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풍선 받으려고 후쿠시마에서 회 먹방 하던 BJ의 최후

아프리카TV의 한 BJ가 방사능 피폭위험이 있는 후쿠시마에서 생방송을 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일본 경찰에 붙잡혔다 풀려난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BJ는 별풍선 1만개를 받고 후쿠시마에서 회를 먹는 미션을 수행하기로 했는데,

후쿠시마에 진입하기 전, 폐쇄지역인 후바타로 가려 했지만 택시기사들이 거부하는 탓에 가지 못했다고 한다.

그러자 팬들은 다시 별풍선 5천개를 쏴줬고, 다시 팬들이 요구하는 장소로 이동했다고 한다.

그가 이동한 곳은 나미에 정이라는 곳으로 최고 위험단계인 7등급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와 불과 7Km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이라고 한다.

일본 정부는 나미에 정에는 피난령을 해제했지만, 돌아온 주민은 30명 뿐이라는 나미에 정.

나미에 정은 원전 30km를 제한해놨는데, 31Km되는 곳이라 출입이 가능하다고 한다.

하지만 역에 도착했으나 주변은 아무런 인기척이 없었고, 건물은 유리창이 부서져있거나, 구멍이 나 있는 폐가뿐이었다.

BJ는 계속해서 이 지역을 돌아다니다가 불빛이 비추는 집을 발견해, 인터뷰를 시도했으나 집 주인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말하며 문을 잠궜다.

이후 출동한 경찰에 붙잡힌 BJ. 일본 경찰은 여권을 조회하며 방송을 중단하라 요구했고

BJ는 “어디 가는지 모르겠는데, 따라오라고 한다. 수상한 사람이 돌아다닌다고. 맙소사, 진짜 미치겠다”며 방송을 중단했다.

이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 오지마라…” “자기 목숨 소중한지도 모르고…” “피폭되면 얼마나 고통스러운데…” “더 웃긴건 걍 하얀마스크 하나쓰고 숨참으면 된다고 마지막에 뛰고 숨 들이마셔놓고 숨쉬었어 이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2018. 04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영화 곤지암 속 마지막 시청자 수가 503명인 이유

영화 곤지암 속 마지막 시청자 수는 503명이다. 우연이었을까?

지난달 28일에 개봉한 곤지암은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며 4일까지 165만명을 동원했다. 지금의 추세라면 곤지암은 200만명의 관객까지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CNN이 선정한 7대 무서운 장소라는 곤지암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영화 곤지암. 영화는 이곳에 공포체험을 하러 간 7명이 겪는 미스테리한 사건을 담고 있는 영화다.

5일 스타뉴스는 영화 곤지암을 연출한 정범식 감독의 말을 통해 마지막 시청자 수가 503명인 이유에 대해 전했다.

503은 현재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수인 번호이다. 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꼬기 위한 장치는 아니었을까?

매체에 의하면 정범식 감독은 탄핵 정국 당시 많은 사람들이 1,2,3,4,5,6,7,8,9,10,11,12,13 등 각각의 숫자에 의미와 상징을 붙이는 것을 보고 매우 인상깊었다고 한다.

그 때문에 어떤 집단이 주술적으로 생각하는 힘을 가진 숫자들에 대해 고민했다고.

곤지암의 503명이라는 시청자수도 그렇게 탄생한 것이라고 한다. 516이라는 숫자에서 공포를 상징하는 13을 빼서 탄생한 게 503이라는 것이다.

영화 곤지암에서는 5월 16일 즈음에 곤지암 정신병원이 개설됐고, 10월 26일에 문을 닫게 됐다는 배경 설명이 등장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매우 흡사하게 생긴 정신병원 원장이 사진으로 등장하며 1979년 환자 42명의 집단 자살과 병원장이 실종됐다는 이야기도 소개된다.

이외에도 영화 속에는 숨겨진 이스터 에그가 다양하게 존재한다고.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 영화가 이렇게 흥행할 줄이야” “한번 무서운거 체험해봐야겟다 싶은 사람은 봐도 됨” “한번쯤은 볼만한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네이버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