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잘생겼던 남자가 겪었던 일

잘생기고 예쁜 외모에 대한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다.

그렇다면 외모가 아주 뛰어난 사람이라고 모든 것이 행복할까.

모두가 알고 있듯 답은 ‘NO’이다. 그리고 이를 제대로 보여준 한 배우가 있다.

바로 세계에서 가장 잘생긴 남자라고 불렸던 프랑스 배우 알랭 드롱. 그는 이른바 미남의 대명사였다.

1960년 개봉한 영화 태양은 가득히로 전 세계적 사랑을 받은 그는 조각 같은 외모로 여성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영화 속 우수에 찬 눈망울과 웃옷을 벗어 젖힌 채 요트 키를 잡고 있는 알랭 들롱의 모습은 그야말로 화보의 한 장면이었다.

식당에 가면 음식값을 받지 않고 옷가게에 가면 옷값을 받지 않을 정도였다고.

그래서일까. 알랭 들롱은 미녀 여배우들과 끊임없이 이어진 스캔들로도 유명하다.

오늘은 지금부터 너무 잘생겼던 그의 말 많고 탈 많은 인생을 알아봤다.

1. 로미 슈나이더와의 열애

당시 최고의 여배우로 인기를 누렸던 로미 슈나이더는 ‘크리스틴’이라는 영화에서 한 남자를 만나게 된다. 바로 알랭 들롱이다.

첫눈에 반한 둘은 바로 연인이 되었고 로미 슈나이더는 할리우드 진출의 기회를 버리면서까지 그에게 퐁당 빠져버리고 만다.

“하루 중 가장 좋은 때는 알랭과 단둘이 마주보는 저녁 때”

하지만 남자는 5년정도 열애한 후 그녀를 떠난다.

항간에 떠도는 소문으로는 그가 바람을 폈다는 얘기가 있다.

재밌게도 이들은 헤어진 후에도 간간히 만나며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슈나이더는 한 감독과 결혼 후 아이를 낳으며 평탄한 삶을 사는 듯 했다.

하지만 곧 이혼한 슈나이더는 자신의 매니저와 두번째 결혼을 했다. 그런데 이어 전남편이 자살했다는 소식을 들었으며 설상가상으로 아들까지 사고로 세상을 떠나 보낸 그녀는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술과 마약에 빠져든다.

두 번째 남편과도 이혼한 그녀는 어느 호텔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사인은 심장마비였지만 방에 있던 수면제와 술로 보아 자살이라는 설이 일반적이다.

당시 그녀의 나이 44세.

그녀는 죽기 전 어느 잡지사와의 인터뷰에서 “알랭 들롱…, 그를 잊지 못해 내 삶은 추락했다.”라고 말했다고.

그녀가 잊지 못한 사람은 첫 번째 남편도, 두 번째 남편도 아닌 젊었을 적 사귀었던 알랭 들롱이었다. (심지어 죽기 직전까지 영화 제작자였던 로랑 페팅과 교제 중이었음에도)

그녀의 장례식 송사는 알랭 둘롱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2. 알랭 들롱, 그의 과거

알랭 들롱은 결손 가정의 아이였다. 그에게는 형제가 3명 있었는데 모두 이복형제였다.

어머니는 계부와의 사이에서 낳은 자식만을 예뻐했고 친아버지는 이미 다른 여자와 가정을 꾸린 후였기 때문에 방황하던 알랭 들롱은 여기저기에서 사고를 많이 치는 말썽쟁이로 자랐다고 한다.

그는 여러 기숙학교들을 전전했고 그중 몇 군데에서는 쫓겨나기도 했다.

그리고 14살때 학교를 그만두고 계부를 따라 도축장에서 일하다가 점점 자신에 대해 고민을 하던 알랭 들롱은 미성년자이지만 전쟁 중에 군대에 지원했다.

이 과정에서 미성년자가 군대에 지원하려면 부모님의 동의가 있어야 하는데 어머니는 전쟁 중에 아들이 군대에 가겠다고 하는데도 순순히 허락했다.

사랑과 관심이 부족한 유년기에서 알랭 들롱은 점점 여성 불신을 하게 된 것으로 추측된다.

