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셰프가 폭로한 맛집 방송 섭외 가격

서울에서 프랑스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는 국내 유명 셰프 임기학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방송 섭외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문자에 따르면 자신을 작가라 밝히며 방송에 냉면 맛집으로 내보내 홍보해주겠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그러나 임셰프가 운영하고 있는 레스토랑은 프랑스 요리 전문 식당으로 냉면과는 거리가 멀었다.

미쉐린 가이드 평가원으로부터 임셰프 레스토랑은 “유행에 흔들리지 않는 클래식 프렌치 메뉴” 라는 평가까지 받았지만 국내 방송에서는 단지 냉면 맛집으로 홍보를 해주겠다는 것.

문제가 되는 것은 이 뿐만이 아니였다. “프로그램이 아직 시작 안 했지만 관심을 많이 받고 있다. MC 들의 SNS 팔로워가 많아 홍보 효과는 상달 할 것” 이라 현혹시켰다.

이어 “협찬 비용은 부가세 포함 770만원이 발생한다” 고 하며 이 금액이 부담스럽다고 느낄 경우 12개월 할부로 한 달 64만원 정도 내면 된다고 말했다.

해당 메시지를 받은 임기학 셰프는 “770만원을 준다고 해도 안 할 것 같은데 되레 내라니” 라며 방송에 대한 실망감을 토로했다.

▼ 다음은 임기학 셰프가 SNS에 쓴 글이다.

“외식업을 평생 업으로 생각하며 몸담고, 조금이라도 외식업과 외식 문화가 발전하기를 바라는 사람으로서 무분별한 방송 제안으로 진정성보다는 홍보를 목적으로 정보의 공해를 일으키는 것에 심한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

어떤 특정 업체나 개인을 곤경에 빠뜨리고자 함은 아니었으므로 게시물을 삭제하기로 했다. 부디 소비자를 현혹하는 방송 따위는 없어지길 간절히 바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임기학 셰프 인스타그램, SBS 셰프끼리 방송화면

양세형이 아버지 돌아가시기 전에 거짓말 했던 이유

방송인 양세형과 돌아가신 그의 아버지와의 일화가 눈길을 끈다.

과거 양세형은 과거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말하는대로에 출연해 버스킹에 나섰다.

이날 양세형은 “요즘 들어서 어떤 개그맨이 되고 싶냐고 질문을 많이 받는다”라고 말문을 뗐다.

이어 “3년 전에 아버지가 뇌종양으로 돌아가셨다. 6개월 만에 돌아가셨는데 내가 방송을 쉬고 있었다. 항암치료 받고 방사선 치료 받으면서 아파하셨는데 농담 하나 던지면 웃으시더라. 어떤 진통제보다 웃음이 좋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양세형은 “그때 못난 모습만 보여드린게 죄송해 오늘 녹화 대박났다고 거짓말을 한 적이 있다. 녹화가 대박났다고.”라고 그 날의 기억을 꺼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나서 가르침을 주신 건 아픔을 잊을 수 있는, 진통제보다 더 큰 웃음을 줄 수 있는 개그맨이 되자고 생각했다. 상처받는 분들에게 잠시나마 짤 도는 것만으로도 웃을 수 있다면 그게 개그맨 하는 이유 전부인 것 같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이후 MBC ‘무한도전’에서도 돌아가신 아버지를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양세형은 아버지와의 추억이 담긴 노래 ‘아빠의 청춘’을 듣고 눈물을 쏟았다.

당시 방송된 ‘무한도전’은 진짜사나이 특집으로 멤버들이 고된 하루를 마치고 30사단에만 있는 ‘뮤직데이트’를 청취하는 모습을 그렸다.

이날 방송 마지막 사연의 주인공은 양세형이었다.

동생 양세찬은 “세형이 형. 나 세찬이. 더운데 진짜 고생 많이 하네. 엄마가 형한테 음성 메시지를 남기고 싶어했는데 목 상태가 너무 안 좋아서 내가 대신 읽어줄게”라며 어머니의 편지를 읽었다.

양세형의 어머니는 “항상 고마운 아들, 사랑하는 아들. 세형아 보아라. 아들 세형아. 힘들지? 그래도 너는 충분히 이겨내리라 믿어. 너는 내 아들이니까. 그리고 정말 고마워. 우리 아들로 태어나줘서”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때까지 덤덤한 표정을 짓고 있던 양세형은 어머니의 신청곡 ‘아빠의 청춘’을 듣자마자 고개를 들고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그는 노래가 끝날 때까지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계속해서 흐느꼈다.

이후 양세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희 아버지가 ‘아빠의 청춘’이라는 노래를 굉장히 좋아하셨다. 노래방 가면 항상 그걸 불렀고 되게 행복해하셨다.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말을 했는데… 그래서 저는 그 노래를 지나가다 들어도 (마음이) 많이 그렇다”는 가슴 아픈 사연을 공개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무한도전, JTBC 말하는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