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가 어려우니 월세는 반만” 흔치 않은 건물주 일화

과거 EBS 1998년 IMF에서 방영했던 한 건물주 일화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중동호흡기질환(메르스) 직격탄을 맞은 2015년 여름.

메르스 여파로 상인들은 방문객과 매출액이 최대 80%까지 떨어져 위기를 겪고 있었다.

하지만 한 건물주는 이런 영세 세입자를 위해 임대료를 낮춰줬다고 하는데

“사장님의 고통을 분담하겠습니다. 한 달 월세는 반만(1/2)만 주십시요. 저도 어려워서 힘들게 결정했습니다. 호의를 받아주시고 열심히 사업하셔서 좋은 결과 보시기 바랍니다”

방송에서 이 문자를 보낸 건물주를 찾아가보니 전문 임대업자가 아닌 식당을 운영하고 있던 중년 남성.

문자에는 6월 한 달 월세는 반만 달라고 했는데, 두 달이나 반값으로 깎아줬다고 한다.

“메르스 때 두 달이나 반값으로 세를 깎아준 이유가 무었이냐?”고 묻자

중학교때 형님과 함께 살았는데, 세를 살았다고 말하는 건물주.

세를 들어 사니 집주인에게 혼나는 일도 많았다고 하는데..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역지사지가 중요하다며 “세를 살 때는 월세는 내는 것이 사람에게 뭔가 뺏기는 느낌이 있었다. 세입자였을 때 피해의식이 있었는데, 임대료를 받는 처지가 되니까 미안한 마음이 늘 있었다”며

세입자 시절의 심정을 잊지 않고 고통 분담을 자처한 건물주.

메르스 때 두 달만 월세를 반값에 받았을 뿐인데, 칭찬을 받는 것이 오히려 죄송하다고 말씀

그는 “누군가의 도움이 사람을 살게 하고, 그런 선의가 모이면 큰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절대! 다신 못보는 NEVER 컨텐츠♥” ids=”28112,28120,28116″]

2018. 05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EBS 1988년 IMF

뼈만 남은 듯한 33사이즈 시절의 김세정.JPG

김세정이 연예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때 44에서 33 사이즈 됐었던 김세정 모습.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프로듀스101’ 이후 I.O.I 데뷔를 앞두고 있던 지난 2016년 방송 중 한 장면이다.

이날 김세정은 “먹는 것은 자신 있다. 치킨 광고를 찍고 싶다”고 말했다.

김세정은 “프로듀스101에서 장 대표님이 치킨을 사주셨을 때 먹는 모습이 너무 못생기게 나갔는데, 이젠 맛있게 예쁘게 먹을 수 있다”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또한 “살이 너무 많이 빠졌다. 44도 아닌, 33이 됐다. 4kg가 빠졌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여러분. 이렇게 연예인이 힘듭니다. 여러분”이라고 밝게 웃는 모습을 보였다.

팬들의 걱정을 자아내는 김세정의 안쓰러운 모습.

다행히도 현재 김세정은 당시에 비해 살이 붙은 상태라고.

올해 초 KBS2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김세정은 “6kg 찌고 몸무게 앞자리 바뀌었다”라고 고백한 바 있다.

이날 김세정은 “먹는 것을 너무 좋아한다. 살다 보면 나도 다이어트를 해야 하잖나. 나는 유지를 못하는 게 문제다. 늘 요요가 온다. 지금도 약간 요요가 온 상태”라고 털어놨다.

이어 김세정은 “한창때 1주일에 4kg을 뺀 적이 있다. 아예 굶었다. 최저 몸무게를 찍고 너무 만족스러워한 뒤 6kg가 쪘다. 6kg이 찌고 나니 앞자리가 바뀌었다. 앞자리가 바뀌니 걷잡을 수 없이 계속 가더라”라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방송화면 캡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