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손으로 영수증 만지면 절대 안되는 이유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영수증을 맨손으로 만지는 것만으로도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A(BPA)의 체내 농도가 2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마트 계산원을 대상으로 한 연구지만, 소비자들도 일상생활에서 영수증 노출이 적지 않은 만큼 주의가 요구된다.

BPA는 인체에 들어가면 내분비 시스템을 교란하는 환경호르몬 중 하나다. 주로 플라스틱과 에폭시, 레진 등의 원료물질로 물병, 스포츠용품, 캔의 코팅제 등에 쓰이지만, 마트의 영수증이나 대기표 등에 쓰이는 감열지(感熱紙)에도 이 성분이 사용된다. 체중 60㎏인 성인의 비스페놀A 하루 섭취 허용량은 3㎎ 정도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최경호 교수팀은 마트에서 일한 지 평균 11년 된 중년 여성 계산원 54명을 대상으로 영수증(감열지) 취급에 따른 소변 내 비스페놀A 농도를 측정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이런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국제 환경(Environment International) 최신호에 발표됐다.

마트에서 쓰이는 감열지는 롤 형태의 종이에 염료와 현상제를 미세하게 같이 부착한 형태다. 평상시에는 투명하지만 인쇄할 부분에 열을 가하는 헤드를 거치면 염료와 현상제가 서로 합쳐져 화학반응을 하고, 열을 가한 부분만 검은색 등으로 변색한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 계산원들이 장갑을 끼지 않은 채 이틀 연속으로 영수증을 취급했을 때와 같은 기간 장갑을 끼고 영수증을 취급했을 때의 비스페놀A 소변농도를 비교했다.

이 결과 업무 중 맨손으로 영수증을 취급했을 때의 소변 중 비스페놀A 농도(ng/㎖)는 0.92로 업무 전의 0.45보다 2.04배 수준으로 상승했다. 반면 장갑을 끼고 일했을 때의 비스페놀A 농도는 업무 전 0.51, 업무 후 0.47로 큰 차이가 없었다.

이번 연구에서는 비스페놀A와 당뇨병의 상관성도 관찰됐다. 영수증에 노출된 비스페놀A 농도가 높은 계산원은 공복 인슐린 수치와 인슐린 저항성이 함께 높아진 것이다.

최경호 교수는 “영수증을 직업적으로 취급하는 계산원이 장갑만 착용해도 BPA 노출을 거의 줄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결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비스페놀A 영수증의 위해성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해외에서는 로션을 바른 손으로 영수증을 만지면 더 잘 흡수된다거나, 손을 통해 비스페놀 성분이 흡수되면 체내에 더 오래 잔류한다는 등의 연구결과가 나온 바 있다.

때문에 일부 업체에서는 BPA 성분을 대체하는 BPS 영수증이 등장했다. 하지만 BPA가 아니더라도 비스페놀 계열의 영수증은 비슷한 수준의 위해성이 검출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최 교수는 “문제는 BPA 성분을 대체하는 것만으로는 인체에 대한 위해성을 줄이기 힘들다는 점”이라며 “요즘은 스마트폰이 영수증을 대체하는 추세인 만큼 가급적이면 물건을 산 다음에 종이 영수증을 받지 말고, 불가피하게 받더라도 바로 폐기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음주운전 걸린 배우때문에 재촬영하는 드라마 2편

배우 윤태영의 음주운전으로 두편의 드라마가 큰 피해를 입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음주운전 한 배우때문에 재촬영하는 드라마 2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 한 매체는 윤태영이 13일 오후 8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인근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차량 접촉사고를 냈고, 14일 오전 2시 경찰해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조사 당시 윤태영의 혈중알콩 농도는 0.079%였지만, 사고 발생 시각이 한참 경과했다는 것을 감안해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 그의 혈중알콜농도를 면허 취소 수준인 0.140%로 책정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윤태영 소속사 갤러리나인 측은 “윤태영은 이번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물의를 일으켜 실망을 안겨드린 점 깊이 사죄한다.

당사 또한 책임을 통감하며 애정과 관심 주시는 팬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출연에 대해서는 제작사와 방송국의 지시에 무조건 따를 것이다. 변명의 여지 없이 자숙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제작진은 “내부 논의를 통해 윤태영 씨 하차 후 해당 배역을 다른 배우로 교체하기로 했으며 대체 배우는 현재 미정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제작진은 “백일의 낭군님은 사전제작 드라마로, 제작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스 함무라비 역시 재촬영에 들어간다. 해당 드라마 관계자는 21일 오후 YTN Star에 “윤태영이 카메오로 촬영은 마친 상태다. 하지만 해당 출연분은 편집 할 계획이며 새로운 배우로 재촬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1일 첫방송 예정이었던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는 지난 1월부터 촬영에 돌입한 사전제작 드라마로, 윤태영이 자숙을 결정함에 따라 새 배우를 찾아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와 두편이나……” “드라마를 두 개나 들어간 사람이 왜 그딴 사고를 쳐” “음주운전 왜 하는거지..매니저한테 부탁하든 대리기사 부르면 되는걸”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JTBC 미스 함무라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