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호 부모님이 3연벙으로 홍진호 이긴 임요환에게 날린 찰진 욕

홍진호가 과거 3연벙이후 부모님이 임요환에게 했던 격한 욕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전 프로게이머 홍진호가 출연해 과거 부모님과 있었던 일화를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홍진호는 “지금도 많은 어르신 분들이 게임에 대해 인식이 안 좋게 생각하시고 우리 부모님도 마찬가지셨다”며 “독서실 간다면서 게임방에서 밤새니까 부모님에게 항상 뺨을 맞았다”고 전했다.

그는 부모님에게 여러 차례 맞았지만 고집을 꺾지 않았고, 결국 프로게이머로 성공할 수 있었다.

홍진호는 “상금을 부모님께 드렸더니 나중에는 뺨을 어루먼져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성공 후 부모님을 게임 대회 결승전에 초청했던 일화도 함께 소개했다. 그 대회에서 우승은 임요환이 준우승은 홍진호가 했다고.

당시 홍진호가 여러 차례 임요환에게 패하자, 부모님은 “저 XXX는 맨날 그것만 쓰냐”고 찰진 욕을 시전해 자식 사랑을 드러냈다고 회상했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호야 저 XX는 왜 벙커링만 하냐” “너는 왜 당하면서 앞마당을 계속 먹었어” “이젠 엄청 옛날일이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홍진호는 뷰티 유튜버 이사배에게 직접 메이크업을 받기도 했다.

그는 이사배에게 눈을 감고 있어도 뜬 것 같은 착시 현상을 일으키는 메이크업을 받았는데, 홍진호는 메이크업을 받기 직전 “나중에 눈을 뜰 수 있는 거죠?”라고 물었고, 김구라는 “그냥 네가 뜨면 돼”라고 말했다.

메이크업을 마친 홍진호의 모습을 본 출연진들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 신수지는 “이상해”를 연발했고, 김구라는 “경규 형 같아”라며 홍진호를 이경규에 빗대기도 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라디오 스타 캡쳐

볼수록 소름이라는 러시아 선수들이 도핑하는 작전ㄷㄷ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다소 의아한 광경을 볼 수 있었다.

바로 러시아 선수들은 자신의 나라 국기 대신 오륜기를 들고 경기를 했는데, 그 이유는 바로 도핑 때문이었다.

IOC는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국가 주도의 도핑 조작을 일삼은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불허했지만 독립도핑검사기구(ITA)의 엄격한 검사를 통과한 러시아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평창에 올 수 있도록 했다.

이처럼 러시아는 정부가 직접 도핑을 계획한다는 소문이 퍼지는데 이와 관련하여 러시아의 도핑 수법이 공개되었다.

일명 귀부인 칵테일 작전인데 이는 스파이 영화 한 편을 보는 것 같다.

이런 도핑 작전은 내부고발자에 의해 전세계로 공개가 되버렸고, 현재 그는 변호인을 통해 “푸틴 정부가 자신과 가족들에 대해 보복을 할 것이라는 두려움에 시달리고 있다”고 심경을 전했다.

또한 “가족에 대한 보복 시도가 있을 수 있으니 전 세계가 지켜봐달라” 라고 덧붙였다.

러시아 정부에서 반도핑 실험실 박사로 일했던 그는 2016년 러시아를 탈출해 미국으로 왔다고 한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연합뉴스/Google/S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