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첩신고 포상금 레전드 사건 TOP 5

북한에서 수시로 간첩을 보내 우리나라의 주요시설 위치, 밀집지역, 사회적인 구조 등 어마어마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북한에게 제공해주는 첩보원들이야 말로 국가의 악으로 구분됩니다.

한국전쟁 이후 우리나라는 꾸준하게 간첩신고를 제보 받고 있습니다. 간첩신고를 통해서 북한 첩보원을 사살하거나, 되려 정보를 빼오는 경우도 있으며, 간첩신고자에게는 어마어마한 포상금을 제공해주기도 해서 일명 간첩을 발견하면 로또에 맞았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럼 어떤 사건들이 있었는지 간첩신고 포상금 레전드 사건 TOP 5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1967년 용대리 사건

인제군 북면 용대리에 거주하고 있는 이상근씨는 간첩을 발견했습니다. 그는 무장공비를 집으로 유인해 시간을 끌고 아내에게 신고를 부탁하게 됩니다.

연락을 받은 7789 수색중대는 즉시 출동해 무장공비 2명을 사살했습니다.

이에 3군단 군단장인 박춘식은 보상으로 14평 기와집을 포함해 닭장, 외양간을 비롯해 식기, 장롱, 양복장과 같은 기구 50점, 탈곡기를 선물하였고 소 2마리, 돼지 2마리, 토끼 10마리를 포상했습니다.

 

2. 1980년 3월 23일

황중해 일병과 김범규 이병은 한강에서 새벽 철책 근무를 서고 있는데, 근무 교대를 앞두고 황 일병은 멀리서 움직이는 두 개의 물체를 포착하게 됩니다.

무장공비라는 사실을 직감한 황중해 일병은 후임에게 지원을 지시하고 자신은 무장공비를 향해 사격을 가해 총격전이 시작되었습니다.

이후 무장공비는 투입된 20여명의 소대원의 지원사격으로 무장공비 3명이 사살되었습니다.

이에 처음 현장에 있던 2명은 충무무공훈장과 시계, 1,613만원을 받았습니다.

지금으로 보면 작은 금액일지 모르지만, 80년대 기준으로 31평 대치동 아파트가 1,847만원인 것을 감안하면 엄청난 금액을 포상금으로 받았습니다.

 

3. 1980년 5월 23일

새벽 5시 서울역 앞에 있던 여관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던 두명의 여성은 1시간 넘게 역 주변을 서성거리는 의문의 남성을 발견하게 됩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그들은 근처에 있던 경찰관에게 그 사실을 말했으며, 경찰이 그에게 다가가 신분확인을 요청하자 경찰관에게 독침을 쏘며 저항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저항 끝에 붙잡힌 수상한 남성은 신원확인이 되지 않은 간첩 첩보원으로 확인되어 두 여성은 포상금으로 5,050만원을 받았습니다.

원래 포상금이 기본 3천만원이였으나, 5월은 간첩 자수 기간으로 2천을 더 받았다고 합니다.

또한, 간첩 지갑에 있던 현금 193만원의 추가 보상도 진행되었습니다.

 

4. 1980년 6월 20일

대천 앞바다에서 어선으로 가장한 배는 무장간첩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를 본 해저호 선원들은 신속하게 신고해 12명이 572만 6천원을 받았으며, 도망가는 간첩선 퇴로를 발견한 용현호 선원 3명은 88만원을 포상받았습니다.

포상식이 끝난 그들은 민간인으로 처음으로 카퍼레이드로 영광을 이어갔습니다.

 

5. 1996년 9월 18일

강릉에서 택시를 운전하는 이진규씨는 새벽 해안을 달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바다에서 희미한 불빛을 내는 돌고래 모양의 물체를 발견하게 됩니다.

이를 목격한 이진규씨는 이상한 느낌이 들어 근처로 가보니 시커먼 물체에서 나오는 비병을 듣게 됩니다. 놀라서 도망친 그는 차를 끌고가 파출소에 이 사실을 알리게 되었습니다.

확인결과 검은색 물체는 북에서 온 잠수함으로 26명의 무장간첩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전국을 떠들썩 했던 49일 동안 소탕작전이 벌어진 강릉 무장공비 침투 사건으로 최초 목격한 택기기사는 포상금으로 9,450만원을 받게 되었습니다.

 

끝으로 2011년부터 간첩 한명은 최대 5억원, 간첩선을 발견한 경우 최대 7억 5천만원으로 보상금이 인상됐습니다. 첩보원은 전세계 각국에서 벌어지는 일들 중에 하나로, 평화로운 세상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facepost

어제자 장기용에게 ‘심하게’ 맞는 아이유 (+과거 키스신 영상)

장기용의 소름 돋는 연기 변신이 화제다.

21일 첫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특히 전작 고백부부에서 국민 오빠 남일 선배로 사랑받은 배우 장기용의 남다른 변신이 돋보인다.

장기용은 극중 퍽퍽한 현실을 온몸으로 버티며 살아가는 여자 아지안(아이유)의 곁을 맴도는 거친 남자 이광일 역을 맡았다.

첫 방송에서 장기용은 사채업자로 변신해 이지은에 무자비한 폭행과 욕설을 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이유 : “너 나 좋아하지? 복수라는 건 개뻥이야”

아이유의 채권자로서 시도 때도 없이 그를 괴롭히는 캐릭터로 그려질 장기용.

장기용과 더불어 이선균까지 이지은을 두고 갈등에 휩싸이면서 앞으로의 극 전개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일부 시청자들은 장기용의 폭행 장면에 불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장기용이 아이유의 복부를 주먹으로 때리고 뺨을 후려치는 폭행 장면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여성 대상 범죄나 데이트 폭력을 연상케 한다는 것.

한편, 장기용과 아이유의 호흡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장기용은 아이유의 금요일에 만나요, 분홍식 뮤직비디오에서 아이유와 달달한 연인 연기를 소화한 바 있어 180도 달라진 모습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tvN 나의 아저씨 및 MV 금요일에 만나요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