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년만에 방송에서 민머리 공개한 이덕화

배우 이덕화가 67년 만에 모자를 벗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 도시어부에서는 뉴질랜드 관광을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이덕화, 이경규, 마이크로닷은 뉴질랜드의 온천을 찾았다. 온천에 몸을 담가 즐거워하는 이경규, 마이크로닷과는 다르게 이덕화는 모자가 벗겨질까 들어가지 않았다.

그는 “내가 같이 못 들어가서 아쉽다”며 온천 근처를 서성였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마이크로닷은 스태프들과 눈빛을 교환한 후 온천 근처 바위에 앉아있던 이덕화를 번쩍 들어 올렸다.

마이크로닷은 “형님 저만 믿으시라”며 이덕화를 물에 내려놨고, 이경규는 “물이 깊지 않다”며 안심시켰다. 깜짝 놀란 것 처럼 보였던 이덕화는 곧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모자 조심해”라고 걱정하던 이덕화는 갑자기 카메라를 잠깐 돌려달라고 말한 후 모자를 벗고 머리를 물속에 담갔다. 이를 본 스태프는 “(머리는) CG 처리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덕화는 “67년 만에 벗은 거야”라며 웃음을 터뜨렸고, 마이크로닷은 “형님들과 온천에 와서 너무 좋다”며 즐거워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풀 숲에 누워 어망을 이용해 장어 낚시에 성공한 이경규의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경규는 혼자 힘으로 장어를 들어 올리려고 했지만, 역부족이었고 막내 스태프까지 포함 장정 4명이 나서 이경규의 발목을 잡아당겨 가까스로 뜰채로 장어를 들어 올릴 수 있었다.

바다낚시에서 자신감을 보였던 주진모와 마이크로닷은 뉴질랜드 민물 장어 크기에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고, 이덕화는 “색다른 재미가 있다”며 미소를 지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채널A 도시어부 캡쳐

이특이 선물 받았다는 2억 대 슈퍼카 의 진짜 정체 (+ 관계자 말)

이특이 선물 받았다는 2억대 슈퍼카가 사실은….

지난 20일 이특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세라티그란투리스모#maseratigranturismo#감사합니다 #ThankYou#❤️..#마세라티한남고마워요^^..잘타겠습니다!!!..#선물#감동..”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스포츠카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특의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 속 자동차는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마세라티 사의 그란투리스모 모델로 보이며, 옵션 등에 차이가 있으나 약 2억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이특은 해시태그를 통해 해당 차량을 선물 받았다고 표현했다.

하지만 최근 MBN에 따르면 마세라티 관계자는 이특이 받은 차와 관련해 “(이특이) 이 차를 오랫동안 가지고 싶어 했고 계속해서 시승 의사를 밝혀온 것으로 안다”며 “특별히 장기간 대여해줬다”고 한다.

이어 “그(이특)가 구매도 고려하는 것으로 안다”며 “다른 고객도 시승을 원하면 하루 미만으로 시승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즉, 이특이 선물받았다던 슈퍼카는 장기 대여였던 것.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선물이라는 태그가 오해를 불러일으킬만 했지” “무료대여면 선물 맞지 않나?” “리스비 안받으면 선물 아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특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