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동안 발을 씻지 않고 닥터피쉬가게를 찾았는데…

발에 있던 각질을 뜯어먹던 닥터피쉬에 갑자기 죽어가기 시작했다.

지난 9일 (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10년 동안 발을 씻지 않고 마사지 가게를 찾은 한 남성 때문에 닥터피쉬가 모두 죽어버린 사건에 대해 전했다.

중국 베이징에 살고 있다는 회사원 웡(Wong)은 그동안 일을 열심히 하느라 자신을 가꿀 시간이 많지 않았다.

웡의 부모님은 여자친구도 없이 외롭게 일만 하는 아들이 안타까워 직접 아들에게 소개팅을 시켜줬고, 다행히 두사람은 서로가 마음에 들어 곧 연인 사이가 됐다.

어느날, 웡의 여자친구는 그에게 마사지 가게에 가 물고기 스파를 받자고 제안했다.

물고기 스파는 사람의 피부 각질을 뜯어먹는 닥터피쉬가 있는 수조에 발을 담그고 있는 형식의 마사지다.

웡은 여자친구의 부탁에 어쩔 수 없이 물고기 스파를 받으러 갔지만, 내심 불안한 마음이 있었다. 그는 10년 동안 발을 씻지 않았기 때문.

수조에 발을 넣기 위해 신발을 벗은 웡은 여자친구가 발 냄새를 맡을까 재빠르게 발을 물에 담궜다.

여자친구가 자신의 비밀을 눈치채지 못했다고 생각한 웡, 하지만 문제는 물고기 스파 마사지가 모두 끝난 후 발생했다.

그가 발을 담갔던 물 속의 닥터피쉬가 모두 죽어버렸기 때문.

물에서 나는 악취를 맡은 가게 주인은 웡이 일부러 닥터피쉬들을 독살했다고 생각했고, 그에게 손해배상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어쩔 수 없이 웡은 가게 주인에게 자신이 10년 동안 발을 씻지 않았음을 고백했다고.

처음에 가게 주인은 웡의 말을 믿지 않았지만, 진심을 담아 사과하는 웡의 모습에 더는 추궁하지 않기로 하며 사태를 일단락됐다.

이 사연이 알려지자 많은 사람들은 웡이 여자친구와 이별하지 않았을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아직까지 여자친구는 웡에게 이별 통보는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웡이 경험했던 닥터피쉬에 대해 전문가들은 무좀 같은 발 관련 질환이나 피부염이 전염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노현정도 지키고 있다” 현대家 며느리 7계명

노현정이 지키고 있다는 현대家 며느리 7계명은 무엇이 있을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대家 며느리 7계명”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일 전 KBS 아나운서 노현정이 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17주기 제사에 참석했다.

이날 노현정은 옥빛 한복을 입고 단아한 모습으로 등장해 시선을 끌었는데, 아나운서 활동을 그만두고 현대家의 며느리가 된 노현정. 그에게는 지켜야하는 7계명이 있다고 한다.

지난해 10월 TV조선 강적들 – 추석특집 재벌가 시어머니들 편에서는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언급되며 현대家 며느리가 지켜야할 7가지 사항도 함께 소개됐다.

공개된 내용에는 언제나 겸손하라, 조심스럽게 행동하라, 남의 눈에 띄는 행동은 하지 말라는 도덕 수칙이 담겨있었다.

또한 반드시 채소는 시장에서 볼 것, 배추 한 포기 값도 꼼꼼히 적어라라는 경제 수칙도 포함되어 있었으며, 남녀불문 제삿날에는 하늘이 두 쪽 나도 참석하라, 친정 조부모의 이름은 꼭 외워라는 효도 부분도 적혀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노현정은 남편 정대선으로부터 현대家 며느리 7계명과 함께 운전, 이불 정리, 현대家의 빨래 개는 법 등의 신부수업도 함께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家 며느리 7계명은 다음과 같다.

1. 언제나 겸손하라

2. 조심스럽게 행동하라

3. 남의 눈에 띄는 행동은 하지 말라

4. 반드시 채소는 시장에서 볼 것

5. 배추 한 포기 값도 꼼꼼히 적어라

6. 남녀불문! 제삿날에는 하늘이 두 쪽 나도 참석하라

7. 친정 조부모의 이름은 꼭 외우고 있어야 한다

또한 현대家에서는 보통 4시 반에 아침식사를 하며, 아무리 늦게 자더라도 새벽 5시에는 일어나야한다고 알려졌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4시반에 아침을 먹어??” “평범한듯?” “생각보다 괜찮은데…. 엄청 엄할 줄 알았는데” “아침을 왜 4시반에 먹지?” “4시반 아침이라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