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모텔에 짜장면 2개만 갖다 주세요” 여성이 경찰에 짜장면 시킨 이유

우리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묵묵히 도와주는 분들이 계시다.

바로 경찰관.

하루에도 수만 건의 크고 작은 사건들을 해결하며 싸우는 경찰들에겐,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빠른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순발력이 필요하다.

그 찰나의 순발력이 사람의 생사를 결정하기 때문이다.

여기 빠른 순발력으로 큰 사고를 막은 경찰관의 대처가 공개되었다.

지난 29일 경기남부경찰은 페이스북 라이브 경기남부경찰입니다에서 한 신고 전화의 녹음본을 공개했다.

녹음본에서는 “여기 ○○육교 있는 근처 모텔인데요”라는 신고자의 위치 설명으로 전화가 시작된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곤 갑작스레 “짜장면 2개만 가져다주세요”라며 당황스러운 대화를 이어나갔다.

그에 강승구 경사는 “짜장면이요?”라며 잠시 침묵을 지켰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강경사는 “혹시 남자친구한테 맞았냐”며 신고자를 향해 질문했다.

신고자는 “네”라고 답했고, 경찰은 신고자에게 “짜장면 집이라 남자친구한테 말하고 저한테 편하게 말씀하시면 된다”며 신고자를 안심시켰다.

신고자는 “아 여기 502호예요”라며 짜장면 집에 전화한 듯 자연스럽게 행동했다.

이어 강경사는 “남자친구한테 짜장면 빨리 갖다 드린다고 하세요”라며 끝까지 신고자를 안심시켰다.

이후 경찰들은 신고자를 빠르게 구출할 수 있었다.

경찰이 자칫 장난전화로 오인했다면 신고자가 위험에 빠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센스 있는 대처가 큰 사건을 막은 것이다.

한편, 이날 한 어머니가 모텔에 감금된 상황의 사연이 공개되었다.

신고자는 “어. OO아”라며 자녀의 이름을 불렀다.

이어 “엄마 소리 들었지? 여기 와줬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경찰은 ‘엄마’라고 대답했고 그 순간 가해자가 전화를 받았다.

경찰은 태연하게 “예 엄마 좀 바꿔주실래요”라며 상황을 파악했다.

신고자는 “OO 모텔, 307호야”라고 위치를 알렸고 경찰은 “예 엄마 307호로 갈게요”라고 대답했다. 이후 모텔로 출동해 감금돼 있던 신고자를 안전하게 구출할 수 있었다.

경기남부경찰은 “신고하는 분의 마지막 통화가 제가 될 수 있다는 마음으로 임하겠다”라며, “경찰은 하루 평균 200건의 전화를 받지만 신고자분은 처음이실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슬기로운생활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유튜브 캡쳐

무한도전 시어머니들 대놓고 디스한 딘딘.txt

가수 딘딘이 무한도전 종영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달 31일 종영한 MBC 무한도전. 이날 방송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종영을 맞아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박명수는 “끝날 때 되니깐 왜 이렇게 열심히 하지 않았을까 후회한다”며 (유재석) 동생이지만 존경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준하는 (종영이) 실감이 안난다”며 “한 주 한 주 오다보니 13년이 되었다. 시청자분들께 감사하고, 죽을 때까지 잊지 않겠다”고 울먹였다.

하하는 “모자란 저희를 잘 살게 키워주신 것 같다. 살면서 정말 감사한 마음으로 갚아나가겠다”고 전했다.

유재석은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무한도전 덕분에) 나경은 씨와 결혼도 하고 크고 작은 인생을 13년동안 접했다. 고맙다”고 말했다.

무한도전의 종영은 무한도전 멤버들 외에도 다양한 스타들이 아쉬움을 표현했다.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 에 함께 출연하고 있는 홍진경과 딘딘 역시 일간 스포츠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무한도전 종영에 대한 자신들의 생각을 밝혔다.

홍진경은 무한도전에 대해 “몸이 아파서 치료받을 때 무한도전을 내려받아서 갔어요. 덕분에 웃으면서 치료받을 수 있었어요. 개인적으로 고마움이 큰 프로그램이에요”라고 말했다.

이어서 “무한도전을 통해 예능인의 일원으로서 누군가에게 웃음을 주고 싶다는 철학이 생겼어요. 진짜 힘든 시기를 웃으면서 넘기게 해 준 특별한 프로그램이에요”라고 전했다.

딘딘은 무한도전 극성 팬들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무한도전은 사실 국민의 힘이었는데 어느 순간에 너무 힘이 되다 보니 시어머니들이 생겼어요. 서로 티격태격하는 게 재밌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한 지적을 받고, 어느 순간에 방송에서 사과하게 되니 웃음을 줄 때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더라고요. 그러면 또 안웃긴다고 시어머니들이 지적하고. 가슴이 아팠어요”라고 말했다.

실제로 무한도전이 큰 인기를 얻으며 팬덤도 커졌고, 이 팬덤은 무한도전의 방향에 큰 영향력을 끼쳐 시어머니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그 시어머니들 이제 나혼자산다에 붙은거같던데” “시어머니는 식스맨때 절정이었지” “딘딘 맞는말 했는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달 31일 563회를 마지막으로 첫 시즌을 종영한 무한도전. 다음 주부터는 무한도전의 13년 추억을 되새기는 하이라이트가 3주동안 방송될 예정이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