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몰카사건만 빨리 수사했다는 말에 경찰청장이 밝힌 입장

“왜 홍대몰카사건만 빠르게 처리된거죠? 피해자가 남자라서?”

출처- NEWSIS

홍대 누드모델 몰카사건은 피의자가 체포된 이후부터 점점 더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성별문제로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일부 여론에서는 왜 이 사건에 대한 수사만 이렇게 급속도로 진행이 되는 것이냐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일부 여론은 왜 여자화장실 몰카사건은 수사를 안하느냐, 이번 여고 기숙사 몰카사건에는 왜이리 안일하냐 등의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다.

실제로 이번 홍대 몰카사건 피의자는 남혐사이트로 알려진 워마드 회원이었으며 이에 누리꾼들은 더욱 이 사건에 집중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홍대 몰카사건이 성별문제로까지 이어지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경찰이 성별에 따라 수사 속도를 늦추거나 그런 것은 있을 수 없는 일,

이번 사건은 범행 장소가 미대 교실이였으며 학생 및 참여인원이 20여명으로 수사 장소와 시간 및 인원이 특정되어있던 상태였다.

수사하는 도중 피의자가 최근 휴대폰을 교체한 사실이 확인이 되어 수사가 급속도로 진행된 것일 뿐” 이라며 적극 해명했다.

출처- KBS1 뉴스

또한, “어쨌든 경찰에 대한 비난이 있기 때문에 모든 수사를 신속하게, 특히 여성과 관련된 수사는 더 각별히 신경쓰고 있다.” 고 강조했다.

그러나, 경찰청장의 적극 해명에도 일부 여론에서는 같은 입장만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번 홍대 누드모델 몰카사건에 대해 피의자 심문 결과, 본인이 혼자 했다고 진술했으나 공범여부는 계속 수사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

이에 누리꾼들은 “범인을 잡고도 경찰청장은 왜 해명을 해야하는거지?”, “범인 늦게잡으면 뭐라하고 이번엔 또 빨리 잡았다고 뭐라하네…”, “그니까 여자몰카사건도 수사하라고ㅎ”, “이번 여고 기숙사 몰카사건은 어떻게 수사가 되고있는지 왜 말안해??”, “사회가 레알 심각해지고 있구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만 모르는 이야기 TOP 3″ ids=”67675,67336,67583″]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가상화폐세계 부자 순위에 등장한 한국인의 정체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이번에 발표한 가상화폐 부자 순위

포브스는 원래 미국과 세계의 부자명단을 발표하는 것으로 유명한데, 이번엔 최초로 가상화폐 부문에서 부자명단을 발표했는데, 국내 인사도 포함되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포브스는 “감정가는 지난달 19일 기준”이라고 설명했다.

1. 크리스 라센, 리플공동창업자, 약 8조원

2. 조렙 루빈, 이더리움 공동창업자, 약 2조원

3. 창평자오, 바이낸스 창업자, 약 2조원

4. 윙클보스 형제,개인 투자가, 약 1조원

5. 메튜 멜런,개인투자가, 약 1조원

6. 브라이언 암스트롱, 코인베이스 창업자, 약 1조원

7. 메튜 로스작, Tally Capital 창업자, 약 1조원

8. 앤소니, 이더리움 공동창업자, 약 1조원9. 블록 피어슨, 비트코인 파운데이션 의장, 약 1조원

10. 마이클 노보그라츠, 갤럭시 디지털 CEO, 약 1조원

11. 브랜든 블럼머, 블록원 CEO, 약 7000억원

12. 댄 라이머, 블록원 CTO, 약 7000억원

13. 밸리 바빌로브, Bitfury CEO, 약 7000억원

14. 찰리 호킨슨, 이더리움 공동창업자, 약 6000억원

15.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CEO, 약 5000억원

16. 배리 실버트, Digital Currency Group CEO, 약 5000억원

17.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시자, 약 5000억원

18. 팀 드레이퍼, Draper Associates 창업자, 약 5000억원

19. 송치형, 두나무,업비트 창업자, 약 5000억원

이번 발표에서 19위에 오른 송치형은 업비트 창업자(두나무 대표)로 포브스는 송 대표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큰 비트코인 거래시장 중 하나인 한국에서 지난 4개월 동안 가장 크게 성장한 거래소”라고 밝혔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당신이 놓쳤던 인기 글 TOP 3″ ids=”58290,60501,58614”]

2018. 05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