군대에 3년간 있었지만 거친 성격을 통제 못한 그는 구치소에 가 있기도 했고, 결국 제대 한 후에 짐꾼, 바텐더, 푸줏간 인부, 웨이터, 접시닦이 등등을 하다가 마피아 일에 몸을 담기도 했다고.

이런 과거 때문에 사람들은 그를 천박한 미남이라고 칭했고, 한 작가는 그를 시궁창에서 피어난 장미라고 불렀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 일본은 알랭 드롱 열풍 때문에 선글라스, 담배, 트렌치코트를 따라 입는 유행도 있었다고 하니 그의 ‘외모’가 미치는 영향력은 어마어마했다.

3. 살인 사건 용의자가 된 그.

그는 자신의 경호원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알랭 들롱은 혐의를 부인하며 “경호원이 자신의 첫 번째 아내 나탈리와 불륜관계였다”고 폭로했다고.

그는 결국 7년의 공판 끝에 무죄를 판결 받았다.

4. 미레일 다르크와의 동거

미레일 다르크는 그녀 자신의 성공보다 배우 알랭 들롱의 연인으로 더욱 유명한데, 알랭 들롱과는 1970년 장 에르망 감독의 영화 제프에 함께 출연하며 사랑에 빠져 15년 동안 연인 관계를 이어갔다.

사귀는 동안 알랭 드롱은 살인 사건 용의자로 수배되는 바람에 경찰들이 감시하고 있었지만 그녀는 여전히 그를 사랑했고 옆자리를 지켰다.

살인 사건 용의자였음에도 알랭 들롱에게는 늘 많은 여자들도 달라붙었다고 한다.

또한 바람을 피우는 바람에 알랭 드롱에게 차인 다르크는 차인 후에도 “우린 영원할 줄 알았다. 우린 아무 문제없이 잘 살던 와중에 그가 일방적으로 헤어지자고 했다. 하지만 지금 우리는 친구고 그가 진심으로 잘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고

5. 나탈리 드롱

그와 결혼하고 4년간 같이 살았던 나탈리 드롱은 “내가 알랭 들롱과 오랫동안 살 수 있었던 것은 늘 다른 여자를 만나고 돌아오는 그를 간섭하지 않아서였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알랭 들롱은 이들 외에도 브리짓 바르도, 마리안느 페이스풀, 로잘리 반 브레멘 등 수많은 여자들과 연애를 했다.

그의 외모에 관해서 어느 영화 관계자는 “알랭 들롱이 파티장에 들어오면 다들 숨을 죽이고 그를 지켜봤다. 순식간에 장내가 조용해졌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일화를 보면 알 수 있듯 언론에서는 그를 미남이라고 말하는 동시에 ‘쓰레기’, ‘나쁜 남자’라고 욕했지만 정작 알랭 들롱과 사귄 여자들 중에는 그를 나쁘게 기억한 여성이 없었다는 점이 매우 신기하다.

다들 그에게 집착하거나, ‘우린 아직 좋은 사이다’, ‘그가 하는 일이 모두 잘됐으면 좋겠다’, ‘진심으로 그의 행복을 빈다’ 식의 얘기를 했다고.

한편, 알랭 들롱은 지난 5월 “마지막 영화를 준비하고 있다”라며 은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 1998년에도 은퇴를 선언했으나 이후 다시 복귀했던 그는 줄리엣 비노쉬와 공동 주연을 맡은 영화와 연극 야생의 황혼을 끝으로 배우에서 은퇴한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영화 캡처

2018년, 장기집권하고 있는 현역 독재자리스트 ㄷㄷㄷ

역사적으로 악명 높은 독재자들 중에서 왕보다도 오랫동안 국가를 지배한 사람들도 있다.

독재자 중에서 짧고 굵게 독재하다가 끝나거나, 몰락했지만 2018년 현재도 집권 중인 독재자들이 있다.

다음은 현재도 집권 중인 독재자들.

#1. 폴 비야(42년째 독재 중)

1975년 집권을 시작으로 무려 42년째 집권 중인 카메룬의 독재자이다. (현존하는 독재자 중에서 최장기 통치 ㄷㄷ)

이는 대통령이 아닌 총리로서 집권 기간도 포함인데, 총리 기간을 빼고 대통령 재임 기간만 따져도 32년이나 된다고 한다.

