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파일러도 두려워했던 연쇄살인범이 교도소에서 자살한 진짜 이유

전문 프로파일러들도 두려워했을 정도로 어마무시했던 국내 최악의 연쇄 쾌락살인범 정남규

출처- 연합뉴스

2004년 1월부터 2006년 4월까지 서울, 경기 지역에서 총 13명을 살해하고 20명에게 중상을 입힌 범죄자이다. 보강 조사에 의하면 정남규의 흉악성은 KCSI(한국의 과학수사대)요원들 사이에서 역대 최악으로 평가될 정도.

출처- KBS2 추적60분

정남규가 최악으로 평가되는 이유 중 하나는 범행을 저지르고 죄책감보다는 만족감을 느낀다는 발언을 한 것. 현장 검증 당시 시민들이 돌을 던지고 달려들려고 하자 오히려 정남규는 노려보고 맞서 달려드려고 했다.

이동하기 위해 차량에 타서는 카메라를 향해 웃기까지하여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했다.

출처- Google

정남규는 2007년 사형이 최종 확정되었으며 재판 과정에서는 “담배를 끊어도 살인은 못 끊겠다”라는 말을 남겼다. 그렇게 당당한 모습만 보이던 정남규는 2009년 11월 감방에서 스스로 자살을 했다.

출처- SBS 그것이알고싶다

이후 사람들은 궁금한 것이 생겼다.

죄책감이나 두려움이 전혀 없던 정남규는 갑자기 왜 자살을 했냐는 것.

tvN 우리들의 인생학교

전직 프로파일러 출신의 표창원은 정남규의 자살을 이렇게 분석했다.

“정남규는 법정에서 지금도 피 냄새가 그립다. 나를 내보내면 또 살인할 것 이라는 망언을 한 적있는데 그는 감방에 있어 살인을 할 수 있는 대상을 찾지 못해 자기 자신을 살해한 것으로 보여진다.”

정남규는 사형을 빨리 집행시켜달라고 말한 적이 있으며 실제로 그는 자살하기 전까지 태연하게 지낸 것으로 볼 때 이러한 분석은 신빙성이 있어보인다.

물론 이 모든 것의 진실은 정남규 본인만이 알고 있을 것이지만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출처- 나무위키

1분 안에 고통 없이 죽을 수 있다는 안락사 기계

1분 안에 고통 없이 죽을 수 있는 안락사 기계가 생긴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호주의 필림 니스케(philip Nitschke) 박사는 1분 만에 고통 없이 죽을 수 있는 안락사 기계인 사르코(Sarco)를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22년 동안 안락사 분야를 연구해 온 필립 니스케는 네덜란드의 엔지니어 알렉산더 바니크(Alexander Bannick)와 함께 안락사 기계를 만들고 있으며, 2018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락사 기계인 사르코는 작동시키면 내부에 액체 질소가 분사돼 산소 농도가 5% 아래로 떨어져 1분 안에 의식을 잃고 사망하게 된다.

이 기계가 있으면 제한 된 약물을 사용하거나 정맥에 주사를 놓는 등의 전문 지식이 없더라도 안락사가 가능해진다.

니스케 박사는 사르코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온라인 테스트를 통해 정신 감정을 받아야 하며, 정신이 건강하다는 판정이 나오면 누구나 기계에 들어가 안락사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사르코는 3D 프린트로 인쇄해 어디서나 조립이 가능하도록 설계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만약 사르코가 개발된다면 스위스처럼 안락사가 합법화된 나라에서 가장 먼저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니스케 박사는 “사르코를 통해 사람들은 더욱 평화롭고 우아한 죽음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니스케 박사의 안락사 기계가 오히려 자살을 종용할 수 있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미국의 프로라이프 그룹은 “니스케 박사는 자살을 마치 정상적인 것으로 미화하고 있다”며 사르코 개발에 반대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호주 빅토리아주 의회는 안락사 합법화 법안을 통과시켰으며, 해당 법은 2019년 6월 발효된다.

안락사 법에 따라서 수명이 6개월 미만인 18세 이상 말기 환자는 최소 1년 빅토리아주에 살았을 경우 안락사를 선택할 수 있다.

대니얼 앤드루스 주총리는 “호주 주로는 처음으로 안락사 법이 통과되면서 말기 환자들에게 삶의 마지막에 마땅히 누릴 수 있는 존엄성을 줄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dailymail, Lif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