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전 대통령과 4개월 정도 데이트했다는 아나운서

한국인 필리핀 교포 그레이스 리가 필리핀 전 대통령 아키노와 썸을 탔던 사이였다고 밝혔다.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 지상파 뉴스 리포터•앵커로 활동한 재원이다.

일반적으로 메인 뉴스는 자국의 아나운서가 진행하지만 그레이스 리는 뛰어난 타갈로그어•영어 실력을 인정받아 외국인 앵커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지난 2012년, 22세 연상인 필리핀 전 대통령 아키노 3세와 열애설이 제기돼 화제를 모으기까지.

그런 그가 15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저기요? 한국인이세요? 특집에 출연하자 러브 스토리를 묻는 질문이 쏟아졌다.

그레이스 리는 아키노 전 대통령에 대해 “4개월 정도 데이트를 했다. 사귄 건 아니다. 썸인 것 같다. 보도에는 완전히 사귀고 곧 결혼할 것 같이 났는데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에 그런 뉴스가 터져서 다음 단계로 갈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아키노 전 대통령에서 끌렸던 점에 대해 “굉장히 똑똑하다. 대화를 하면서 좋은 분이라는 걸 느껴 끌려 데이트를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레이스 리는 “대통령이다 보니 행동반경이 좁은데 난 꾸밈없이 편안한 곳을 선호했다. 그렇다 보니 경호원들이 싫어했다. 경호원들이 하루 전 데이트 장소를 미리 답사하고 반대쪽에 스나이퍼들이 있는지도 살펴보곤 했다. 대통령이 한국 음식을 맛있다고 좋아했었다”고 회상했다.

 

지금도 서로 안부를 묻는 정도의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레이스 리는 “평소 지적이고 성실한 남자가 이상형이었다. 그런 면에서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4년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한 그레이스리는 아키노 전 대통령과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하며 “좋은 감정으로 서로를 알아가던 단계에서 세간의 주목을 받았고 상처를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당시 그레이스리는 “그때 대통령은 오히려 나를 위로했다. 이번 기회에 본격적으로 교제하자고도 하더라. 하지만 그분이 대통령 직에 있을 동안 사귀는 것은 아닌 것 같아 거절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내가 아닌 다른 사람에 의해 받는 사람들 시선이 부담스럽기도 했다”라며 “무엇보다 각종 추측성 기사들에 나뿐만 아니라 부모님이 상처를 많이 받아 그게 더 아팠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이 놓쳤던 인기 글 TOP 3″ ids=”67675,67336,67583”]

e스포츠 사상 최초의 프로게이머 부상자..

스타2 프로리그 2014에서 발생한 판넬 붕괴 사고

이 사건과 관련된 짤방 덕분에 당사자인 고병재 선수는 e스포츠를 잘 모르는 사람들도 e스포츠 최초 부상자라고 알려지기도 했다.

스타2 프로게이머인 고병재 선수는 역대 스타2 프로게이머 중 코드S 최다 진출자, 테란의 빌드깎기 장인 등등의 평가를 받으면서도 부상 투혼 판넬좌라는 별명도 있다.

아래는 해당 사건 사진

모니터가 떨어진 것이 아니고, 상대선수를 보지 못하도록 가린 판넬(가림판)이 갑자기 떨어지면서 머리를 가격당하는 부상을 당했다.

여기서 고병재 선수는 머리맞는 순간 손을 내려 채팅으로 PP를 쳐 경기를 잠시 중단시켰다.

이후 다시 경기는 사고로 경기 못한 시간을 가장해 약 16초정도 뒤로 돌려서 다시 플레이했다고 한다.

경기는 고병재 선수가 이겼고 MVP까지 되면서, “부상 투혼으로 경기를 이겼다!”라고 화제가 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