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히 방송 출연했다 이미지만 더 안 좋아진 동네

“상권살리려고 방송 출연했는데….”

죽어가는 상권을 살리고자 신청했던 백종원의 골목식당. 그러나 방송 이후에는 비난 여론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그 이유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백종원의 소비자고발이 되어버렸기 때문이다.

한 족발집에 찾아간 백종원은 맛을 보고는 뱉어버리며 집에서도 이렇게 해먹으면 안된다는 소리와 함께 언성을 높인다. 고기 비계부분이 충분히 볶이지 않은 상태로 음식이 나왔다.

문제는 이 뿐만이 아니었다.

조리용 망대신 양파 망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이를 본 백종원은 역시나 “이건 어느 가게도 안돼요” 라며 충고를 했다.

이번에는 경양식 가게를 찾아가봤다.

우선적으로 백종원 눈에 띈 것은 고기의 상태.

고기 언제 들여온 것이냐는 질문에 사장은 어제, 아니 그저께 저녁이라며 얼버무렸고 이에 MC 김성주는 정확하게 얘기해달라고 했다.

그 누구도 백종원을 속일 순 없었다.

고기를 보더니 “저거 엊그저께 고기 아닌데 이렇게 매듭지어 묶여있다는 것은 한 번에 들어오는 고기양이다. 튀기기 전 고기 냄새 한 번 맡아보세요” 라며 말했다.

상황은 더욱 심각해진다.

샐러드 가게를 간 백종원 또 다시 언성을 높일 수 밖에 없었다.

원래 생연어는 공기에 안 닿게 밀봉해야 하는데 해당 가게는 키친타올에 연어를 싸서 뚜껑도 없는 일반 반찬통에 보관했기 때문이다.

마지막, 해산물 가게 상태는 어떨까?

백종원 눈에 띈 것은 물에 담겨있는 문어와 소라.

이를 보고 “아니 이거를 실온에다 보관하면 어떡해” 라고 말한다.

저녁 장사를 위해 해동하려고 내놨다는 사장 말에 백종원은 “이게 차가운물이냐고 실온의 물이지 이게 무슨 해동이야 미적지근한 물인데 이거 다 버려요 이거” 라며 화를 냈다.

모든 상황에 해탈한 듯한 백종원은 해당 가게를 당분간 문 닫아야 한다며 점심장사도 하지 말고 재료들을 다 버리라고 말한다.

해당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실태조사를 더 자세히 해야하는 것 아니냐며 몇몇 가게들 때문에 다른 가게들만 피해보게 생겼다며 비난했다.

당분간 거센 여론의 뭇매를 피할 순 없을 것으로 보인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이 놓쳤던 인기 글 TOP 3″ ids=”68981,67675,44989″]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출처- SBS 골목식당

세계 각국 절대 사진을 찍으면 안된다는 명소 9곳

카메라 한 대만 있으면 마치 예술가가 된 듯한 기분이다.

특히나 여행을 떠날 때라면 카메라는 반드시 챙겨가야 하는 필수품이다.

이런 탓에 여행지에서 사진 촬영 금지 표시를 보게 되면 우리는 실망감을 감추기 힘들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위티피드(Witty Feed)에서는 사진 촬영이 금지된 세계 각국의 명소들이 소개되어 많은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았다.


1. 암스테르담 홍등가

암스테르담의 홍등가는 사진 촬영이 금지된 명소 중 한 곳이다.

허락 없이 사진을 찍으면 카메라를 잡아채거나 망가뜨리기도 한다.


2. 아랍에미리트 대통령궁

아랍에미리트의 경우에는 사진 촬염 규제가 매우 엄격하다. 규칙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에는 체포를 당하기도 한다.


3. 일본 골든가이 거리

과거 홍등가로 쓰였던 이 거리는 여행객뿐만 아니라 도쿄도민들도 자주 찾는 곳이다.

거리는 북적대는 술집과 행인들로 가득하며, 2차대전 직후 사창가로 쓰였던 역사 때문에 유명하다.


4. 인도 타지마할

세계 7대 불가사의에 속하는 타지마할은 내부 사진 촬영이 엄격하게 금지되어 있다.


5. 불가리아 바츠코보 수도원

불가리아에서 두 번쨰로 큰 이 수도원은 약 천년 전에 지어진 동방 정교회 수도원 중 한 곳이다.

수도원 내부에는 신실한 신자들에게 기적을 일으킨다는 성모 마리아의 벽화가 있다.

수도원에서는 사진 촬영이 엄격하게 금해져 있다.


6. 이집트 왕의 계곡

이집트의 가장 유명한 유적지이기도 한 왕의 계곡의 내부에서는 사진을 찍을 수 없다.

만약 몰래 사진 촬영을 시도한다면 카메라를 압수당할 수도 있다.


7. 미국 알라모

텍사스의 유명한 전쟁 유적지인 알라모 요새는 가장 잘 알려진 관광지 중 한 곳이다.

외부의 사진을 찍는 것은 상관 없지만 내부에서의 사진 촬영은 금지되어 있다.


8. 러시아 레닌 묘

레닌 묘는 모스크바 중앙의 붉은 광장에 위치해 있다.

1924년에 죽은 잔혹한 독재자 블라디미르 레닌의 시신은 지금까지 줄곧 이곳에서 전시되어 왔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무덤 내부에서의 사진 촬영은 불가능하다.


9. 미국 의회 도서관

세계에서 가장 큰 도서관인 미국 의회 도서관은 독특한 특징을 지닌 명소다.

그 중에서도 메인 빌딩인 토마스 제퍼슨 빌딩은 내부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