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되면 다시 만나자” 대북방송하자 북한 병사가 보였던 반응

“나 제대해, 통일되면 만나”

지난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발표된 판문점 선언에는 군사분계선 일대 확성기 방송과 전단 살포를 포함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었고 현재는 남과북은 각 방송용 확성기를 모두 철거한 상황이다.

출처-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에 최전방에서 대북방송을 담당했던 한국군 출신의 이야기를 담아봤다.

최씨(가명)는 2000년대 초반 임진강 쪽 101여단에 배치되어 북한과 1km떨어진 지피에서 대북방송을 담당해왔다. 그는 방송을 하기 전 가명을 썼다고 한다. 또한 친근한 반말을 사용하며 북한국이 잘 알아듣는 언어로 방송을 해야했다.

(남한) “인민군 친구들아 잘 있었어?”

(북한) ………….

북한군은 방송으로 대답을 하기보다는 손짓으로 즉 수화로 답을 보냈다고 한다.

대화가 잘될 때는 서로 두시간동안 방송을 이어오기도 했지만 우리가 물어보는 질문에 답을 하다 상관에게 걸려 혼나는 북한군도 있었다고 했다.

출처- 뉴스1 (기사와 연관없는 이미지)

어느 덧 최씨에게는 제대하는 날이 다가왔고 그는 마지막 방송을 할 때 북한군의 행동이 잊을 수 없었다고 한다.

“북한 친구들, 나 오늘 제대한다. 나중에 통일되면 만나자” 라고 방송을 했고 이를 들은 북한군은 동그라미를 그려 보였다고 했다.

출처- NEWSIS (기사와 연관없는 이미지)

최씨에 따르면 북한군이 제일 많이 대답한 질문에는 “여동생이 있냐” 라는 평범한 질문이었다고.

한편, 대북방송을 담당하는 대면병은 최전방에서 북한군을 가까이에서 상대해야 하기 때문에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고 한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이 놓쳤던 인기 글 TOP 3″ ids=”58290,60501,58614″]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을 몇개 그려야 볼펜을 다 쓸수 있을까

볼펜 하나를 끝까지 써본 적이 없는 1인..

문뜩 볼펜을 다 써보고 싶어짐ㅇㅇ

비교하기 위해 두 개의 볼펜을 준비하고

별의 개수를 세기 쉽게 원고지를 준비해봄.

과도한 궁금증은 몸에 해롭다는 걸 이때 알아챘어야 했는데,,

가볍게 원고지 한 장, 즉 별 200개를 그려봄ㅇㅇ

아직까지는 별 차이가 없는 모나미씨

원고지 10장째, 별 2000개

오 제법 많이 사용한 잉크!

근데 왜 깔끔하게 안써지냐.. (찝찝)

원고지 20장째, 별 4000개

하다 보니까 컬링북처럼 잡생각도 사라지고 은근재미있음

은 개뿔 팔아파 죽을뻔ㅂㄷㅂㄷ

점점 별의 형태를 잃어가고 있고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멈출 수 없다ㅇㅇ

원고지 40장째, 별 8000개

벽에 붙은 잉크가 아직도 찝찝할뿐..

드디어 50장째!!!!!!!!!!!!!!!

별 10000개 그렸는데도 잉크가 남았다;ㅅ;

그래서 원고지 하나 더삼.

써도 써도 끝이 없는 모나미님 가성비로는 최고시다(짝짝)

영혼 없이 그리던 중

11659개째 그리는데 볼펜이 안 나오는 거 보고 나도 모르게 소리 지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총 11658개의 별을 그리고서야 명을 다한 모나미씨

잉크 탕진한 투명한 볼펜을 생각했으나

그렇지만은 않았고,,

그래도 다 썼는걸? 낄낄

(경)모나미 지옥에서 벗어났다(축)

약간 사서 고생하는 스타일인 나님은

앞으로 궁금한 게 생기면 그냥 궁금한 채로 살겠다는 교훈을 얻었다고 합니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이 놓쳤던 인기 글 TOP 3″ ids=”66750,66693,66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