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에서 휴가비로 20만원 준다” (+신청방법)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정부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근로자 휴가지원제도 신청자가 16일만에 1만5천명을 넘어섰다.

16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으로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을 신청한 기업은 1천211개, 인원은 1만5천443명이다.

신청 기간은 3월 27일부터 4월 20일까지로 아직 신청 일자가 더 남아있지만 매일 평균 1천200명이 접수되는 속도로 봤을 때 올해 지원 대상 규모인 2만명을 무난하게 넘길 것으로 관광공사는 예상했다.

기업 규모별 신청 현황을 보면 중기업 292개(7천352명), 소기업 671개(6천833명), 소상공인 업체 248개(1천258명)다.

기업 수 기준으로는 소기업이, 인원수 기준으로는 중기업이 가장 많고 기업 내 참여율 기준으로는 소상공인 업체가 가장 높다.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기업과 정부가 근로자의 국내 여행 경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근로자(20만원)와 기업(10만원)이 여행 적립금을 조성하면 정부(10만원)가 추가 지원한다. 기업과 정부 지원금을 더하면 20만원이다.

올해는 중소기업 근로자 2만명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이 제도는 프랑스의 체크바캉스 제도를 참고한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이기도 하다.

2014년 박근혜 정부 당시 중소·중견기업 180개를 대상으로 이 제도가 시범 운영됐는데, 1년 만에 폐지돼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당시 참여 근로자가 그렇지 않은 근로자보다 횟수로는 1.0회, 일수로는 2.1일 더 여행을 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청 기간 참여 인원이 2만명을 넘으면 2014년 시범사업 참여 중소기업이 우선 선정되고, 그 다음은 기업 규모별로 비율을 할당하거나 참여율이 높은 순서대로 선정된다.

최종 선정 결과는 이달 30일에 통보한다.

관광공사는 오는 6월 휴가 지원대상자로 선정된 근로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전용 온라인몰을 개설할 계획이다.

이 온라인몰은 숙박, 교통, 관광지 입장권, 패키지 등 국내여행 관련 상품을 예약·결제할 수 있고 국내 휴양시설 이용권 등을 특별 할인 판매하고 지방자치단체·업계가 공동 기획한 특별 체험상품도 저렴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올해 사업 첫해인 만큼 참여 기업이 많을지 우려가 있었지만, 참여 인원이 2만명을 충분히 넘을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에는 참여 대상 기업과 인원 수를 더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 이어보기

 

중국 백두산행 고속철도 착공…총길이 113㎞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중접경에 위치한 중국 지린(吉林)성 창춘(長春)시와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琿春)시를 연결하는 창훈(長琿) 고속철도의 지선(支線)인 백두산행 고속철도 공사가 최근 시작됐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15일 관영 인민망(人民網)에 따르면 창훈 고속철 노선의 연변자치주 둔화(敦化)역에서 갈라져 나와 안투(安圖)현 얼다오바이허(二道白河)진 소재 창바이산(長白山·백두산의 중국 명칭)역까지 가는 고속철이 최근 착공됐다. 공사기간은 4년이다.

기존 창훈 고속철이 백두산 인근을 운행한다고 하지만 실제 100㎞ 이상 떨어져 접근성이 좋지 못했으나 이번에 착공한 고속철은 백두산 관광의 베이스캠프 격인 얼다오바이허로 직행한다.

총길이 113.5㎞로 둔화역·둔화남(南)역·융칭(永慶)역·창바이산역 등 총 4개 역이 설치된다.

이 중 신설되는 창바이산역은 중국 국가 5A급 경구(景區·관광지) 내에 위치하며 둔화시~얼다오바이허진 구간의 운행열차가 없던 역사를 종결짓고 곧장 고속철 시대로 진입하게 됐다.

중국철도총공사는 백두산행 고속열차 공사를 위해 2016년부터 실행방안 심사회의 등을 개최하고 철도역 배치, 노선 흐름, 기존 철도와의 연계방안 등을 확정했으며, 이 고속철 공사가 제13차 경제개발 5개년계획에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인민망은 “4년 뒤 백두산행 고속철이 준공되면 내년 개통하는 징선(京瀋·베이징~선양) 고속철과 연결해 전국 각지로 통하는 편리한 고속철도망을 형성할 수 있다”며 “이후 가는 길은 멀고 관광시간이 짧은 백두산 여행의 난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여배우들이 밝힌 클럽에서 마음에 드는 남자 봤을 때 한다는 행동

여배우들은 클럽에서 마음에 드는 남자를 만났을 때 어떤 행동을 할까?

지난 29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이유비와 이채영, 가수 데프콘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이채영에게 “이채영 씨가 클럽을 그렇게 자주 다닌다던데?”라고 질문했고 이채영은 “음악 들으러 많이 가는 편”이라고 답했다.

이어 신동엽은 “근데 제가 듣기로는 이채영 씨가 마음에 드는 사람 앞에서 춤출 때랑 평소에 춤출 때랑 완전 다르다고 하던데”라고 질문했다.

이채영은 “평소에는 춤을 안 춘다”고 말했다.

데프콘은 이채영에게 클럽에서 마음에 드는 남성이 있을 때 어떻게 하는지 직접 보여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채영은 술 두 잔을 따른 뒤 인생술집 알바생 장의수에게 다가갔다.

그 앞에서 술을 마신 후 음악에 맞춰 리듬을 타던 이채영은 주변이 소란스러운 틈을 타 남성에게 술잔을 건넨 후 자리로 돌아왔다.

이후 김희철은 “이유비 씨도 파이팅이 넘친다”며 마음에 드는 이성이 있을 때 어떻게 하는지 물었다.

이유비는 “마음에 드는 남성을 계속 쳐다본다”며 “눈을 마주치면 술잔을 들어 보이며 웃음을 짓는다. 그렇게 하면 제가 마음에 들면 오시겠죠”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두 사람의 얘기를 모두 들은 후 “의수 씨는 누가 더 끌렸냐”고 물었고 그는 “둘 다 좋았는데 첫 번째는 부담스러웠다”며 웃었다.

이어 이유비는 “뽀통 좋아하는 사람이랑 술을 마시면 둘이 마시니까. 둘이나 친구들해서 같이 마시면 짠하는 것도 좀 다르다”며 직접 시범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유비는 동생 이다인에 대해 “현실자매다. 나는 욕해도 되지만 남은 욕하면 안되는 거”라며 옷때문에 싸우는 현실자매의 모습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채영은 “저는 군인 역할, 전사 역할도 했는데 섹시한 이미지만 남아서 아쉬었다”며 “이제 재미있는 캐릭터를 못하나 했는데 이번 드라마에서 푼수 같은 역할을 십몇년만에 처음하게 됐다.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N 인생술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