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여배우 스캔들에 김부선이 자꾸만 언급되는 이유

“여배우와 의뢰인 관계외 아무 관계없다”

뜬금 소환된 배우 김부선. 대체 무슨 일일까.

30일 실시간 검색어에 김부선의 이름이 올랐다. 다수의 언론에서 김부선에 대한 기사가 쏟아진 것.

갑작스런 그녀의 등장은 지난 29일 KBS에서 방송된 경기도지사 후보들의 토론회에서부터 시작됐다.

이날 이방송에서 김영환 후보는 “주진우 기자가 여배우에게 보낸 메일을 우연히 봤다”며 “이재명이 아니라고 페이스북에 쓰라고 했다는 내용이 있다”고 이재명 후보를 추궁했다.

이어 여배우가 누군지 모르냐는 질문에 이재명 후보는 “그런 사람이 있다. 옛날에 만난 적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부선의 이름이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이다.

앞서 김부선은 이재명 후보와 악연이 있었다. 그가 변호사 시절 김부선이 변호를 의뢰했지만 만족할만한 성과를 내지 못했던 것. 또한 김부선이 그 후보를 연상시키는 듯한 멘션을 자신의 SNS에 올리면서 논란이 됐다.

김부선은 사실을 해명하며, 그 후보와 관계없음을 밝혔지만 아직도 김부선과 그 후보의 관계는 여전히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여창용 사회문화평론가는 “배우 김부선이 여러 차례 설명을 했음에도 여전히 그 후보와 연관이 있다는 것은 이번 선거가 정책 대결이 아닌 네거티브 폭로전이라는 점이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 논란으로 인해 피해는 배우 김부선이 보고 있다. 그 과정에서 김부선의 인격이 훼손되는 것에 대한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다. 언론도 이런 가쉽성 이슈에 냉철함을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병 후보는 30일 오후 자신의 SNS에 “여배우 김부선과의 악성 루머의 진실. 두번에 걸쳐 김부선의 사과를 받았던 사항이며 악성 루머를 퍼나른 악플러는 결국 징역 1년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까지 되었다”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YTN 및 방송화면 캡처

찰리와 초콜릿 공장에 등장하는 움파룸파족이 대단한 이유

영국의 소설가인 로알드 달이 발표한 소설 찰리와 초콜릿 공장

 

이는 영화로도 제작됐는데, 그 중 팀 버튼 감독이 제작한 2005년작 찰리와 초콜릿 공장은

재미난 제작 일화가 많다.

영화에서 버루카라는 어린이가 다람쥐 방에서 다람쥐를 잡으러 갔다가 일어나는 사고는 실제 다람쥐를 훈련시켜 촬영했다거나 (쓰레기 통에 끌려가는 장면은 CG라고 한다)

영화에 등장하는 모든 과자는 식용 가능하게 제작됐다거나 하는 재미난 일화가 있는데

이중에서 제일 신기하고 놀라운 일화는 바로 이 움파룸파족

움파룸파족은 실제로 키가 작은 배우인 딥 로이가(프로필상 키가 132cm) 1인 다역으로 영화 속 모든 움파룸파를 연기했다고 한다!

팀 버튼 감독은 실제 배우가 연기하는 것을 원했고, 딥 로이는 각 위치에서 움직임을 일일히 연기했다고 한다.

이후 편집 과정에서 이를 하나로 합치는 식으로 진행되었는데, DVD판 등에 들어있는 제작과정을 보면 엄청난 반복작업을 확인할 수 있다.

후에 딥 로이는 100만 달러를 추가로 지급받았다고.

이렇게 움파룸파족이 대규모로 나오면서 단순한 행동인 장면에는 딥 로이를 닮은 모형 로봇과  CG캐릭터를 썼다고 한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