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도 없던 일로…” 박유천·황하나, 결국 결별

박유천, 황하나 커플이 결국 헤어졌다. 결혼 역시 없던 일이 됐다.

15일 스포츠월드는 박유천과 황하나 측근의 말을 빌어 “두 사람이 최근 결별했다. 결혼은 물론 연인 관계도 최근 정리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어 “정확한 결별 사유는 알 수 없으나, 좋은 감정으로 헤어진 건 맞다. 황하나는 다시 팬으로서 박유천을 응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4월 두 사람의 열애가 세상에 알려졌으며, 9월 깜짝 결혼을 발표해 큰 주목을 받았던 두 사람. 이런 과정에서 박유천과 황하나는 서로의 이니셜로 문신을 새겨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특히 박유천은 팔에 황하나의 얼굴 문신을 새겨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황하나는 자신의 SNS에 “결혼 생각이 없다” “(박유천에게 받은) 선물을 돌려줬다”라는 글을 남겨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이에 대해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황하나와의 결별설을 확인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문신은 어떡하지…?” “타투는 왜 했음…..얼굴 타투를” “연인사이의 문신은 진짜 하는거 아닌데” “아직 결혼 안했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황하나는 남양주업 창업주인 홍두명 명예회장의 외손녀로, 유명 블로거로도 유명하다. 박유천은 그룹 JYJ 출신으로 곧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황하나 인스타그램

이영자 녹화 불참, 세월호 희화화 논란 속 MBC가 밝힌 공식입장

“현재 이영자는 큰 충격에 빠져있다”

지난 5일, MBC에서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장면 중 논란이 된 것이 있었다.

이영자 에피소드 중 세월호 참사 당시에 방송되었던 뉴스 특보 화면을 사용한 것.

더욱이 논란이 되는 이유는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 이라는 자막을 삽입하여 세월호 속보 뉴스 장면을 웃음거리로 만들어 방송에 그대로 내보냈다는 것이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어묵’이라고 모욕했다가 사회적으로 비판받은 일이 있었다)

이에 전참시에 출연하여 큰 역할을 하고 있던 이영자가 녹화를 불참하겠다는 의견을 보이자 MBC는 이 사태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벌레때문에 영자누나 방송에서 못보네”, “엄밀히 조사는 개뿔ㅋㅋ시간 지나면 묻히겠지”, “방송국에 왜이리 벌레들이 많냐”, “저걸 확인도 안하고 그냥 내보내는 클라스” 등의 반응을 보였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만 모르는 이야기 TOP 3″ ids=”58290,60501,58614″]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MBC 방송 캡쳐 및 온라인 커뮤니티, 전지적참견시점 공식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