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민폐”라 불리는 대학교 합격자 발표 사건

“합격 전화만 기다리던 수험생들에게 발생한 일”

하루에 몇 백번을 휴대폰만 보고 있었을 수험생들.

그들이 기다리는 건 단 한 통의 전화, “축하합니다 합격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들을 처참히 무너뜨렸던 대학교 합격자 발표 사건이 있는데 이는 현재까지도 레전드 민폐라고 불리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처음 사건의 시작은 이러하다.

수시 1차 최종 합격자 발표를 했는데 전산오류가 생겼다며 합격자들을 취소해버렸다.

900명 뽀는 수시 모집에 지원했던 1만 4천여 명의 수험생들이 전산오류로 전원 합격 통보되버렸다.

이에 해당 대학교는 급하게 안내문을 내보냈다

“최종 합격자 조회시 전산오류가 발생하여 조회서비스를 중단했습니다.”

합격통보에 들떠있던 수험생들과 가족들. 그러나 전산오류로 인해 결국 불합격 처리가 되버렸고 마음의 상처를 받은 수험생들은 소송을 걸겠다며 분노했다.

빗발치는 항의에 급하게 사과문을 올렸다.

“심적 고통을 안겨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차후에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안전을 기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정중히 사과 드립니다”

대학교는 전산오류로 합격→불합격 처리된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사과문을 일일이 보냈으나

이는 울고있을 수험생들에게 한 번더 농락을 주는 꼴이 되었다..

사과문 오류로 백지 상태가 보내져버린 것.

결국 입학처장은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사퇴를 하며 사건이 일단락되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오졌다ㅋㅋㅋㅋㅋㅋㅋ”, “구라쟁이들….”, “사과문이 백지야ㅋㅋ개빡치겠다”, “뒤통수를 아주 잘 쳤네”, “백지 무엇?ㅋㅋㅋㅋㅋㅋㅋㅋㅋ”, 농락 지대로” 등의 반응을 보였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이 놓쳤던 인기 글 TOP 3″ ids=”66750,66693,66729″]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제발 운동 좀 해” 몸이 우리에게 보내는 신호 5가지

대부분의 사람들이 ‘운동할 시간을 내기 힘들다’고 하소연하며 운동을 미룬다.

가까운 피트니스센터에 등록하더라도 힘든 운동 보다는 가벼운 운동만 하다가 돌아오기 일쑤다.

이런 생활을 반복하다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 건강이 엉망이 될 수 있다.

이와 관련하여 미국의 매체 치트시트닷컴이 ‘운동을 제대로 하라’고 몸이 보내는 신호 5가지를 전했다.

1. 뱃살이 많아졌다

몸무게만으로는 몸 상태를 평가할 수 없으나 허리 부근에 살이 많다면 몸매가 정상이 아니라는 것을 뜻한다.

과도한 뱃살은 대개 복부비만과 연관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태는 심장, 콩팥, 간, 소화기관, 췌장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며 허리둘레가 남성 40인치(약 102cm), 여성 35인치(89cm)를 넘게 되면 건강에 적신호가 켜지게 된다.

2. 계단 오를 때 숨이 찬다

운동을 많이 하는 사람들도 계단을 오를 때는 숨을 가쁘게 내 쉰다. 따라서 계단을 오를 때 숨이 차다고 해서 초조해 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숨이 찬 정도를 넘어 계단을 오르기가 힘이 든다면, 그것은 몸에 이상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심장과 혈관의 순환 체계 활동이 필요하다.

몸매나 체형에 이상이 있으면 유산소운동이 힘들다.

만약 걷기나 조깅 운동을 꾸준히 하기가 힘들다면 처음 유산소운동을 시작할 때 일주일에 5번 정도 30분 동안 가볍게 걷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꾸준히 운동을 하며 강도를 높여가다보면 계단도 쉽게 오를 수 있는 체력을 갖게 된다.

3. 단 것이 자꾸 먹고 싶다

30명의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운동을 꾸준히 하게 되면 운동 직후 음식에 대한 관심이 거의 없어진다고 한다.

반면에 운동을 거의 하지 않는 사람은 단 음식에 대한 갈망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단 음식에 대한 식탐이 계속되고 하루 종일 당분이 많이 든 간식을 찾는다면 몸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4. 만성 피로에 시달린다

연구에 따르면 운동을 꾸준히 하는 사람들은 하루 종일 정신이 초롱초롱하고 활력이 넘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점심시간에라도 짬을 내 걷기를 하거나 운동을 한다면 피곤하지 않고 늘 깨어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5. 팔굽혀펴기를 제대로 못한다

팔굽혀펴기는 어깨, 팔 ,중심 근육을 모두 사용해야 하는 운동으로 신체능력을 검증하는데 좋은 운동이다.

50세 이하의 사람들은 최소 5~10회는 해야 제대로 된 체형을 가족 있다고 볼 수 있다.

팔굽혀펴기를 제대로 못한다면, 처음에 무릎을 바닥에 댄 채 팔굽혀펴기를 시작하면 좋다.

점점 횟수가 늘어나면 무릎을 떼고 제대로 된 자세로 팔굽혀펴기를 시작하면 된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KBS2 오 마이 비너스(모든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