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평에 살던 금수저 김민교가 스님의 아들이 된 이유

배우 김민교가 종합병원 원장이었다가 스님이 된 아버지에 대해 말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민교가 출연해 과거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교는 “아버지가 종합병원 원장이셨다. 집 대지, 정원 다 해서 1500평이었다. 사실 돈 걱정 없이 살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버지가 사기를 당하고 평탄했던 가정에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

그는 “아버지가 큰 사기를 당하고 나서 집에 전기가 안 들어오더라. 그러다 그거(집)마저도 결국엔 빼앗기고 판자촌 생활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서 “군대에서 휴가를 나왔는데 아버지가 충격으로 출가하시고 스님이 되셨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야기를 하며 김민교를 눈시울을 붉혔다. “아버지가 이제 아버지라고 부르지 말라고 하시더라. 보고싶으면 가끔 보러오라고 했는데 (당시 나는) 안 보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던 어느날 아버지가 췌장암 말기라는 소식이 들려왔다고. 그는 “그때부터 다시 매일 찾아뵀다”며 그동안 소홀했던 만큼 지극정성으로 아버지를 모셨다고 전했다.

김민교는 매일 찾아뵙게 위해 아버지가 있는 사찰 인근으로 이사하기도 했다고.

이런 김민교의 지극정성 때문이었는지 시한부 3개월 판정을 받았던 아버지는 3년을 넘게 살면서 김민교의 결혼까지 보고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결혼해 가장이 된 김민교는 뒤늦게 아버지의 무게를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결혼하고 제가 사기를 당한 적이 있는데 저 혼자 힘든 건 괜찮은데 가족들이 어려움을 겪으니까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르겠더라”면서 “그 시기를 겪으면서 아버지는 그때 얼마나 힘드셨을까? 그 시간들을 어떻게 버티셨을까?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쳐

노답 패션이라는 양세형, 정준하 옷을 박보검이 입었는데…

과거 MBC 무한도전에서 방영한 정준하와 양세형이 진정한 패션테러리스트를 가리는 대결에서 생긴 에피소드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도 어김없이 패션테러리스트라고 지적당하는 정준하, 양세형

매 회 패션으로 옥신각신하는 양세형 정준하ㅋㅋㅋㅋㅋㅋㅋ

이렇게 시작된 패션 배틀

세트장에 두 사람의 옷장을 그대로 가져왔다.

양세형 옷장에 있는 충격적인(?)옷들

양세형 의상 중에서 박보검에게 이렇게 코디하고 싶다는 의상을 고르기로 함.

박보검이 이 옷을 입고 나왔는데..

????

너무 잘어울림

사진도 찍음ㅋㅋㅋㅋ

화보 촬영장으로 변함

패완얼 ㄷㄷ

이 옷은 옷 주인 양세형이 입어보는데..

???

박명수 “되게 이상한데?”ㅋㅋㅋㅋㅋㅋㅋ

양세형도 사진 찍어보는데

비싼 돈 주고 모델을 쓰는 이유…

다음은 정준하 옷장에서 박보검에게 입힐 옷을 고름.

정준하가 고른 롱가디건. 다들 별로라고 놀림.

이 옷을 박보검이 입어보는데..

역시 잘어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