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 살던 20대 여성이 말해주는 탈북과정

채널 A 이제 만나러 갑니다 라는 프로그램에 남유럽으로 파견되었던 북한 여성이 출연하여 자신의 탈북 과정을 상세하게 말해주었는데, 이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출처- 채널 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이하생략)

탈북자 나민희씨는 당시 남유럽으로 노동 파견을 나간 적이 있다고 한다.

유럽에 가기까지 굉장히 복잡한 과정을 겪어다는데

집안 내력을 조사할 때는 사돈의 팔촌까지 다 조사를 했다고.

이러한 과정을 겪어 비자를 받기까지 약 1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모든 과정에서 필요했던 건 오로지 돈

당시 민희씨는 파견 보냈던 담당자는 “유럽에서 일하면 한 달에 400~500유로 벌 수 있어, 네가 일만 잘하면 1,000유로도 줄게” 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 말을 들은 민희씨는 돈을 벌겠다는 의지 하나로 뇌물(?)로 1,000달러를 주고 유럽으로 가게된다.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을 잇는 다리 조중우의교를 한밤중 열차로 건넜다.

중국에 도착했을 때 민희씨를 반겨주던 것은 중국의 화려한 야경.

야경을 만끽하지도 못한 채, 북한 보위원들은 외화벌이 노동자를 24시간 감시하기 시작

공항에서 곧바로 숙소로 갔는데 알고 보니 노동 파견을 가기로 했던 식당이 망해버린 것.

당시 의류 공장도 같이 운영하고 있던 망한 식당 사장은 그들을 공장에서 근무하게 시켰다.

공장에서 하루 약 12시간의 중노동을 했고 한 달 최고 수입은 한화로 약 20만 원

하지만 이 돈에서 일정 금액을 당에 바쳐야 한다는 외화벌이 노동자들.

하루는 숙소에서 쉬다가 갑갑한 마음에 산책을 나갔는데

그녀를 감시하던 북한 보위원들은 산책하던 민희씨한테 사상이 불순하다며 무섭게 다그쳤고 범죄자로 낙인이 되버렸다고 한다.

이 때 들었던 말이 갈대 말고 참대처럼 살라인데 이는 외국 사상에 물들지 말고 북한에 충성하라 는 뜻이 담겨있다.

당시 함께 일하던 베트남 친구들 사이에서는 한류 드라마가 유행하고 있었는데

그 친구들과 핸드폰으로 연예인 검색을 하면서 대화를 하던 중 민희씨는 호기심에 김정은에 대해 검색을 해봤다고 한다.

검색 결과, 민희씨는 충격을 받았다.

김정은에 대한 온갖 풍자 영상이 한가득이었으며 이로 인해 북한 정권의 실상을 깨닫게 되었다고.

북한의 거짓 선전을 알게된 이상 북한에 돌아갈 수 없었던 민희씨는 탈북을 결심했다.

때마침 공장 실태 조사를 나온 유럽당국을 대비하여 북한 노동자들에게 여권을 미리 나누어주었던 북한 보위원들.

그녀는 탈출을 위해 치아가 아프다는 핑계로 잠시 자리를 비운 보위원들을 대신해서 통역사와 함께 치과를 가게된다.

대사관 경비가 삼엄한 중국과는 달리 유럽은 자유로워 대사관에 들어갈 때 큰 어려움이 없었다.

북한 실상에 대해 말로만 듣던 남유럽에 진짜 북한 사람이 나타난 것은 이례적이라 대사관 직원은 재빨리 한국에 보내준 것이라는데.

한국에 처음 도착했을 당시, 공항에는 효도 관광을 다녀온 아주머니들이 있었는데 이를 보고 민희씨는 한국에서 태어났더라면 엄마와 여행 다닐텐데 라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

이를 본 네티즌들은 “대사관 일 겁나 빠르네ㅋㅋㅋ”, “유럽에 남은 가족들은…어떻게 되는것이야”, “저렇게 빠르게 탈북이 가능해??”, “운이 도왔다”, “유럽이라 탈북하는게 가능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무한도전 PD와 멤버들 모두 마지막까지 원했던 것 (+2007년)

무한도전 멤버들과 PD가 바라던 마지막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지난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스튜디오에서는 무한도전 시즌1 마지막 녹화가 진행됐다. 녹화 후 저녁에는 근처 음식점에서 무한도전의 종방연이 열렸다고.

이날 종방연에는 김태호 PD를 비롯한 스태프들과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양세형, 조세호 등 멤버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한도전 시즌1을 마치며 박명수는 “13년 동안 사랑해주신 팬들에게 감사하다”며 “갑작스러운 이별이 아쉽다. 많이 기대해주시면 돌아오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정준하는 “13년이 너무 금방 지나간 것 같다”며 “정말 응원해주신 시청자들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하하는 “아쉽지만 감사하다. 죄송한 마음도 크다. 스태프들도 고생을 많이했다”고 전했으며 양세형 역시 “아쉽지만 좋은 일이 생길 것이라는 희망이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재석은 “끝날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갑작스럽게 끝날 줄은 몰랐다”며 “시즌1 종영일 뿐이다. 시청자분들이 기다려주신다면 무한도전으로 다시 돌아오겠다”고 시즌2를 약속했다.

MBC에 따르면 이날 종방연에는 무한도전에 오랫동안 함께했던 정형돈도 참석해 종영의 아쉬움을 함께 했다고 한다.

무한도전의 종방연 소식이 알려지며 각종 커뮤니티에는 “무한도전 멤버와 PD 모두가 바라던 것”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글에는 과거 예능총회에서 예능인들의 고충을 얘기하며 종방연을 언급한 유재석의 모습이 담겨 있다.

김태호 PD 역시 지난 2007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예능 프로그램도 드라마처럼 종방연을 할 수 있다는 것을 한번 보여주고 싶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최고의 사랑을 받을 때 즉 박수칠 때 떠나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한 바 있다.

결과적으로 무한도전은 예능 프로그램 최초로 종방연을 열며, 많은 시청자들에게 박수를 받으며 시즌2를 기약할 수 있게 됐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종방연도 찍어서 방송한번 더해주지” “종방연도 하고 여행도 보내줘라” “끝나는건 아쉽지만 예능도 종방연 해주는건 진짜 좋다” “종방연 해야되는 건 당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C 무한도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