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동안 밥 두 공기”…오달수 결국 병원行

오달수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16일 한 매체는 오달수가 서울을 떠나 부산 집에서 칩거 중인 가운데 최근 극심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하고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미투 폭로 후 활동을 중단한 뒤 극심한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한 채 병원 신세를 진 것.

한 관계자는 “언급하기 굉장히 조심스럽지만 최근 병문안을 다녀왔다.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라고 한다.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살았다고 하더라”라고 그의 근황을 전했다.

이어 “혹시나 싶은 마음에 가족들이 오달수 옆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다. 옳고 그름을 따질 수 없는 일이지만 함께 일했던 입장에서 무언가 쉽게 말하기가 힘들다”고 덧붙였다.

오달수 측 관계자에 따르면 오달수의 입원은 사실이나 현재는 퇴원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월 오달수는 15년 전 극단에서 활동하던 당시 한 여배우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익명의 미투 폭로에 오달수는 “20대 초반으로 돌아가 차분히 스스로를 돌이켜 보았지만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 익명 댓글에서 제기된 주장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에 또 다른 피해자인 엄지영이 지난 2월 27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얼굴을 공개하고 오달수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상황이 이렇게 흐르자 오달수는 장문의 사과문을 통해 “최근 일어난 일련에 일들은 모두 저의 잘못이다.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 진심을 다해 사과드린다. 저로 인해 과거에도, 현재도 상처를 입은 분들 모두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 전부 제 탓이고 저의 책임이다”고 사과했다.

이에 오달수는 촬영 중이던 영화, 드라마에서 모두 하차하며 무기한 자숙에 들어갔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영화 스틸컷 및 JTBC 뉴스룸

김유정이 키스신 앞두고 긴장하는 김소현에게 전한 꿀팁

배우들에게 ‘첫’ 키스신이란 도통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와 관련해 배우 김유정이 김소현에게 ‘키스신’ 조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김소현은 지난 2012년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에 출연해 “저의 키스 선생님은 배우 김유정”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방송에서 김소현은 “김유정이 드라마 보고 싶다에서 키스신이 있느냐고 물었다”며 운을 뗐다.

이어 “키스신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더니 김유정이 양치질은 많이 할 필요 없다. 양치질은 한 번만 하고 사탕을 먹어라고 설명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김유정은 이미 여러 번 ‘뽀뽀신’을 경험한 바 있다.

이어 김소현은 첫 키스신 상대를 밝혔다. 다름 아닌 여진구.

김소현은 “보고 싶다에서 진구 오빠와 뽀뽀신이 있었는데 진구 오빠가 첫 뽀뽀라고 하더라. 나도 첫 뽀뽀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뽀뽀신을 찍고 진구 오빠를 봤는데 덥다며 표정이 심각하더라. 왜 그러나 했는데 진구 오빠가 소현아 연기를 앞으로 하면 성인이 돼서도 뽀뽀신도 많을 거고 하니까 나랑 첫 뽀뽀를 했다는 것에 대해 서운해 하지 마라고 했다. 나는 아무 생각도 안 하고 있었는데”라고 덧붙여 패널들을 미소짓게 했다.

김유정과 김소현은 1999년생 동갑내기로 MBC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 함께 등장했다. 아역배우로 연기생활을 시작했던 두 사람은 2018년 20살 성인이 됐다.

한편, 김유정의 남다른 키스신에 대해 고백한 배우가 있다. 실제로 김유정의 키스신 상대역이었던 배우 이민호다.

그는 과거 SBS ‘강심장’에 출연해 “김유정과 KBS 2TV ‘구미호 여우누이뎐’에서 사랑하던 사이였다. 극중에서 입맞춤까지 했던 사이였다”고 고백했다.

당시 고등학교 2학년생으로 첫 키스신을 경험하게 된 이민호는 긴장된 마음에 전날 키스 영상까지 보면서 만반의 준비를 했다.

긴장한 이민호와 달리 당시 초등학교 5학년생이었던 김유정은 여유로웠다고.

이민호는 “유정이는 이미 키스신 경험이 있어서 나를 리드했다. 카메라 각도 등을 미리 알려주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김유정-김소현 인스타그램,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