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에서 불이 나자 강아지는 7개월 된 아기 방으로 달려가는데….

하마터면 큰일날 뻔했다.

이 강아지가 아니였다면 집에서 자고 있던 어린 딸과 엄마에게 끔찍한 일이 생겼을 것이다.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던 나나 차이차다(Nana Chaichanhda)에게는 7개월 된 어린 딸이 하나 있었다. 그리고 이제 8개월 된 핏불 샤샤도.

여느 때와 같이, 나나는 아기를 재우고 자신의 침실로 향해 단잠을 자고 있었다. 그러나 이게 무슨일인지 누군가 자꾸 뒷뜰 문을 두드리며 시끄럽게 하는 것. 잠에서 깨 눈을 비비며 뒷뜰 문으로 향했고 그녀의 잠을 깨운 것은 다름 아닌 샤샤였다.

샤샤는 계속해서 나나를 향해 집 밖으로 나갈 것을 경고하는 듯 짖었다.

알고 보니, 그녀의 아파트 단지에서 큰 불이 났던 것이다. 그리고 불길은 나나의 집을 향해 빠르게 번지고 있었다.

아파트 단지가 불길에 휩싸여 있는 것을 본 나나는 정신을 차릴 수 없었고 이때 샤샤는 재빨리 아기가 잠들어 있던 방으로 달려갔다. 순간 아기가 잠들어있다는 것이 생각난 나나 또한 아기 방으로 향했고 그 곳에서 샤샤가 하고 있던 행동을 나나는 평생 잊지 못할 것이라고.

옆집에서 불이나자 8개월 된 강아지 샤샤가 보인 행동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데일리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