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집안에서 하루 16시간씩 일한 가사도우미가 받은 월급

끝없는 갑질 의혹에 시달리고 있는 대한항공 일가. 최근에는 가사도우미에게도 갑질을 일삼았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한 매체는 한진 총수 일가가 필리핀에 있는 가사도우미를 불법 취업시키고, 그들에게 갑질을 했다고 전했다.

게다가 이들은 재벌가 임에도 가사도우미들에게 제대로 된 임금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한다. 증언에 따르면 하루에 14~16시간씩 일을 시키면서 월급은 대략 45만원 정도밖에 주지 않았다고.

지난 13일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는 해당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만나 이런 사실들에 대해 확인했다.

취재팀을 만난 가사도우미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 전무, 이명희씨 등 조 회자 일가의 갑질 스캔들이 터지자 대한항공 직원이 찾아와 조 회장 집에 대한 무엇도 말하지 않기로 비밀 유지 각서를 받아갔다고 전했다.

그는 대한항공에서 찾아오기 전 먼저 왔더라면 모든 걸 이야기할 수 있지만 지금은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에 가사도우미를 소개했다는 필리핀 현지 인력송출업체는 대한항공에 사람을 송출한 적 있다고 했다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번복하기도 했다.

또한 대한항공 마닐라 지점장 역시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을 거부하고 자리를 피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불법고용에 최저임금도 준수 안하고 가지가지했네” “돈도 많으면서 와…” “인성이 그냥 쓰레기였네” “싸게 부려먹으려고 외국인 불법 취업시키는 수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술집에서 함부로 헌팅하면 안되는 이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함부로 헌팅하지 맙시다 라는 제목으로 영화 <트레인스포팅> 의 한 장면이 올라왔다.

이 영화의 남자 주인공은 외로운 마음에 술집을 찾아갔고, 혼자있는 한 여성을 발견한다.

남성은 사랑에 빠져버렸다.

본격적으로 여자 주인공에게 작업을 걸기 시작하는 남자 주인공

적극적으로 나오는 남주

그의 적극적인 모습에 여자 주인공도 마음을 열기 시작.

남자와 여자는 택시를 타고 여자 집으로 향했고 둘은 하룻밤을 함께 보내게 된다.

그 다음날, 남자주인공은 잠에서 깨어난다.

“좋은 아침” 이라며 인사를 하는 여자 주인공을 본 남자는 차마 말을 잇지 못한다.

그녀는 고등학생이였던 것.

상황은 바뀌고, 이번에는 여자가 남자에게 적극적으로 나온다.

그러나 남자는 미성년자와의 관계가 불법이라며 거부하게 되는데,

그럼에도 물러서지 않는 여자 주인공은 “안 만나주면 경찰에 신고할 거예요” 라고 말하며 “또 봐요” 라는 말을 남기고 떠난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트레인스포팅 영화 개잼”, “개반전이네…”, “신고한대…무섭다 저 여자”, “현실에서 저러면 진짜 어뜩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에펨코리아 커뮤니티/영화 트레인스포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