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악…이것만큼은”, 미국인들이 가장 하기 싫어한다는 직업

여러분들은 꿈꾸던 직업이 있나요?

온라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겨드랑이 냄새 맡는 직업, 애인대행 직업, 장례식 전문 조문객 직업 등 세계에는 특이하다고 생각되는 직업들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특히 미국인들이 가장 하기 싫어한다는 직업 7가지가 있는데 과연 무엇일까요?

7. 도살자(연봉 약 3천만원)

미국의 맥도날드에서는 하루에 7천만개의 햄버거를 만들고 있다고 한다.

이처럼 미국의 도살자들은 그리 높지 않는 연봉에 힘든 하루를 보내고 있다.

6. 거미전문가 (연봉 약 7천만원)

거미 전문가는 거미, 진드기 등 만여종 이상에 달하는 개체들의 행동을 연구한다.

독에 대한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미국인들이 기피하는 직종 중 하나

5. 로드킬 시체 처리 (연봉 약 3500만원)

미국에서는 로드킬 당한 동물 시체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 이런 동물 시체를 청소하는 전문가들 또한 교통사고의 위험이 있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체들을 접하기 떄문에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받아 자살 고위험군의 가능성도 있다는 것.

4. 범죄 현장 청소 (연봉 약 4500만원)

이는 말만 들어도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을 것만 같은 직업이다.

피투성이가 된 공간 또는 시체를 청소해야 되는 일을 해야하기 때문에 미국인들이 많이 꺼려한다.

3. 파충류학자 (연봉 7500만원)

이들은 대부분 동물원이나 박물관에서 근무를 하게 되는데 들려오는 말에 의하면 평균적으로 미국인들은 파충류에 관해서 큰 호감을 갖고 있지 않다고.

2. 배설물 정화조 청소 (연봉 4천만원)

이는 아마 다른 나라 사람들도 마찬가지로 느낄 것이다.

업무를 하면서 다양한 오염물들을 접하기 때문에 기관지 건강 우려가 생길 수 있다.

1. 법의학 곤충학자 (연봉 5500만)

사람 시체에 모인 수천마리의 구더기들을 세밀하게 관찰해야한다.

다만, 구더기들을 접하기 때문에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전해진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중국인 손님만 받는다는 한국 식당의 정체 ㄷㄷ(ft.한국인 출입 금지)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 그중에서 특히 중국인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지역에 비양심적으로 운영하는 식당이 있어 비난에 휩싸이고 있다.

지난 채널A 먹거리X파일에서 방영된 내용을 보면 해당 식당들은 한국인 손님은 모두 거절하고 오로지 중국인 관광객들만 받는다고 한다.

해당 방송에 따르면 이 식당들은 횟집간판을 달고 삼겹살을 팔거나 치킨집간판을 달고 짜장면을 파는 등 주메뉴 없이 다른 음식을 팔고 있었고, 나오는 음식도 형편없다고 한다.

특히 이를 맛본 중국인들은 “재료도 좋지 않고 정말 먹고 싶지 않다”고 말하고 있으며 전문가들도 이런 식당에서 나온 음식을 감정하고는 “이걸 갈비, 불고기라고 파는데, 이렇게 팔면 안 되는 거다”고 지적했다.

 

2018. 03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 출처 – 채널A 먹거리X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