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계천 베를린장벽에 낙서해 훼손시킨 아티스트가 한 말

“베를린장벽은 낙서로 훼손되버렸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서울 청계천에 설치된 베를린장벽이 한 그래피티 아티스트의 낙서로 훼손된 사건이 발생했다.

아티스트는 자신의 SNS에 청계천 베를린광장에서 찍은 사진을 게시하였는데 한 쪽 면에는 날 비추는 새로운 빛을 보았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었고 다른 한 쪽에는 그림이 그려져있었다.

해당 사진이 그래피티 아티스트가 베를린장벽에 써놓은 글귀들이다.

이 베를리장벽은 1989년 독일이 통일되면서 마르찬 휴양공원에 전시되어있던 것으로 유일한 분단국가인 남북한 통일을 염원하는 의미에서 지난 2005년 서울시에 기증했던 것이다.

그런데 한 아티스트의 낙서로 순식간에 훼손되어버렸다.

원래 베를린장벽의 모습은 위 사진과 같다. 한쪽 면에는 그림과 글이 새겨져있었는데 이는 서독쪽 사람들은 자유롭게 장벽에 접근하여 평화를 기원하는 메세지를 남길 수 있었다.

반면 동독 쪽은 아예 장벽 쪽으로 접근이 불가했기에 깨끗한 콘크리트 벽면을 볼 수 있다.

해당 아티스트는 낙서를 한 후 자신의 SNS에 사진을 게시하였으나 이는 문화재 훼손이라는 지적을 받자 현재는 계정을 탈퇴한 상황이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 사건이 일파만파 퍼지며

베를린광장 관리 업무를 맡고 있는 서울 중구청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사건 경위를 파악한 뒤 수사 의뢰를 할 예정” 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베를린장벽에 낙서를 해 훼손시킨 해당 아티스트는 형법 제143조에 따라 공용물파괴죄에 해당되어 1년이상 10년 이하의 징역형을 받을 수도 있다고 전해진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출처- 서울신문,온라인커뮤니티,뉴스1

“몸 상태 좋지 않다” 이탈리아 여행 중 추락사고 당한 김사랑

김사랑, 예기치 못한 사고→활동 올스톱 “힘을내요 김러브”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김사랑이 예기치 못한 추락사고로 다리에 골절상을 입었다. 현재 치료 중이지만, 활동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김사랑은 최근 이탈리아에서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부주의하게 방치된 맨홀에 빠지는 사고를 당했다. 현지에서 응급조치를 받은 김사랑은 지난 21일 급히 귀국해 서울의 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 김사랑 측은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다. 의사의 진단에 따라 향후 치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갑작스럽게 벌어진 사고에 김사랑은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멈춰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당장 어떤 예측도 할 수 없기에 앞으로의 일정에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 회사 측은 “배우의 건강 회복이 최우선”이라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김사랑은 철저한 자기관리로 유명한 인물. 빛나는 건강미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떄문에 그의 사고 소식에 팬들은 물론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아 예전의 건강미를 보여주길, 또 다른 작품에서 만날 수 있길 바랄 뿐이다.

한편 김사랑은 지난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싱글라이프를 공개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다.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김사랑)

기사 이어보기

 

김사랑 측 “해외 스케줄 중 다리 골절…국내 병원서 치료中”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김사랑이 추락 사고를 당한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전했다.

25일 김사랑 측은 TV리포트에 “김사랑이 해외 스케줄 중에 부상을 입었다. 다리 골절상을 당해 지금은 국내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김사랑이 이탈리아 여행 중 유명 가구점에 방문했다가 추락 사고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사랑 측은 “현재 안정을 취하며 추후 경과를 지켜보는 중”이라고 알렸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