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피해자가 조폭에게 연락한 이유

“50만원 주면 학교 찾아간다” … ‘왕따 가해자’ 응징 서비스 만든 조폭

최근 학교 폭력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가해 학생들에게 보복을 해주는 ‘조폭’ 서비스가 등장했다.

이 서비스는 큰 덩치에 문신을 한 30~40대 남성들이 학교 폭력 가해자의 집과 학교에 찾아가 위협을 하는 서비스다.

이들은 가해자들에게 ‘눈에는 눈’으로 보복해준다.

단순히 위협만으로 끝나지 않는다.

이들은 재판에 유리한 증거를 모으기 위해 폭행 현장 사진을 찍거나 가해학생 부모의 직장에 찾아가 협박을 하기도 한다.

서비스 가격은 4~50만원으로 적지 않은 금액이지만 학교 폭력 피해자 사이에서는 인기를 끌고 있다.

학교가 학교 폭력 피해자를 제대로 보호해주지 못하기 때문이다.

학교 폭력 피해 학생 가족들은 강력한 처벌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할 학교 폭력 위원회가 가해 학생들을 제대로 처벌하지 않아 폭력이 근절되지 않는다고 지적한다.

또한 폭력 사건을 축소하고 은폐하려는 학교 측의 관행이 이런 사적 보복 서비스를 이용하게 만든다고 주장한다.

학교폭력위원회는 사건이 발생하는 즉시 열려야 하지만 교사, 외부 전문가 등의 참석자 시간을 조율하는 데 시간이 걸려 회의 소집에만 통상 보름이 걸린다.

위원회가 열릴 때 까지 학교 폭력 피해 학생들은 그 시간을 온전히 혼자서 감당해야 한다.

또한 대부분의 학교가 가해 학생들에게 솜방망이 처벌만을 내리기 때문에 제대로 된 해결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학교 차원의 조치나 경찰 고소 등 법적 조치를 기다리는 대신 부모가 사적으로 제재에 나서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이 역시 엄연히 폭력의 한 종류로 또다른 보복 범죄를 낳을 수 있어 근본적인 해결책은 될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입장이다.

전문가들은 “학교 폭력 발생 시 학교가 적극적으로 나서 문제 해결을 모색해 2차 가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입을 모은다.

한편 정부는 학교 폭력 근절을 위해 ‘청소년 폭력 예방 범정부 종합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학교 폭력으로 고통받아 스스로 목숨을 사고는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다.

지난해 6월 울산의 한 건물 옥상에서 투신해 자살한 중학교 1학년 A군은 생전 가해 학생 8명에게서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방구쟁이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