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 너무 달라져서 말 나오고 있는, 오늘자 에이핑크 김남주

청순돌의 대명사. 에이핑크 김남주가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그도 그럴 것이 ‘너무나도’ 달라진 외모로 성형설에 휩싸인 것.

김남주는 13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열린 ‘2018 아프리카개발은행 연차총회 및 한•아프리카 경제협력회의(KOAFEC)’에 홍보대사로 위촉돼 발대식에 참석했다.

언론을 통해서 이날의 행사 사진은 급속도로 확산됐는데, 그 과정에서 김남주의 외모 변화를 두고 누리꾼들은 “말 안 했으면 누군지 몰라봤을 것”, “너무 달라졌다” 등의 성형 의혹을 제기했다.

이 같은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24일 광주 기아챔피언스 필드에서 진행된 ‘2018 신한은행 MY CAR CAP리그 KIA – KT’ 경기에서 식전 행사에서 노래를 부른 에이핑크.

당시 김남주의 외모가 많이 달라진 것을 두고 누리꾼들의 성형 의혹을 제기했던 것.

누리꾼들은 “순둥 순둥 귀엽고 복스러운 느낌의 남주였는데 최근 모습은 좀 날카로운 고양이상으로 바뀌었네요”, “전 예전 얼굴이 너무 좋았는데… 뭔가 아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쯤에서 이전의 김남주 사진을 가져와봤다.

일부 누리꾼들은 단순한 각도나 사진의 문제라고 주장하지만, 어디까지나 진실 없는 추측만 이어질 뿐이다.

한편 김남주는 2011년 에이핑크 EP 앨범 Seven Spring of Apink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SBS fun E 더쇼팬 PD 등 예능프로그램에서 존재감을 발휘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에이핑크 공식 트위터, 온라인 커뮤니티, 김남주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대통령 앞에서 노래 부르다 멱살 잡혀 끌려간 연예인

대통령 앞에서 노래를 부르다가 멱살 잡힌 채로 질질 끌려 나간 가수가 있다고 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통령 앞에서 노래 부르다가 멱살 잡혀 끌려간 연예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다름 아닌, 가수 박효신.

그는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군대에서 노래를 부르던 중 멱살을 잡혀 끌려간 경험에 대해서 이야기 했다.

그는 “자대 배치 받고 첫 스케줄 간 게 가장 기억에 남아요”라며 “합동 임관식이었는데 대통령이 오는 행사가 그렇게 삼엄한 분위기일 줄 처음 알았죠”라고 말했다.

그곳에는 학교 강당에서나 쓸 법한 스피커만 두 개 있는데다가 테러의 위험이 있다며 물조차 반입이 되지 않았다고 한다.

때문에 그는 물도 마시지 못한 채 새벽 5시부터 오후 2시까지 건물 밖에서 대기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렇게 한참을 기다린 후 무대에 섰다는 박효신. 1절을 마치고 브리지 부분에서 갑자기 노래가 멈춰 기다리고 있는데 누군가 그의 멱살을 잡고 어디론가 질질 끌고 나갔다고 한다.

그리고는 귓속말로 “대통령 행사 끝났으니까 그만 나가”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렇게 무대에서 끌려 나오며 박효신은 만감이 교차했다고 전했다.

그 일로 병이 나 일주일 동안 병원에 입원까지 했다고 전했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게 가능한 이야기야?? 헐…” “저게 조폭이지 뭐냐” “멱살이라니….” “헬조선스럽다 박효신 고생했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박효신은 2010년에서 2012년까지 군 복무를 했으며 이 시기는 이명박 대통령이 재임하던 시기이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쳐, Youtube smallleLE的頻道 캡쳐, 박효신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