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톡스 제조사 사장이 한국을 신기하게 본 이유

조금만 더 예뻐졌으면, 조금만 더 어려졌으면.

그렇다. 아름다움에 대한 욕구로 인해 많은 여성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보톡스 시술. 특히 유독 한국에서의 보톡스 인기가 뜨겁다고 하는데.

하지만 알고 보면 보톡스는 인류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대략살상무기가 될 뻔한 ‘독’이었다고 한다. 지금부터 보톡스의 진실, 알아보자.

18세기 후반. 독일에서 의문의 식중독 사건이 발생한다.

익지 않은 소시지 요리를 먹은 사람 중 절반 이상이 사망한 것.

사망원인은 상한 소시지였다. 부패한 통조림에서 세균이 자란 것.

그 세균이 가진 ‘독’은 보툴리눔 톡신. 이는 인체 내부에서 신경과 근육 마비를 유발한다. 단 0.00005mg만으로도 사람을 죽일 수 있다.

1g이면 100만명 이상을 죽음에 이르게 할 수도 있다.

그런데 1973년, 안과 의사 앨런 스코트는 인간 치사랑의 1,000분의 1을 원숭이에게 주입했다. 극소량만 투입할 경우, 독약이 치료약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

의사는 보툴리눔 톡신의 마비 기능에 주목했다. 의지와 상관없이 근육이 움직이고 뒤틀리고 떨리는 안면경련, 사시, 뇌성마비 환자들에게 치료약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

그런데 부가적인 기능으로 눈가의 주름을 펴주는 놀라운 효과를 보게 되면서 보툴리눔 톡신이 우리가 알고 있는 ‘보톡스’가 된 것이다.

이후 우리나라에서는 2000년대부터 보톡스, 쁘띠 시술이 유행했고 지금까지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나 정작 보톡스 제조 회사 사장은 이러한 현상에 대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원래 안면 경련 치료제로 개발된 보톡스가 한국에서는 주로 주름살 제거제로 쓰이는 게 참 신기합니다” – 마이클 볼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이 놓쳤던 인기 글 TOP 3″ ids=”67675,67336,67583″]

2018. 05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현재 일본에서 화제가 되고있는 45년 전 찍힌 사진의 정체

“이 모습 그대로 지금 도쿄를 걸어도 멋질 것 같다”

출처- MTIMECOM (이하동일)

한 일본 트위터 유저가 올린 사진에는 교복을 입고 서 있는 여학생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는 대만에서 1973년에 촬영된 사진인데, 의아하게 이 사진은 1만 번 이상이 공유가 되었고 3만개의 좋아요를 기록했다.

일본 트위터 유저들은 45년 전의 스타일이라는게 도무지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이었기 때문이다.

이 사진 속 여학생은 대체 누구일까? 라는 의문도 자연스럽게 생겨났는데 쉽게 정체가 밝혀졌다.

영화 ‘창외’(窗外)의 스틸컷이었던 것

창외는 창밖에라는 뜻으로 선생님과 사랑에 빠진 여고생의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그리고 여고생 역할을 맡았던 배우는 임청하.

90년대까지 홍콩영화에 붐을 일으켰던 배우 중 한명으로 특히 영화 동방불패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으로 엄청난 인기를 누렸다고 한다.

또한, 창외라는 영화를 찍을 당시 그는 19살이었기 때문에 “임청하의 여고시절”로 출시되었다.

최근에는 배우 정우성과 함께 찍은 사진이 큰 화제를 모았다.

다음은 임청하의 데뷔시절 모습이다.

45년 전에 찍힌 영화 스틸컷, 지금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아 큰 화제를 모았던 사진이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만 모르는 이야기 TOP 3″ ids=”58290,60501,58614″]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