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금메달 이승훈 선수” 실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해 ‘매스 스타트 황제로 주목받은 이승훈 선수.

그런데 그가 수 년 동안 후배들에게 가혹행위, 폭행, 폭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3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정부청사 별관에서 열린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 발표에서 이승훈이 2011년과 2013년, 2016년에 숙소와 식당 등지에서 후배 선수 2명을 폭행하고 가혹 행위를 했다는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전현직 국가대표 선수들에 따르면 이승훈 선수는 지난 2016년 12월 스피드 스케이팅 4차 월드컵이 열리던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의 한 식당에서 후배 A 선수의 머리를 내리쳤다. 같은 식탁 위에서 밥을 먹다가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전현직 국가대표 선수들은 “대화를 나누며 밥을 먹다가 A 선수의 입에서 작은 밥풀이 이승훈 선수 쪽으로 튀었다. A 선수가 곧바로 ‘선배 죄송해요’라며 웃는 낯으로 사과했다. 이승훈 선수는 ‘웃냐?’라고 말한 뒤 갑자기 식탁에서 일어나 점퍼를 벗고 밥 먹고 있는 A 선수의 머리를 세게 후려쳤다”고 증언했다.

뿐만 아니라 2013년엔 독일에서 훈련 도중 동료 선수의 머리를 내리치고 얼차려 기합을 줬다는 증언도 나왔다.

문체부는 “이승훈이 후배 선수를 훈계한 적은 있다고 했다”라며 “하지만 후배 선수들은 폭행 일시와 장소, 상황을 일관성 있고 상세하게 진술하고 있어 빙상연맹 차원에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평소 실력은 물론 인성으로도 주목 받은 이승훈 선수이기에 이를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꽤 다양하다.

“이게 사실이면 이미지 메이킹을 정말 잘한거네”, “너무 소름인데요?” 등의 실망했다는 반응과 동시에 “양쪽 얘기 다 들어봐야 돼요. 어디까지나 의혹 아닌가요”라는 의견도 공존했다.

한편 문체부는 관련 법률에 따라 향후 1개월간 감사 결과에 대한 이의 신청을 받은 이후, 최종적인 결과를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통보할 예정이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방송화면 캡처

박정희 죽었을 때, 우리나라 서울 시민들 모습

1979년 10월 26일. 당시 중앙정보부장 김재규가 쏜 권총의 총탄을 맞고 사망한 박정희.

장례는 11월 3일 국장으로 치러졌는데,

당시 서울 시민들의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박정희 사망 소식에 TV에서는 종일 향불만 피워 올렸고, 빈소 앞에는 통곡하며 분향하는 사람들이 줄을 섰다.

박정희의 장례는 건국 후 최초의 국장으로 9일장으로 결정났으며, 이날 초중고 전 학교는 휴교했다.

2018. 03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