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후 난리난 스킨십 심한 아빠가 남긴 후기.TXT

아빠의 과한 스킨십이 고민이라며 안녕하세요에 출연했던 여고생 가족이 방송 이후 후기를 공개했다.

앞서 지난 21일 안녕하세요에서 사연주인공으로 출연한 수빈 양은 아빠가 딸들의 입에 뽀뽀를 하고 엉덩이를 만지고, 목욕할 때 문을 열기도 한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후 온라인에서는 딸을 향한 아빠의 애정 표현 방법을 두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리고 22일 KBS 2TV 대국민토크쇼-안녕하세요’ 공식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전날 밤 찐한 사랑 사연의 주인공 최수빈 양과 아빠 최대건 씨의 후기가 게재됐다.

해당 글에서 수빈 양은 “아빠가 저를 향한 스킨십은 많이 줄었다”라면서 고민이 어느 정도 해소됐다고 밝혔다.

최 양은 “(아빠가) 근데 충격을 좀 받으셨는지 요즘 말수가 줄고, 혼자 계실 때가 많으시고, 아침에 학교 데려다주실 때 입뽀뽀가 아니라 악수하자고 하신다”라면서 “확실히 삐치시긴 한 것 같다. 성격은 쉽게 안 변하시는 것 같다”고 적었다.

아빠 최대건 씨는 “방송에서 말씀드렸던 것과 동일하게 녹화 당일까지도 그저 큰아이가 관종이 되어 이렇게 사연을 보냈나 싶어 오히려 신경이 쓰이고 걱정을 했었다”라며 “하지만 제3자(MC)들이 퍼붓는 질문에 제대로 소신 있게 답하지 못하고 수긍하는 제 자신을 보며 문제가 있긴 했다고 느꼈고, 그 사실에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특히 162표가 나올 때 들렸던 표 수가 올라가는 그 소리는 이명처럼 지금까지도 귓가에 맴돈다”라면서 “아이들의 나이가 정서적인 안정이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큼 녹화 이후 지난 5일간 스스로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가 사랑하는 만큼 아이들에게 더 나은 아빠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하 안녕하세요 출연자 최수빈 양 가족 후기 전문입니다.

★ 주인공(최수빈) 후기

‘혹시 나만 고민이라 생각하는 걸까?

남들이 보기엔 고민으로는 보이지 않고, 그냥 과하기만 한 사랑으로 보이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었고,

방송에 출연하는 건 처음이라, 그것도 가족들과… 긴장되는 부분도 있었지만

방송을 통해 제 고민을 말할 수 있어서 그런지 후련한 부분도 있었구요.

162표가 나왔을 때는 좀 많이 심각한고민이었나 놀라기도 했어요.

그후 일단 아빠가 저를 향한 스킨십은 많이 줄었어요!!

근데 충격을 좀 받으셨는지 요즘 말수가 줄고, 혼자 계실 때가 많으시고,

아침에 학교 데려다주실 때 입뽀뽀가 아니라 악수하자고 하시는 거 보면

근데 확실히 삐치시긴 한 것 같네요. 성격은 쉽게 안 변하시는 것 같아요 ^^ㅎ

그래도 어느 정도는 고민이 해소된 것 같습니다!!

다들 제 고민을 진지하게 듣고, 답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아빠(최태건) 후기

방송에서 말씀드렸던 것과 동일하게

저는 녹화 당일까지도 그저 큰아이가 관종이 되어 이렇게 사연을 보냈나 싶어

제가 오히려 신경이 쓰이고, 걱정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세 아이 모두 불만이 있었고,

제3자들이(MC) 퍼붓는 질문에 제대로 소신 있게 답하지 못하고 수긍하는 제 자신을 보며,

문제가 있긴 했다고 느꼈고, 그 사실에 적잖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특히 162표가 나올 때 들렸던 띠링띠링띠리리리리하고

표 수가 올라가는 그 소리는 이명처럼 지금까지도 귓가에 맴돕니다.

