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잡지에 소개된 한국인 고통스럽게 만드는 방법

“한국인을 고문하는 방법 .jpg”

일본 잡지 ‘hana’에 실린 내용으로 잔인하게 괴롭히는 고문을 말하는 것이 아닌, 한국인들이 그동안 해오던 것을 못 하게 만들어 답답하게 만드는 것들을 소개했다.

읽기만 해도 벌써부터 고통스러워 진다.

1. 라면 먹을 때 김치를 안 준다

출처- 무료이미지사이트 (이하동일)

2. 인터넷 속도를 10메가비트 이하로 줄인다

3. 식후에 커피를 못 마시게 한다

4. 삼겹살에 소주를 못 마시게 한다

5. 화장실에 핸드폰을 못 갖고 가게 한다

6. 엘리베이터 닫기버튼을 못 누르게 한다

이에 국내 네티즌들은 “너무 심하잖아..”, “인터넷은 건들지마라”, “일본애들 고문하는 방법은 불닭먹이기”, “이런걸 왜 니들이 고민을 해?”, “마지막꺼는 진짜 고통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이 놓쳤던 인기 글 TOP 3″ ids=”66750,66693,66729″]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육지담 “워너원, 나에게 사과하지 않으면 기자회견 열겠다” (+심경글 전문)

워너원 강다니엘과 열애설에 휩싸였던 육지담이 새로운 글을 올렸다.

21일 육지담은 자신의 블로그에 “CJ, YMC는 내 연락도 다 받지 않고 무서운 일들이 일어날 동안 연락도 하지 않았다. 강다니엘 군과의 사건은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짠 듯이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미국에서 지난 2월 16일쯤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 후 몸을 숨긴 채 살아왔고 무서웠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우리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대기업의 횡포와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합니다”라고 호소했다.

특히 현 소속사인 CJ E&M을 비난하는 듯한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아래는 육지담 심경글 전문이다.

육지담입니다. 저도 더이상의 피해는 싫습니다.

일단. 고작 연예인때문에 이렇게 나라 분위기 망치고 있는 점 정말 죄송합니다.

저번달 2월 엘에이에 있었던 저를 태우고 공항에 가려고 했던 외국인, 한인들 아시아인까지.몇십대의 차.

그리고 그 차들이 내가 혼자 거리를 걸을때마다 따라왔던 그 일당부터 수사하고 싶은데요. CCTV 확인 하고 싶네요.

2월 14일 가온차트 시상식 하는 날. 그날에요. 끝내 저희 친 언니가 데리러 미국까지 왔고 그동안 YMC, CJ는 뭘 했길래 내 연락도 다 씹고 인스타그램 올리기 전에도 제시언니, 에일리언니, 제니하우스, YMC 대표 전화번호, 그리고 저의 전 회사였던 CJ 차장 홍OO씨까지.

저에게 무서운 일들이 일어났기 때문에 저는 살고자 했을 뿐이고 그 기간동안 YMC, CJ는 저에게 단 한번도 연락이 왔던 적이 없었습니다.

저는 강다니엘 군과의 사건은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그들은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짠듯이 보였고, 눈 뜨고 보기 힘들 수위의 악성 댓글들 까지.

다 저를 위한 글들은 찾아볼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미국에서 2월 16일쯤 한국으로 돌아왔으며 병원에서 몸을 숨긴채 살아왔고 무서웠습니다, 우리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대기업의 횡포와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합니다.

즉시 사과하시지 않으면 몇일 이내에 기자회견 열겠습니다. 그리고 끝으로 저또한 한달 넘는 기간동안 악성댓글과 증거없는 루머들 모두 고소하겠습니다.

한편, 지난 2월 육지담은 한 누리꾼의 강다니엘 빙의글을 SNS를 통해 저격했다.

육지담은 그 글의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주장했으며, 논란이 커지자 글을 삭제한 뒤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