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하러 온 일본인 교수가 한국와서 충격받은 이유

한 일본인 교수가 서울대 강연을 하러 한국을 찾았다가 충격을 받은 일화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생략)

스즈키 쿠니오 교수가 직접 쓴 글을 요약해서 보자면, 강연을 위해 한국에 왔다가 서점을 들렀다고 한다.

일본의 서점에는 반중, 혐한 관련된 책이 시중에 많이 나와있기 때문에 당연히 한국에서도 반일 관련한 책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런 책은 전혀 없었다.

이런 상황을 본 교수는 “한일 관계는 서로 증오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이것은 전혀 쓸데없는 걱정이었다.” 라고 말했다.

일본에서 발행된 혐한 책 표지이다.

책 제목, 표지부터 ‘반일 한국, 극도로 위험한 정체, 한국과 엮이면 불행해지는 K법칙. ‘테러리스트 안중근의 캐릭터상품 분석’등 혐한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이처럼 일본은 갑자기 ‘혐한’서적이 인기를 끌기 시작하더니 대형 서점할 것 없이 혐한 서적 코너가 생기는 상황이다. 이는 ‘혐한’도서의 판매량이 높고 그만큼 돈이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스즈키 쿠니오 교수의 글을 본 일본 누리꾼들은 이렇게 반응했다.

“정보로는 전달되지 않는 것’ 이 참 많죠. 여러 곳에서 정보를 받아들이는 것, 그리고 스스로 확인하는 것이 참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미디어나 나라를 비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단 스스로 행동해야 한다고 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진정한 보수는 왜곡된 애국심을 가지지 않는다는 것을 주장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넷우익이야말로 일본의 수치입니다. 책은 물론이고 저자까지 싹 다 지구에서 사라졌으면 하네요.

“인간은 이용할 수 있는 사람 앞에서는 진심을 드러내지 않는다. 숨어서 상대방의 맨얼굴을 본다면 그것이 거짓이라는 걸 알게 된다. 스즈키 쿠니오는 서울에서 이용당했을 뿐이다.
뭐, 혐한서적을 읽으면서 기뻐하는 일부 일본인들의 지성은 안쓰럽지만. 일단 도둑맞은 불상부터 돌려받아야 하지 않을까.”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주호민이 밝힌 영화 신과 함께 캐스팅 비화 (+아이유)

지난 해 12월 개봉해 1,44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신과 함께.

이는 인기 웹툰 ‘신과 함께’를 원작으로 한 영화로, 워낙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기에 영화 제작 소식과함께 개봉 전부터 늘 화제에 오르곤 했다.

아무래도 가장 관심이 가는 곳은 캐스팅 아닐까. 결과적으로 캐스팅 된 하정우-주지훈-김향기는 환상의 케미와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최고의 캐스팅이었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하지만 알고 보니 캐스팅 1순위는 따로 있었다고.

이는 웹툰 작가 주호민이 얼마 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밝힌 영화 ‘신과 함께’의 캐스팅 비화다.

이날 신과 함께에 출연한 배우 중 원작과 최고의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배우가 누구냐는 질문에 주호민은 “덕춘 역의 김향기”를 뽑았다.

주호민은 단발머리를 한 김향기의 모습을 보고 “만화하고 느낌이 너무 똑같아서 좋았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배우 김향기 또한 “캐스팅이 된 후 만화 신과 함께를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다”며 “이걸 그린 분은 천재가 아닐까?”라고 인터뷰에서 언급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주호민은 “아니라고 전하고 싶습니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주호민은 5년 전 덕춘 역 캐스팅 후보가 아이유였다고 밝히며 영화 제작이 늦어지면서 원작 캐릭터 설정 나이와 비슷한 배우 김향기를 캐스팅하게 됐다고 캐스팅 비하인드를 전했다.

주호민 작가는 영화화 초기 단계에서 덕춘 역으로 아이유를 원했고, 가상 캐스팅 1순위 박보영이 실제 출연을 논의하기도 하는 등 나이에 비해 어려보이는 많은 성인 배우들이 덕춘 역으로 거론됐다고.

하지만 최종적으로는 불발됐고 김향기의 캐스팅은 신의 한 수가 됐다.

또한 주호민은 원래 하정우가 맡은 역할은 공유가 할뻔 했다고 털어놨다. 상영중인 영화는 김용화 감독이 연출이지만 기획 초반에는 김태용 감독이 논의됐었다고.

김태용 감독의 신과 함께에는 공유, 김우빈, 원빈도 캐스팅 제의를 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MC들은 혹시 공유가 하는게 나을뻔 했다는 생각을 했냐는 짖꿎은 질문에 “그분께서 하셔도 멋있었겠다”는 생각했고, 하정우는 스크린을 장악하는 아우라가 느껴졌다고 말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영화 신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