현재 아이들의 나이가 정서적인 안정이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큼

녹화 이후 지난 5일간 스스로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구요.

제가 사랑하는 만큼 아이들에게 더 나은 아빠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엄마(이은주) 후기

촬영 이후 많이 좋아진 것 확실해요.

전보단 찐한 스킨십은 안 하려고 노력하는 게 보이고

그 대신 장난기 있던 스킨십이 정을 느낄 수 있는 포옹으로 바뀐 모습이고요.

수빈이랑 애들도 아빠 맘 이해하고 따뜻한 포옹은 좋아하네요.

유익한 시간이었던 것 같아서 좋았습니다

좋은 시간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KBS2 안녕하세요

“어디서 개수작을”… 방송에서 고3 반항아에게 일침 날린 신동엽

지난 14일 방송한 KBS2 안녕하세요에서 모범생이었다가 반항아가 된 고3아들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과거 아들은 학교에서 담배를 피우다 전학 조치를 처분 받았는데, 두 번째 학교에서도 담배를 피웠고 선생님이 담배를 압수하려 하자 화분을 던졌고 결국 교권 침해로 퇴학 조치를 받았다.

엄마는 아들이 중학교 때까지 반에서 10등 이내, 태권도도 꾸준히 배워 유단자가 됐고, 바둑도 9급까지 땃다고 하는데, 고등학교 진학 결정을 할 때부터 반항을 시작했다고 한다.

하지만 아들이 학교 두 곳에서 쫓겨나면서 검정고시를 보겠다고 했지만 엄마는 학업을 제대로 마치지 못한 한이 있어 아들이 학교를 다니며 졸업장을 따기 바랐다.

여기서 아빠는 아파서 일을 할 수 없었기에 생활비는 모두 엄마가 벌어야 했고, 엄마는 화물트럭 일을 하며 힘들게 돈을 벌고 있었는데, 이런 힘든 상황에서도 엄마는 야간대학을 다니며 계속해서 공부를 이어나가고 있었다.

그러나 아들은 자취를 한다고 집을 나가 엄마에게 돈을 요구해 엄마는 매달 130만원의 생활비에 수학 과외비 50만원을 보내주고 있었다.

방송에서 엄마는 “진짜 과외를 하는지는 확인 불가”라고 하자 아들은 “진짜 과외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를 지켜보던 신동엽은 “그 돈이 과외에 쓰였을 리가 절대로 없다. 어디서 개수작이냐. 경험상으로 다 알고 있다”고 일침했다.

신동엽의 일침에 아들은 뜨끔하며 신동엽의 말이 맞다고 인정했다.

신동엽은 이어 “과거 아버지가 선생님이었는데, 교감 선생님인지 윗분한테 혼나는 모습을 초등학생때 봤다. 우리 아빠한테 화를 내고 손가락질을 하는데, 너무 눈물이 날 것 같은데 끼어들 상황도 아닌 것 같았다. 한편으로는 비겁하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하며

“그때부터 6개월은 되게 많은 생각을 했다. 근엄하고 무서운 분인 줄 알았던 아빠가 저렇게 돈을 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강조하며 “담배 피우는 것이나, PC방 가는 돈은 어머니가 작업복 입고 짐을 나르고 굽신굽신 거려서 번 돈이다”고 충고했다.

한편 아들은 촬영 이후 잠시나마 생각할 시간을 가지며 마음을 정리했다고 한다.

학교를 가지 않고 검정고시를 보려던 아들은 엄마가 정해준 학교는 무조건 간다고 말하기도 했고, 스스로 돈을 벌기 위해 시간을 쪼개 아르바이트도 시작했다고 한다.

엄마는 신동엽 씨와 다른 MC분들이 아들의 잘못된 생각이나 행동을 집어주셔서 교육적으로 많은 도움이 되었고, 녹화 이후 아들과 사이가 조금은 나아진 것 같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2018. 05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출처 – KBS2 안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