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썰) 배달음식 맡아준다더니 허락도 없이 먹은 옆집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내 배달음식을 그냥 먹은 옆집이라는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후기입니다

경찰 두분 오셔서 제 얘기 듣더니, 경찰들도 어이없어허시면서 옆집 문 두드리는데
경찰이라고 하니까 없는척 합니다 ㅋㅋ

한참 기다리고 경찰들도 머라하니까 겨우 나오면서, 별것도 아닌일을 크게 만든다면서 웃긴 아가씨라고, 제 어깨 툭 미시더라고요 경찰이 제재하면서, 이거 폭행이라고 손대지 마시라고 말리고

결국은 계속 징징거리고 말이 안통해서, 서로 가서 얘기하자고 하니

그제서야 사과하면 될거 아니냐고, 미안해요 됐죠? 하네요 ㅡㅡ

경찰이 저보고 사과 받아주고 끝내라고 해서 저도 한소리했어요

그런식으로 아이 키우지 마시라고, 아이가 먹고 싶다고 하면 옆집꺼니까 안된다고 해야지 주면 어떡하냐고, 그리고 앞으로는 안 맡아줘도 된다고 하니

알겠다고 하네요 그러면서도 씩씩거려서, 정말 너무 괘씸해서 돈도 물어내 할려다가

떡볶이집에서도 정말 미안해하고 사과도 받았으니 그냥 넘어가기로 했어요

경찰도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고 만약에 한번 더 이런일이 생기면 다시 얘기해달라고 하네요

사이다로 끝나진 않았지만 옆집이고 해서 조용히 끝냈어요

[wpna_related_articles title=”보면 볼수록 재밌는 인기글 TOP 3″ ids=”59565,65008,62735″]
2018. 07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같은 층에서 내리더라 ㅋ” 이휘재가 몰래 연애중인 아이돌 커플 본 썰

연예계 폭로의 아이콘 이휘재. 워낙 인맥이 넓은 그는 듣는 얘기가 많아 웬만한 연예계 이야기들을 다 알고 있다고.

이와 관련 개그맨 이휘재가 아이돌 커플 목격썰을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MBC FM 4U 김신영의 정오의 희망곡의 선생님을 모십니다 코너에는 개그맨 이휘재가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은 “연예계에 두 개의 안테나가 있다. 바로 주영훈, 이휘재 안테나”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휘재는 얼마 전 ‘둘째’ 소식을 전한 유재석을 언급했다.

그는 “그런데 솔직히 재석 씨는 둘째 소식은 몰랐다. 보통 저희끼리는 첫째와 둘째가 터울이 크면 쉽지 않다고 본다. 설마 했는데 (둘째가 생겼더라)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휘재는 아이돌 비밀연애 스토리를 꺼냈다.

그는 “이전에 건대 살 때 아이돌이 많았다. 보통 누가 사는지 알고 있지 않나. 저희 집이 6층이었는데 가끔 13층 친구 부부가 사는 곳에 와이프랑 올라가곤 했다. 그런데 밤에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남자아이돌과 거기 살지 않는 여자아이돌을 봤다. 순간적으로 너도 이사왔구나 축하해라고 한 뒤 와이프랑 이야기했다”고 털어놨다.

이휘재는 “그 친구가 나중에 되게 고마워했다. 그런데 두 분이 실수를 한 게 같은 층에서 내린 거다. 사실 우왕좌왕만 안 했더라도 저희 와이프가 오해하지 않았을텐데”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한편, 이휘재는 얼마 전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김구라 목격담을 폭로하기도 했다.

이휘재는 “최근 경리단길 맥주집에 김구라가 자주 출몰한다더라. 아주 화사하게 웃고 있다는 소문이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