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알면 먹기 두려워지는 무화과의 비밀.jpg

무화과 無花果

인류가 재배한 최초의 중 하나.

지중해 지역과 중동에서 많이 먹는 과일이고 한국에서도 전남 지방으로 가면 생산철(9월 전후)에 흔히들 먹는 과일이다.

(길거리에 말 그대로 널려 있다.)

2010년 이후로는 유통망의 발달로 서울 지방에서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과일이 되었다.

(출처-나무위키)

한국에서도 흔한 과일이지만

외국 유럽쪽에서도 특히 디저트용으로 많이 쓰이는 과일 무화과….

대표적인 무화과 타르트

존맛있어보임

이렇게 딸기처럼 자주 볼수있는 무화과에 대한 충격적인 진실….

바로

무화과 이름 자체에서 볼수있음

무화과 – 無花果

없을 무를 쓴, 바로 꽃이 없는 과일.

어떻게 과일이 꽃이없이 생기지?

그건 바로

무화과를 따보면 열매처럼 생겼지만 사실 속의 먹는 부분이 꽃이다.

즉 우리의 눈에 보이는 열매 껍질은 사실 꽃받침이며, 내부의 붉은 융털(…)들 것이 꽃이다.

속에 빽빽한 꽃들에 닿기 위해서는 유일한 입구인 열매(?) 밑둥의 밀리미터 단위로 작은 구멍을 통과해야 한다.

그래서 보통 나비나 벌들은 꿀 따먹을 엄두도 못 내고 무화과와 공생하도록

특별하게 진화한 좀벌들이 속으로 기어들어가 꽃들을 수정시켜 준다.

그 벌들은 좁은 구멍을 통과하면서 날개가 부러져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내부에서 죽는다.

응?

그 벌들은 좁은 구멍을 통과하면서 날개가 부러져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내부에서 죽는다.

그 벌들은 좁은 구멍을 통과하면서 날개가 부러져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내부에서 죽는다.

그 벌들은 좁은 구멍을 통과하면서 날개가 부러져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내부에서 죽는다.

한마디로…

무화과는 꽃이 꽃받침 안으로 피어있고

그걸 우리가 열매라고 먹는것 이기 때문에..

무화과에 조그마한 구멍을 통해서 알을 까러 온 말벌들의

사체가 최소 1마리는 꽃안에 죽어있는 것.

(혐 주의)

원래는 사실 그렇게 놀랄만한것은 아니다.

꿀벌이 중요한 이유가, 꿀벌들이 꽃가루를 옮겨다니면서

꽃들이 수정이 되는 것과 같은 개념인 것.

그러나 무화과는 꽃이 안으로 피기때문에,,….

좁은 구멍을 들어오는 벌들이 들어오는 과정에서 날개와 다리가 부러져

대부분 꽃안,(열매안)에 죽게되는 것이다…

하지만 우리가 벌레 자체를 냠냠 먹고있다고 보기엔 어렵다.

왜냐하면 열매가 익기까지 죽은 말벌의 사체는

단백질로 분해돼서 꽃안에 흡수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가 흔히 먹는 잘 익은 무화과엔

벌레시체가 잘 나오지 않는다.(하지만 있는경우도 종종있음)

 

어떻게보면 자연의 신기함이기도 하지만

이 사실 때문에 외국에 채식주의자들중에 무화과를 먹지 않는 사람도 있다고.

혹시나 무화과를 먹고있거나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미안하다는 사과를 남기고…

글 마무리 ……..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타이밍 미쳤다” 라스에서 승리가 워너원에겐 건넨 조언

승리가 후배 가수 워너원에게 건넨 조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오늘밤 스트롱 베이비 나야나 특집으로 빅뱅의 승리, 워너원의 강다니엘, 옹성우, 박우진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승리는 아이돌그룹이 연차별로 느끼는 심리 상태를 말하며 “데뷔하고부터는 다 기쁘고 재밌다. 매니저가 화내도, 다른 연예인 보면 신기하고 MBC가 보이면 막 설레는 거다. 근데 이거 3년 못 간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빅뱅도 팬덤은 좋았지만 1년은 히트를 치지 못했다. 그러다 거짓말로 터졌다.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건 대학 축제다. 천안, 대전, 광주, 부산 찍고 서울 올라가는데 실장님이 강원도 깜빡했다고 했다. 강원대학교 분들이 빅뱅을 2시간 기다린 거다. 나 같으면 안 기다린다”고 말을 이었다.

승리는 “3년차 되면 혼자 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며 “내가 잘 됐다. 혼자해도 잘 될 것 같더라. 슈트에 장미를 단 의상이었는데 음악방송 끝나면 인기를 너무 확인하고 싶어서 청담동에 있는 백화점에 갔다. 화장품 코너를 막 돌았다. 승리, 승리하면 계속 돈다. 그 맛에 산다. 시건방이 막”이라며 과거를 고백했다.

인기에 취해있던 승리는 주변 사람들이 떠나기 시작하며 “정신이 바짝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7년차 때부터 사건사고가 생긴다. 자다가도 생기고 운전하다가도 생긴다. 나도 모르는 뭔가가 막 걸린다. 그때 내가 가수를 계속 할 수 있을까 고민이 생긴다. 그때부터 사업을 시작하게 된다”고 전했다.

또한 승리는 워너원에게 정산에 대해서도 충고했다.

그는 “정산 내역을 아무에게도 보여주지 말라”는 조언을 했는데, 다른 사람들이 정산 내용을 보게 되면 무책임한 조언이 쏟아진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워너원은 컴백 전 스타라이브에서 방송이 시작된 줄 모른 채 사담을 나눠 논란이 된 바 있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승리 정산 조언은 정말 맞는말이야” “승리 자다가 사진 찍힘ㅋㅋㅋㅋㅋㅋ” “겪어보지 않는 이상 아무리 충고해도 와닿질 않나보네” “저 조언듣고 딱 일터졌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