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꾸준히 불법주차 신고하던 헌터에게 생긴 일

“불법주차와의 전쟁”

한 사람의 끊임없는 노력이 결국 사회에 큰 도움이 되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량 이라는 누리꾼이 불법주차 헌터라 불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는 “이렇게 인도 위에 불법주차를 하는 차량들 때문에 사람이 차도로 다니는 위험한 상황이 많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꾸준히 생활불편신고 어플로 신고를 하며 구청에 볼라드 설치를 요구해왔습니다.” 라며 글을 썼고 시간이 지나 결국 그는 이루어냈다.

주정차금지구역 표시가 새로 생긴 것.

또한, 그가 그렇게 요청했던 볼라드 설치가 시작되었다.

그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진과 글을 올리며 이렇게 전했다.

“총 4개의 볼라드가 설치되었습니다.

좀 더 촘촘히 해줬으면 했지만 앞으로 지켜보고 불법주차가 계속 된다면 추가로 설치를 요청해야겠습니다.

평소에 관심도 없던 쇳덩이가 이렇게 사랑스러워 보일 수가 없습니다.

저에겐 역사적인 날입니다.

너 혼자 한다고 뭐가 달라지냐 라는 말을 수없이 듣고 불법 주차한 차주들과 싸우기도 했지만 오늘은 정말 기뻐하고 싶습니다.”

+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와 정말 근성이 있네요”, “진짜 멋지다…”, “굿이다~나도 실천해야겠다”, “공무원보다 낫네 진짜”, “박수쳐드리고 싶어요” 등의 찬사를 보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출처- 온라인커뮤니티(인천한량)

전국민이 성장과정을 지켜본 여자 연예인

귀요미 꼬꼬마 시절부터 성인이 되기까지. 전국민이 성장과정을 지켜본 여자 연예인이 있다.

보기만 해도 입가에 미소가 저절로 지어진다. 그러고 보니 이런 시절도 있었다.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똑부러지는 연기로 대중들을 사로잡은 그녀. 오늘의 주인공은 배우 김유정이다.

1999년생으로 올해 스무 살이 된 김유정은 아주 어린 시절부터 연기 생활을 시작했다.

4살 되던 해인 2003년 제과 광고로 브라운관에 데뷔한 김유정.

이어 2004년 영화 DMZ, 비무장지대 단역으로 영화에도 얼굴을 비쳤다.

이후 KBS2 인생이여 고마워요, MBC 누나, 영화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각설탕 등 아역 배우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특히 MBC 뉴하트에서 김유정은 심장병을 앓고 있는 어린 환자 윤아 역을 맡아 출연했다. 비중은 크지 않았지만 김유정은 아픈 투병 생활을 씩씩하게 해낸 윤아 역을 섬세하게 표현하면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또한 2012년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한가인 맡았던 연우의 어린 시절 연기로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2016년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홍라온 역으로 배우 박보검과 호흡을 맞추며 성장하는 모습까지.

해당 드라마로 김유정은 2016년 KBS 연기대상 중편드라마부문 여자 우수상, 2016년 KBS 연기대상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어느덧 스무 살이 된 김유정은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연기에 매진할 계획을 내비쳤다.

그는 지난해 11월 팬카페를 통해 “부모님과 충분한 상의 끝에 내년에 대학에 진학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서 “또 다른 환경에서의 학교생활도 하고 싶고 또 기대도 되었지만 욕심내지 않고 할 수 있는 선에서 최대한 노력하는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올해 김유정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을 받으며 활동을 중단한 것.

지난 2월 촬영 도중 탈진 등 건강에 이상을 느껴 병원을 찾은 김유정은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을 받았다. 소속사 측은 “수술을 받을 정도는 아니다. 당분간 휴식을 취하며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라 전했다.

이로 인해 올 4월 방송 예정이었던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올 하반기로 지연 편성된다. 제작진은 “김유정의 회복기간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김유정 인스타그램, 영화-방송화면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