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걸린 배우때문에 재촬영하는 드라마 2편

배우 윤태영의 음주운전으로 두편의 드라마가 큰 피해를 입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음주운전 한 배우때문에 재촬영하는 드라마 2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 한 매체는 윤태영이 13일 오후 8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인근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차량 접촉사고를 냈고, 14일 오전 2시 경찰해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조사 당시 윤태영의 혈중알콩 농도는 0.079%였지만, 사고 발생 시각이 한참 경과했다는 것을 감안해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 그의 혈중알콜농도를 면허 취소 수준인 0.140%로 책정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윤태영 소속사 갤러리나인 측은 “윤태영은 이번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물의를 일으켜 실망을 안겨드린 점 깊이 사죄한다.

당사 또한 책임을 통감하며 애정과 관심 주시는 팬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출연에 대해서는 제작사와 방송국의 지시에 무조건 따를 것이다. 변명의 여지 없이 자숙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제작진은 “내부 논의를 통해 윤태영 씨 하차 후 해당 배역을 다른 배우로 교체하기로 했으며 대체 배우는 현재 미정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제작진은 “백일의 낭군님은 사전제작 드라마로, 제작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스 함무라비 역시 재촬영에 들어간다. 해당 드라마 관계자는 21일 오후 YTN Star에 “윤태영이 카메오로 촬영은 마친 상태다. 하지만 해당 출연분은 편집 할 계획이며 새로운 배우로 재촬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1일 첫방송 예정이었던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는 지난 1월부터 촬영에 돌입한 사전제작 드라마로, 윤태영이 자숙을 결정함에 따라 새 배우를 찾아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와 두편이나……” “드라마를 두 개나 들어간 사람이 왜 그딴 사고를 쳐” “음주운전 왜 하는거지..매니저한테 부탁하든 대리기사 부르면 되는걸”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이 놓쳤던 인기 글 TOP 3″ ids=”66750,66693,66729″]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JTBC 미스 함무라비 캡쳐

인터뷰 중 드라마 함께 출연했던 조재현 언급한 전소민

전소민이 드라마 크로스에 함께 출연했던 조재현을 언급했다.

전소민은 23일 서울 용산구의 한 카페에서는 지난 20일에 종영한 tvN 드라마 크로스 종영 기념 인터뷰를 가졌다.

배우 조재현은 드라마 크로스에 출연하던 중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됐고, 결국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전소민은 이에 대해서 “스토리가 크게 수정되진 않았다. 맡은 임무를 충실히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시청자분들이 드라마를 보시면서 불편하지 않도록 연기해야 했다. 최대한 열심히, 끝까지 무사히 마치는 게 목표였다. 그렇게 큰 무리는 없었다”고 당시 마음가짐을 전했다.

현장 분위기가 침체되지는 않았냐는 질문에는 “드라마가 원래 무겁고 어둡다. 다들 역할에 집중하고 있었다. 그렇게 분위기가 섞여서 잘 넘어간 것 같다”고 말했다.

연기할 때 흔들리지 않았냐는 질문에 그는 “그런 건 없었다”며 “고등학생 때부터 시작해 활동을 해왔다. 여러 일을 겪으면서 단단해졌다. 스스로 할 수 있더라. 일단 잘 마치고 흔들림 없이 연기해야 시청자들이 우리 드라마를 끝까지 봐 주실 테니까. 그런거에 대한 책임감이 컸다. (내가) 흔들리면 다같이 힘들어진다”고 말했다.

조재현의 성폭력 논란에 대해서는 “당황스럽긴 했다”며 “(조재현을) 그 이후로는 뵐 수 없었다. (따로 얘기를) 듣진 못했다”고 전했다.

전소민은 이날 미투 운동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밝혔다.

그는 “어릴 땐 모르고도 지나간 경우가 많았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런 게 이런 거였구나라고 떠오르는 게 있다”며 “어릴 때 심각한 건 아니지만, 알게 모르게 간접적으로 상처 받은 기억들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소민은 “표면적으로 드러나서 그렇지, 옛날부터 고질적으로, 너무 당연하게 있었던 일들이다. 아무도 드러내거나 말할 수 없었을 거다”며 “지금이라도 피해자 분들이 용기내주셨다. 앞으로 일할 후배들에게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 안타깝지만, 후배들을 생각하면 (가해 사실이 드러나) 다행스럽다는 생각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전소민은 이광수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전소민은 “주변에서 이광수와 사귀냐고 정말 많이 물어본다. 그런데 사귄다고 하기엔 저한테 너무 막대하지 않나”며 방송과 사석에서 장난을 치는데 상처 받아서 삐칠 때도 많다. 하지만 제가 정말 너무 많이 의지하는 오빠다. 같이 있으면 유쾌하다. 이광수, 양세찬과 가장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N 크로스 캡쳐, 전소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