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겹다” 상영 중 100명이 퇴장했다는 유지태 출연 신작

문제작 된 라스 폰 트리에 신작

(칸<프랑스>=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덴마크 출신 거장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신작이 칸에서 논쟁의 중심에 섰다.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이 영화는 1970년대를 배경으로 주인공 잭이 잔혹한 연쇄살인마가 되는 과정을 다섯 개 살인 사건을 통해 보여준다. 연쇄살인마 잭 역을 맡은 맷 딜런을 비롯해 브루노 간츠, 우마 서먼 등이 출연했다. 한국 배우 유지태도 카메오로 등장한다.

그동안 님포매니악(2013), 안티크라이스트(2009), 멜랑콜리아(2011) 등 파격적인 작품을 선보인 감독은 신작에서 잔인함의 수위를 한층 높였다. 여성과 아이를 잔혹하게 살해하는 장면이 수차례 등장한다.

이 때문에 15일(현지시간) 열린 프레스 스크리닝에는 100여 명이 영화 중간에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버라이어티의 한 기자는 트위터에 “지금껏 칸에서 이런 영화를 본 적이 없다”고 썼다. 이 매체는 영화 리뷰에 “토할 것 같고 한심하다”는 제목을 달았다.

전날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이 참석한 공식 상영 행사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의료진까지 대기했다는 후문이다.

라스 폰 트리에는 브레이킹 더 웨이브(1996)로 심사위원대상을, 어둠 속의 댄서(2000)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칸이 사랑하는 감독이다. 그러나 2011년 멜랑콜리아 초청 당시 나치 옹호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지난해에는 어둠 속의 댄서 주연 비요크가 촬영 당시 그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폭로해 비난을 받았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160cm 곽윤기가 172cm 김아랑과 어깨동무 하는 법.JPG

평소 절친으로 알려진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김아랑 선수.

최근 두 사람이 찍은 어깨동무 사진이 화제다.

27일 곽윤기 선수는 인스타그램에 여성 두 명과 어깨동무하고 찍은 사진 두 장을 올렸다. 그 중 한 명은 곽윤기와 절친한 사이인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아랑 선수다.

첫 번째 사진은 활짝 웃고 있는 세 사람의 모습이 담겼는데, 상반신에 초점이 맞춰졌다.

가운데에 선 곽윤기는 양쪽 팔을 두 여성 어깨에 각각 올렸다. 일단 사진만 보기에는 곽윤기의 키가 셋 중 큰 것으로 확인된다.

하지만 진실을 따로 있었다.

곽윤기와 김아랑의 차이는 무려 10cm 이상이었기 때문. 그것도 김아랑이 더 큰 편이었다.

알고 보니 곽윤기가 두 여성 어깨에 매달려 있던 것.

두 번째 사진에는 세 사람의 전신이 나왔다. 곽윤기 발은 공중에 떠 있었다.

두 여성보다 키가 작은 곽윤기가 어깨동무하려고 잠시간 점프한 듯 보인다. 곽윤기는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 “어깨동무하기 참 쉽죠”라며 “공중부양”을 해시태그로 달았다.

곽윤기는 지난 3월 출연한 MBC ‘라디오 스타’에서 “전 세계 쇼트트랙 선수 중에 키가 제일 작다. 160㎝다”라고 밝혔다. 김아랑 키는 172㎝로 알려져 있다.

두 사람의 키 차이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는 SNS에서 종종 확인할 수 있다.

곽윤기는 지난 8일 김아랑과 나란히 서서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하며 “키 커서 좋겠다. 나도 요즘 먹는다. 텐텐”이라고 했다. 텐텐은 김아랑이 즐겨 먹은 뒤 키가 컸다고 말한 영양제다.

한편, 곽윤기와 김아랑 선수는 2018 평창올림픽에 쇼트트랙 국가대표 맏형과 언니로 팀을 이끌었다. 이들은 올림픽 직후 열린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 남녀 계주 종목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땄다.

김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곽윤기-김아랑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