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취해 경찰 폭행한 예멘 유학생에게 벌금형내렸던 이유

최근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다가 신고한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예멘인 유학생.

법원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월 예멘인 유학생 A가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린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다.

출동한 경찰은 A에게 귀가를 권유했지만, A는 영어로 “한국인은 X먹어라, 내 아버지가 왕”이라며 욕설을 했다.

경찰은 A와 대화를 잠시 멈추고 신고자와 이야기 하는 사이 A는 도로를 뛰어다니며 침을 뱉고 고성을 지르며 양팔을 벌린 채 택시를 가로막기도 했다.

결국 경찰은 이대로 두면 위험하다고 판단해 A를 붙잡아 연행하려는데, 이 과정에서 A는 경찰의 얼굴을 두 차례 때리고 발로 오른쪽 허벅지를 걷어찼다.

또 순찰차 뒷자석에 태워져 이동하던 중 수갑이 채워진 손을 휘둘러 경찰의 왼손을 다치게 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A는 같은 범죄 전력으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는 중에 범행을 저지른 것이었다.

한편 법원은 공무집행방해와 상해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에게 징역 6월을 선고했는데, 첫 범행 때 징역이 아닌 벌금형이 내려졌던 이유가 논란이 되고 있다.

먼저 법원은 “주취 난동은 그 자체로 경찰력 낭비를 초래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고와 재난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다. A는 재판을 받는 상황에서 또다시 동종 범죄를 저지르는 등 공권력을 경시하는 태도가 무거운 수위에 이르렀다”며 징역형을 선고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첫 범행 때) 고국이 내전의 고통을 겪는 유학생 신분인 점을 배려해 온정적으로 벌금형을 선고한 결과 재범 억제 효과가 없음을 스스로 증명했다. 일정 기간 사회에서 격리하는 게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자국 경찰관이 폭행당했고, 난민도 아닌 유학생인데 내전의 고통으로 참작? 이게 누굴 위한 법이냐”, “고국이 내전을 겪는거랑 뭔 상관? 내전 겪는 애들이 폭행을 하고 다니네”, “공권력에 대항했는데 결과가 고작 6월. 유학생한테도 이렇게 참작하는데 난민한테는 더 하겠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보면 볼수록 재밌는 인기글 TOP 3″ ids=”73881,70028,46581”]
2018. 07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

“아내와 드라마 보고 있는데…” 갑자기 전 여자친구 등장했다는 하하

하하와 김종국이 방송에서 서로의 과거 연애사를 폭로했다.

지난 25일 네이버V라이브 빅픽처2에 출연한 하하와 김종국. 이날 방송에서 김종국은 네 번째 광고 제작을 위해서 광고주와 대화를 나누다 전 여자친구에 대한 주제를 꺼냈다.

김종국은 하하에게 “전 여자친구 만나면 기분이 어떠냐”며 기습 질문을 던졌다.

이에 하하는 “리턴 재밌게 보고 있었는데 그분이 나타났다. (너무 놀라서) 벌떡 일어났다. 그런데 와이프는 되게 태연하게 잘 보더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촬영하다 만난 적 있지 않냐”며 김종국에게 물었고, 김종국은 “아, 아주 옛날 분”이라며 당황하다 “잘 모르는 사람 같았다”고 대답했다.

하하가 “되게 자연스러운 척 하려고 노력하더라”고 하자 김종국은 “상식적으로 서로 피해야 되는 거 아니냐”고 발끈했다.

그러자 하하는 “안 좋게 헤어지면 이렇게….”라고 놀렸고, 김종국은 “여긴 좋게 헤어졌냐”고 말했다.

하하는 “헤어지는데 좋게 헤어지는 게 어딨냐. 다 정도가 다른거지”라고 대답했고 김종국은 “제수씨 예전 남자친구가 티비에 나오면 그건 어떠냐”고 물었다.

마지막으로 하하는 “이형 진짜 웃기네, 형 전여친 지금 결혼했다고 이러는 거야”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전여친은 급 놀라겠네” “김종국 전여친이 런닝맨 나왔다는거지?” “저런식으로 언급되다니….” “전여친은 쌍욕하면서 벌떡 일어났겠다 왜 저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빅픽처2는 블록버스터 빅픽처를 꿈꾸는 하하와 김종국의 제작비 충당 프로젝트를 콘셉트로 하는 웹예능이다. 두 사람은 기업과 연예인을 연결해주는 에이전시 역할을 하거나 특정 브랜드 특집을 하는 등의 방법으로 자금을 마련하는 과정을 담는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네이버 V라이브 빅픽쳐2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