 민간인 선원 21명이 아나타한 섬에 남게 됐다.

야나타한 섬에서는 이전부터 일본 기업에 의해 야자수농업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70명의 원주민이 생활하고 있었고, 일본인으로는 농원 기술원 주임 1명과 그의 부하지원의 아내 히가 카즈코가 있었다. 부하직원은 파간 섬으로 여동생을 데리러 나간 후 소식이 끊긴 상태였다.

이들이 갖고 있던 식량은 금방 떨어졌고 31명의 남자들은 그룹을 나눠 농사와 수렵을 하기 시작했다. 섬에 거주하던 원주민들은 상륙한 미 해군이 데리고 가거나 탈출하기 시작했고 결국 섬에는 일본인들만 남게 됐다.

그들이 섬 생활에 적응하면서 섬에 있는 유일한 여성 히가 카즈코를 둘러싼 남성들의 갈등이 시작됐다. 식욕과 수면욕에 잊고 있던 또다른 욕망이 떠오르기 시작한 것.

카즈코는 농원 기술원 주임에게 보호를 받으려 햇지만 오히려 주임이 그녀에게 폭력을 휘둘렀다.

1946년 헤이스케 마루의 선장이 피로로 급사했으며, 1946년 8월 그들은 미군 폭격기의 잔해에서 권총 3정과 실탄 70발을 발견했다.

어느 날, 총기를 얻은 2인조 중 한명과 사이가 안좋았던 남자가 사망했다. 이 후 주임과 총을 가진 2인조, 카즈코 4명이 동거를 시작했고 1947년 가을, 2인조 중 한명이 나머지 한명을 죽였다.

그러자 주임을 몸을 피했고, 2인조 중 나머지 한명이 카즈코와 함께 지냈지만 이 남성 역시 어느날 사라졌다.

반년 후 주임 역시 사망, 그 뒤 카이호 마루 갑판장이 절벽에서 추락사했으며 아케보노 마루 갑판장이 식중독, 권총을 갖고 있던 남성이 익사했다.

이 사망 사건 중 어떤 게 살인인지 사망인지는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사망 사건이 이어지자 생존자 중 가장 연장자였던 남성이 카즈코에게 선택권을 주고 남자들은 더 이상 집착하지 말자는 의견을 냈고, 모두 수락했다.

1950년 6월 미 해군 함정이 섬에 다가왔을 때, 카즈코 홀로 투항해 구출됐다.

섬에 남은 남자들은 종전 사실을 믿지 않아 계속 섬에 잔류하다, 다음에 미 해군 함정이 왔을 때 20명 모두 승선해 섬을 떠나게 됐다.

이 이야기를 토대로 1953년 조셉 폰 스턴버그 감독이 네기시 아케미를 주연으로 아나타한이란 영화를 만들기도 했으며, 소설 도쿄섬 역시 이 이야기를 모티브로 쓰여진 작품이다.

한편, 유일한 여성이었던 히가 카즈코는 그 뒤 재혼하여 조용히 살다 1972년 뇌종양으로 사망했다고 전해진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