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판 불 꺼진 모텔에 들어갈 수 없는 이유

1

간판의 불이 꺼진 모텔은 운영을 하지 않는 것일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텔 간판에 불이 꺼져 있으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글을 올린 한 누리꾼은, 자신은 모텔 간판에 불이 꺼져 있으면 만실이라는 것을 21살 때 알게 되었다고 고백했다.

21살 때 마음에 드는 여자와 모텔에 갔는데, 간판이 꺼져 있음에도 모텔 처음 와본 티 내기 싫어 자연스럽게 들어갔다가 허탕치고, 여자와 더 이상 연락도 하지 못했다고 전하며 모텔의 간판이 꺼진 것이 ‘만실’을 의미한다는 것에 문화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현재 한국의 모텔이 다양한 공간으로 변신을 거듭하고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숙박업소.

AKR20161221129000061_02_i

때문에 모텔은 객실이 모두 채워지면 외벽등 불을 끈다. 옥상간판 등, 외벽등 모두 끄며, 밖에서 봤을 때 불이 모두 꺼진 모텔은 객실이 다 채워져 팔 객실이 없는 만실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불을 꺼도 만실이 아닌 모텔들도 많아지고 있다고 한다. 이전과는 다르게 전기비용이 증가하면서 비용증감을 위해 객실이 다 채워지지 않음에도 외벽, 간판등을 꺼버리는 것.

특히, 도심 외곽에 위치한 모텔들은 일정시간이 지나면 유동인구가 아예 없기 때문에 외벽간판등을 켜 놓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호텔은 영업정지인데 모텔은 다른가보네요” “지금 알았습니다” “모르시는 분들 의외로 많더라구요” “택시도 손님타면 위에 택시 등 꺼지죠”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MYH20160318001500038

한편, 한 누리꾼은 노래방 역시 노래방 글씨 중 “방”의 ㅇ받침이 마이크, 혹은 하트, 등의 이미지 받침으로 되어있는 곳은 도우미 여성분들을 호출 가능한 곳이며 그냥 노래방 글씨로 써져 있는 간판은 일반 노래방이라는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