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과는 완전 다른 박나래 리즈시절 클라스.jpg

몸무게가 44kg이었던 박나래는 어떤 모습을…?

지난 2016년 KBS 비타민 과체중 vs 저체중 편에 출연한 박나래는 과거 자신이 다이어트를 했을 때 사진을 공개해 큰 충격을 줬다.

당시 몸무게 44kg, 허리 23~24인치였다는 박나래. 턱선이 날렵해 지금과는 이미지가 전혀 다르게 보인다.

이런 박나래의 모습을 본 출연자들은 다이어트가 힘들지 않았냐고 질문했고 박나래는 “다이어트 약을 먹고 힘이 없다 보니까 손을 떨게 된다”고 대답했다.

박나래는 “(당시) 국물 요리를 못 먹었다”고 말했다. 수저를 들면 손이 덜덜 떨렸기 때문.

이 이야기를 듣던 광희는 박나래에게 “술 때문이야”라며 핀잔을 줬고, 그러자 박나래는 “아니야. 술은 지금도 마셔!”라며 맞받아쳤다.

이날 방송에서 과체중 대표 연예인으로 출연한 박나래는 저체중 대표 연예인으로 출연한 광희와 입담 대결을 펼쳤다.

또한 방송에서는 과체중과 저체중을 나누는 기준도 나왔다.

김광준 내분비학과 전문의는 “체중보다 정확한 것은 배 속에 숨어 있는 내장지방”이라고 전했다. 내장지방은 피하지방 안쪽에 있는 지방이다.

한편, 박나래는 지난 15일 열린제 30회 한국PD대상 시상식에서 출연자상 코미디언 부분에서 수상했다.

한국PD대상은 방송을 통해 자유언론과 사회, 문화발전에 기여한 PD 및 방송인에게 상을 수여하고, 현직 PD들이 직접 심사에 참여하기 때문에 큰 의미가 있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절대! 다신 못보는 NEVER 컨텐츠♥” ids=”28112,28120,28116″]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KBS 비타민 캡쳐

대머리 남자가 여성호르몬을 맞았더니 일어난 일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대머리 남자가 여성호르몬을 맞았더니..라는 게시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젊은 나이에 찾아온 탈모때문에 고민이라는 한 남성.

그는 사진 공유 사이트 이머저에 “탈모를 이겨내는 과정”이라며 글을 쓴다.

그가 말한 탈모를 이겨내는 과정은 여성호르몬을 투여 받는 일이었는데,

무려 1년 간 여성호르몬을 투여받았다고 한다.

점점 보이는 여성으로 변해가는 그의 모습

각졌던 얼굴이 점점 부드럽게 바뀌고, 거친 피부가 매끄럽게 변하는 모습

또 정수리에서 머리카락이 자라기 시작..

투여 6개월 쯤엔 발모제를 함께 이용했다고 한다.

그리고 12개월 차. 확 달라진 외모.

그는 “나는 대머리에서 벗어나는 대신 나의 삶 전부를 잃었지만 지금의 나는 그때보다 더 만족스럽다”면서 “바닥을 기던 내 자신감이 회복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