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발로 찼다” 구하라 폭행사건 CCTV 영상 공개

구하라 폭행 사건 당시 CCTV가 공개됐다.

지난 13일 채널 A 뉴스에서는 사건 당시 경찰이 구하라의 자택 인근을 수색한 후 엘리베이터를 타고 집 안으로 향하는 CCTV 영상이 보도됐다.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의 남자친구 A씨는 13일 밤 0시 30분쯤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며 112신고를 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남자친구 A씨는 구하라에게 결별을 요구하자 그녀가 자신을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구하라는 A씨가 먼저 “일어나라”고 말하며 자신을 발로 찼다면서 쌍방폭행임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흉기 등은 없었고 신체적으로만 다툰 상황으로 보인다”며 “폭행 정도는 할퀴거나 팔을 잡고 비트는 정도로 일단은 쌍방 폭행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둘다 미쳤네” “정말 경찰에 신고할 정도의 심각한 쌍방폭행인가…” “어떻게 결론날지 궁금하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채널A 뉴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