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 출연 신작 상영 중 관객 100명이 뛰쳐나간 이유

문제작 된 라스 폰 트리에 신작

(칸<프랑스>=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덴마크 출신 거장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신작이 칸에서 논쟁의 중심에 섰다.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이 영화는 1970년대를 배경으로 주인공 잭이 잔혹한 연쇄살인마가 되는 과정을 다섯 개 살인 사건을 통해 보여준다. 연쇄살인마 잭 역을 맡은 맷 딜런을 비롯해 브루노 간츠, 우마 서먼 등이 출연했다. 한국 배우 유지태도 카메오로 등장한다.

그동안 님포매니악(2013), 안티크라이스트(2009), 멜랑콜리아(2011) 등 파격적인 작품을 선보인 감독은 신작에서 잔인함의 수위를 한층 높였다. 여성과 아이를 잔혹하게 살해하는 장면이 수차례 등장한다.

이 때문에 15일(현지시간) 열린 프레스 스크리닝에는 100여 명이 영화 중간에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버라이어티의 한 기자는 트위터에 “지금껏 칸에서 이런 영화를 본 적이 없다”고 썼다. 이 매체는 영화 리뷰에 “토할 것 같고 한심하다”는 제목을 달았다.

전날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이 참석한 공식 상영 행사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의료진까지 대기했다는 후문이다.

라스 폰 트리에는 브레이킹 더 웨이브(1996)로 심사위원대상을, 어둠 속의 댄서(2000)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칸이 사랑하는 감독이다. 그러나 2011년 멜랑콜리아 초청 당시 나치 옹호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지난해에는 어둠 속의 댄서 주연 비요크가 촬영 당시 그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폭로해 비난을 받았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절대! 다신 못보는 NEVER 컨텐츠♥” ids=”28112,28120,28116″]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래퍼 정상수가 과거 SNS에 남긴 한마디

그는 노래보다는 사건사고로 이름을 더 크게 알리고 있는 래퍼 정상수.

테이저건, 폭행에 이어 최근에는 성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신고자 A씨는 “지난 22일 새벽 집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정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실제 112 신고가 접수되었다. 당시에 술에 취해 피해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가 나중에 알게 됐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하지만 래퍼 정상수는 합의된 성관계였다며 성폭행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상황.

이런 와중, 누리꾼들에게 정상수가 과거 SNS에 게시한 한 장의 사진과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게 어때서 나는 클럽가서 여자랑 놀면 안되나”

공개된 사진 속에서 정상수는 클럽으로 보이는 곳에서 옷을 벗고 한 여성을 껴안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미 술에 잔뜩 취해보인다.

그동안 정상수는 다양한 사건 사고에 휘말렸다.

지난해 4월에는 서울 마포구 홍익대 근처 술집에서 옆자리 남성과 시비가 붙어 난동을 부리다가 출동한 경찰이 쏜 테이저건에 맞아 체포된 적 있다.

3개월 뒤에는 서초동 한 술집에서 한 손님을 무자비로 폭행하고 난동을 피워 불구속 입건됐다.

올해 2월에는 술에 잔뜩 취한 채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위협을 주는 등 난동을 피워 경찰에 입건되었고 3월에는 폭행 혐의로 또다시 불구속 입건됐다.

그리고 4월. 이번에는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다.

수차례 경찰에 입건된 정상수. 이번 사건의 결말에 대중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