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오브 레전드, 2018년 아시안게임 공식 종목 됐다

리그오브레전드, 2018 아시안게임 공식 시범종목 됐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라이엇게임즈는 자사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가 2018 아시안게임 공식 시범종목으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2018 아시안게임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및 팔렘방에서 8월 18일부터 9월 2일(현지시간)까지 진행된다. e스포츠가 아시안게임 시범종목에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라이엇게임즈는 “리그오브레전드가 최고 인기 e스포츠 종목으로, 전 세계 14개 지역에서 e스포츠 리그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자평했다.

아시안게임 출전 45개국에서 참가하는 LoL 지역별 예선전은 6월 중, 본선 경기는 8월 말부터 진행된다. 예선전을 통과한 8개 팀이 본선행 티켓을 얻는다.

한국, 중국, 대만, 홍콩, 일본이 포함된 동아시아 예선전은 치열한 경쟁을 고려해 3장의 본선 진출권이, 이외 동남아시아, 남아시아, 중앙아시아 및 서아시아 지역 예선전에는 1장씩의 진출권이 주어진다.

재러드 케네디 라이엇 게임즈 e스포츠 공동총괄은 “올림픽 대회에서 국가를 대표하는 것은 전 세계 선수들의 꿈이며, 이번 아시안게임 시범종목 채택으로 최고의 LoL 선수들이 그 꿈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아시안게임 LoL 경기 및 중계는 텐센트와 OCA(아시아 올림픽 평의회)가 공동으로 관리한다. 방송 일정에 대한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다니엘 개인 휴대폰 번호까지 알아내려 했다는 육지담

육지담이 강다니엘의 개인 번호를 알아내려 했다고 한다.

22일 스포츠월드는 최근 육지담이 지인들을 통해 강다니엘의 개인 휴대폰 번호를 알아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육지담은 업계 동료는 물론 워너원이 다니는 샵에도 연락해 강다니엘과 접촉하기 위한 휴대폰 번호를 받으로 시도했다고.

지난 21일 육지담은 논란이 된 블로그 글에서 “그동안 YMC, CJ는 뭘 했길래 내 연락도 다 씹고 인스타그램 올리기 전에도 제시언니, 에일리언니, 제니하우스, YMC 대표 전화번호, 그리고 저의 전 회사였던 CJ 차장 홍OO씨까지”라고 실명을 언급하며 억울함을 표출한 바 있다.

매체는 육지담이 회사를 통하지 않고 강다니엘과 직접 연락해 두 사람의 열애설을 자신의 손으로 정리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육지담은 현재 “강다니엘과의 사건을 당사자들끼리 풀고자 했지만 소속사에서 그들을 숨기려고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육지담이 주장하는 강다니엘 사건은 앞서 워너원 팬이 작성한 강다니엘 팬픽을 두고 육지담이 SNS에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하며 불거진 논란을 말한다.

또한 육지담은 지난 21일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우리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대기업의 횡포와,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CJ와 YMC의 사과가 없다면 기자회견을 하겠다”고도 밝혔다.

이에 대해 워너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YMC 엔터테인먼트는 “육지담과는 회사 차원에서 연락조차 한 바가 없기 때문에 어떤 사과를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며 “우리는 소속 아티스트들이 상처받거나 피해보는 일이 발생하지 않게 최선을 다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때 육지담 소속사였던 CJ 역시 “지난 가을에 상호 합의에 의해 계약 해지됐다. 그 다음에 회사 차원에서 따로 연락을 한 적은 없다”면서 “(육지담)이 어떤 것에 대한 사과를 원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다시 사귀려고 그러나?” “열애설 논란 자기가 만들어놓고 어쩌라는거지…” “남녀 통틀어 이렇게 나온 사람은 전무후무할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육지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