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최고 인기 많았다는 역대급 패스트푸드

조선시대 때, 배달음식이 있었다면 믿을 수 있나요

당시 가장 큰 인기를 얻은 패스트푸드(?)가 있었다는 사실을 EBS1 ‘역사채널e’ 에서 밝혀주었는데요.

과연 어떤 음식이었을까요···?

1929년 12월, 인기 대중잡지에 ‘신세대 신혼부부’의 일상이 적혀있는데

Δ 청춘 부부가 만나 돈깨나 있을 적엔 양식집이나 드나들겠지만 어찌 돈이 무제한이겠습니까

Δ 돈은 없고 아침에 늦잠까지 자니 찬물에 손 넣기가 싫어 손쉽게 ‘이것’을 주문한답니다

Δ 공원 같은 데 놀러다니다 저녁 늦게 집에 들어가게 되니 밥 지어먹을 새가 없어 또 주문합니다

그들이 손쉽게 배달시켰던 음식은 경성 패스트푸드 ‘설렁탕’.

정확한 기원을 알 수 없지만 일제강점기, 조선을 들썩이게 한 음식은 바로 설렁탕이었다고 합니다.

조선 총독부 주도로 시작된 ‘식용 소고기 생산정책’으로 인해 경성 내 정육점이 크게 늘었고 이에 따라 팔고 남은 소뼈와 부산물을 이용한 새로운 음식을 팔기 시작합니다.

맑고 투명한 국이 아닌 기름기 가득한 탁한 빛깔과 예로부터 늘 사용하던 간장 대신 소금으로 간을 하는 낯선 요리법의 ‘설렁탕’.

한 그릇 13전으로 누구에게나 부담 없는 저렴한 가격과 별도의 조리시간 필요없이 솥에서 담아내면 되는 간편하고 빠른 한 끼 음식.

1924년 10월 2일 매일신보에서는 Δ 설렁탕은 실로 조선 음식계의 패왕 Δ 이라고 적혀있을 정도로 인기가 상당했습니다.

1930년대에 들어서면서 경성의 설렁탕집은 100여개를 넘어섰고 설렁탕의 주문이 많아지자 이를 배달해주는 사람들도 넘쳐났다고 전해집니다.

뿐만 아니라 조선 내의 일본인들까지 설렁탕을 즐기면서 조선의 최고 인기 음식으로 자리매김하게 됩니다.

패스트푸드, 배달음식이라 하면 햄버거나 피자라고 생각하는 현재의 우리와는 달리 조선시대 당시에는 ‘설렁탕’이 최고의 인기 패스트푸드였다고 합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EBS1 ‘역사채널e’

다른 물고기 깨끗이 청소해줘, 공격받지 않는다는 물고기의 정체

이 물고기는 청소놀래기라는 물고기임

몸의 크기는 보통 15cm이하로 작은 편이고 몸이 길쭉한 것이 특징.

이름이 청소놀래기인 이유는 다양한 어류들의 외부 기생충을 먹어 치우기 때문.

크기가 작은 물고기는 피부에 있는 기생충을 먹는데, 자기보다 큰 물고기의 경우 아가미나 입 안까지 들어가 기생충을 먹는다고 함.

몸이 길쭉한 이유가 대형 어류의 아가미속을 드나들기 편하게 하기 위함이라는

그런데 신기한 것이 자신을 한 입에 삼킬만한 거대한 물고기의 입 안에도 들어가 청소를 하는데, 거대 물고기들도 청소놀래기가 청소를 해주기 때문에 위해를 가하지 않음.

육식성으로 물고기계에서 성깔있는 곰치 같은 물고기도 청소놀래기의 서비스를 받을 땐, 얌전히 있는다고함(잡아먹는 거 아님)

특히 청소놀래기는 5~8마리로 이루어진 작은 무리를 형성하는데, 청소놀래기 무리는 일정한 영역을 떠나지 않고 서식함.

학자들은 청소놀래기의 지역을 Cleaning Station이라고 부르는데, 이유는 청소놀래기의 서비스가 필요한 물고기들이 이 지역을 직접 찾아오기 때문.

심지어 어떤 어종들은 정해진 시간에 매일 이 영역에 들리기도 한다고

청소놀래기는 대형 물고기 입안에 들어가서 청소를 할때, 끊임없이 꼬리를 떨면서 실수로라도 삼키거나 위해를 가하지 못하게 자신의 존재를 알린다고 함.

여기서 재밌는 점은 청소물고기가 기생충 제거라는 역할 덕분에 다른 물고기에게 공격을 받거나 쉽게 접근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청소놀래기를 모사하도록 진화된 물고기도 있음.

청줄베도라치, 가짜청소놀래기등이 있는데, 모습은 청소놀래기와 비슷하게 보임.

이놈들은 청소놀래기마냥 접근해 청소를 해주는 척 하면서 살점을 뜯어먹는 악랄한 녀석들 이라고

2018. 05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