그런데 다른 아프리카 독재자와는 다르게 자국민을 해치거나 원한을 사는 일은 하지 않고, 부정선거 등으로 지 배때기만 채우려는 독재자라 평범한 독재자로 취급되고 있다.

#테오도로 오비앙 응게마 음바소고 (38년째 독재 중)

1979년 집권하여 38년째 집권 중인 적도 기니의 독재자이다. (+아프리카에서 가장 부패한 독재자 중 하나이자 나라를 완전히 말아먹은 무능한 독재자)

테오도로는 당시 대통령인 삼촌을 배신해 쿠데타를 일으켜;; 권력을 잡았다.

그는 적도 기니를 일당독재 국가로 만드는 데 그치지 않고 헌법으로 광범위하게 자신의 정당성을 부여했고, 반대하는 모든 사람들은 숙청했다.

전문가들은 그가 집권 44주년이 되는 2023년에 권좌에서 내려올 것으로 (그땐 이미 나이가..)예상하고 있다.

#드니 사수 응게소(38년째 독재 중)

콩고 공화국의 독재자. 1979년 집권했다가, 1992년 선거에서 패배해서 물러났다.

하지만 내전을 일으켜서 1997년 다시 집권.. 38년째 장기집권을 하고 있다.

드니 사수 응게소는 외국의 원조금을 포함한 정부의 공금을 빼돌려서 외국 부동산을 사들이기도 했다..

#훈 센(33년째 독재 중)

그는 32살 나이에 최연소 총리가 된 이후

쿠데타, 선거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33년째 권력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과는 작은 인연(?)이 있는데.. 한국의 순천향대학교에서 정치학 명예박사를 받았고,

김영삼 대통령이 사망하자 조문을 다녀갔다.

또 이명박이 2000~2007년까지 그의 경제고문을 맡았는데, (대통령 되기 전) 퇴임 이후 2013년부터 다시 훈 센의 경제고문을 맡고 있다고 한다.

#요웨리 무세베니(31년째 독재 중)

콩고 내전과 르완다 내전에도 개입한.. 아프리카 역사에서 반드시 이름이 나오는 우간다의 독재자라고 한다.

현재 31년째 독재 중인, 요웨리 무세베니는 우간다판 히틀러라고 불리는 이디 아민에 대항하여 저항군을 이끌고 몰아냈고, 아프리카의 신세대 지도자로 주목받았으며 초기엔 우간다의 심각한 에이즈 퇴치, 경제 성장등 업적을 세웠는데..

알고 보니 200만 명의 사람들을 강제수용소에 가두고.. 자신이 몰아낸 막장 도재자 이디 아민 못지않게 반대파를 학살했다고 한다 ㄷㄷ

국내 언론에 따르면 무세베니는 자신의 막장짓이 알려지면서 점점 국제적으로 고립되자 북한과 연계하는 등. 독재국가들과 협정하고 있다고 한다.

#알리 하메네이(28년째 독재 중 / 이란)

#오마르 알 바시르(28년째 독재 중 / 수단 공화국)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27년째 독재 중 / 카자흐스탄)

#이드리스 데비 이트노(27년째 독재 중 / 차드 공화국)

#에모말리 라흐몬(25년째 독재 중 / 타지키스탄)

#이사야스 아페워키(24년째 독재 중 / 에리트레아)

#알략산드르 루카셴카(23년째 독재 중 / 벨라루스)

#블라디미르 푸틴(19년째 독재 중 / 러시아)

#폴 카가메(18년째 독재 중 / 르완다)

#바샤르 알 아사드(17년째 독재 중 / 시리아)

#조제프 카빌라(17년째 독재 중 / 콩고 민주 공화국)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13년째 독재 중 / 터키)

#일함 알리예프(13년째 독재 중 / 아제르바이잔)

#리셴룽(13년째 독재 중 / 싱가포르)

#피에르 은크룬지자(12년째 독재 중 / 부룬디)

#마흐무드 압바스(12년째 독재 중 / 팔레스타인)

2018. 03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 출처 – 위키백과, 나무위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