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 자주포 폭발사고 당한 군인 근황 (+페미 반응)

“정부가 책임진다 했지만 ···”

출처- JTBC 뉴스 (이하동일)

지난해 강원도 철원에서 발생한 k-9 자주포 폭발사고, 당시 부상을 입은 이찬호 병장은 지난달 예정됐던 전역을 6개월 미뤘는데, 그 이유는 참담했다.

전역을 하게 될 경우 치료비 지원을 제대로 받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한다.

전연 후에는 화상전문병원 치료비 지원이 불투명하다는데, 이게 과연 말이 되는 일인가

“그냥 몇 초 사이에 터져 버려서 엄청나게 극한의 뜨거움을 느끼면서 눈을 떴더니 다 날아가 있고..”

포 안에 있던 3명은 끝내 숨졌고 당시 상병이었던 이찬호 병장 등 4명이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배우 지망생이었던 이찬호 병장 몸에는 심한 화상 흉터만 남아있을 뿐.

현재 받고 있는 보상금으로는 생계비로도 빠듯하고 전문 치료를 더 받기에는 엄두도 내지 못하는 상황이지만 그를 챙겨주는 사람은 그 누구도 없없다.

당시 사건 이 후, 국방부장관은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약속을 했지만 달라진 것은 없다.

군 복무중 사고가 발생한다면 과연 누가 책임을 져주는 것일까, 왜 그들은 이찬호 병장을 외면하고 있는 것일까. 끊이지 않는 사건만큼 그만큼의 제대로 된 보상과 책임이 필요해 보인다.

이찬호 병장은 현재, 그리고 미래까지 모든 것을 빼앗겨버렸다.

그러나 더 큰 문제가 생겼다, 일명 여초카페라 불리는 곳에서 그를 향한 조롱과 온갖 비난의 댓글이 달리고 있는 상황.

이러한 반응이 캡쳐된 게시글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천주교와 기독교의 배틀.jpg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천주교와 기독교의 배틀> 이라는 글이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천주교 : 모든 개는 천국에 갑니다

기독교 : 오로지 인간만이 천국에 갑니다. 성경을 잘 읽어보세요

천주교 : 주님은 모든 피조물을 사랑하십니다, 개 포함

기독교 : 개들은 영혼이 없습니다. 논란의 여지도 없습니다

천주교 : 천주교 개는 천국에 갑니다. 교회 개는 목사님과 상담하세요

기독교 : 천주교로 개종한다고 개한테 영혼이 생기지 않아요

천주교 : 지금 개종하시면 개 영혼을 공짜로 드립니다.

기독교 : 개는 동물일 뿐입니다. 천국에 돌멩이가 갈 수 없듯이

천주교 : 모든 돌멩이는 천국에 갑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ajunews.com/verita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