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가 꿈에 그리던 이상형 김제동과 안 사귄 이유

연예계 소문난 절친인 이효리와 김제동.

그런데 알고 보니 과거 이효리가 자신의 이상형으로 김제동을 꼽은 적이 있어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지난 2012년 4월, 이효리는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뜻밖의 고백을 했다.

다름 아닌, “김제동은 꿈에 그리던 내 이상형”이라고 말한 것.

이날 MC 김제동은 “이효리가 술을 먹고 내 머리를 쓰다듬어 드디어 내 인생에 이런 날이 오는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제동은 “오빠 나는 산 좋아하고 책 잘 읽고 인간관계 좋은 사람이 이상형이야”라고 이효리의 고백을 전했다.

하지만 반전이 있다.

이어 이효리가 “조금만 잘 생겼더라면”이라고 말한 것.

김제동의 폭로에 이효리는 “얼굴이 정말 아쉬웠다. 나랑 잘 맞는 이상형인데 외모가 너무 아니다”라고 이상형임에도 불구하고 김제동과 사귈 수 없던 이유를 털어놨다.

“내가 그렇게 남자 외모 보는 스타일은 아닌데 너무 아니다”라고 말해 김제동은 멘탈 붕괴가 일어난 듯 “말이 너무 심하다”며 좌절했다.

당시 지금의 남편 이상순과 공개 열애 중이었던 이효리.

이효리는 자신만의 ‘연애’ 기준을 밝혔다.

그는 “내 연애 기준은 이 사람과 키스를 하면 어떨까인데, 김제동과는 상상이 되지 않는다”고 말해 굴욕을 안겼다.

실제로 이효리는 또 다른 방송에서도 어떠한 신체 접촉에도 전혀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 점이 신기하다고 밝힌 적이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효리는 이상순의 외모를 언급했다.

이효리는 “어머니가 처음 이상순을 봤는데 못생긴 외모에 눈물을 흘리셨다”고 말했다.

이어 “(상순)오빠의 어머니 역시 못생겼다라는 말뿐인 기사를 보고 눈물을 흘리셨다고 했다”며 “양가가 울음바다였다”며 웃지 못하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효리는 “공개 연애 후 네티즌들 사이에 남자친구 외모에 대한 이야기뿐이었다. 그래서 속상했다”며 “자세히 보면 남자친구도 잘생겼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SBS ‘힐링캠프’, JTBC ‘효리네 민박’, 김제동 트위터

한국 컬링여자대표팀이 메달 따면 이루고 싶은 반전 소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유난히 반짝 반짝 빛이 나는 여자 컬링팀.

그도 그럴 것이 여자 컬링은 일본을 제외한 캐나다, 영국, 스위스 등 컬링 강국을 꺾고 승전보를 울리고 있다.

현재 여자 컬링 순위는 6승 1패로 단독 1위에 이름을 올린 상황.

컬링은 예선에 출전한 10개국이 한 차례씩 총 9경기를 해 상위 4위 안에 들어야 준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다.

현재 우리나라 여자팀의 경우 이번 경기 결과로 21일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서수(OAR), 덴마크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준결승 직행 티켓까지 확보했다.

지난해 11월 여자 컬링팀이 한 매체와 나눈 인터뷰도 덩달아 관심을 받는다.

김영미 선수는 동생 김경애 선수와의 호흡, 그리고 실수가 나올 때면 가족의 힘으로 극복한다고 남다른 팀웍의 비결을 털어놨다.

또한 김선영 선수는 “컬링은 얼핏 빗자루질을 하는 것처럼 보인다.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낸 뒤 (싹쓸이한다는 뜻에서) 청소기 광고를 찍으면 제격이 아닐까 생각한다”는 유머러스한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물론 김은정 선수는 “요즘엔 로봇청소기가 나와 틀렸어”라며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지금 기세를 보자면 이들이 농담처럼 주고 받은 ‘청소기 광고’ 소원이 곧 이뤄질지도 모르겠다…★

>> 기사 이어보기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며 메달 청신호를 밝히고 있는 여자 컬링 대표팀.

지난 18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세계 강호들을 잇달아 꺾고 올림픽 사상 첫 4강 가능성을 높이고 있는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이 “평창동계올림픽의 깜짝 스타로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웨덴까지 꺾으며 5승 1패로 조 1위에 올라선 한국 대표팀.

WSJ는 한국 컬링에 대해서 최근까지 신경을 쓰지 못했고 존재감이 없었으며 선수들은 힘든 시간을 보내왔다며 척박했던 환경을 지적했다.

또한 매체는 컬링 전통이 없었던 한국에서 강호들을 격파하고 있는 여성칼링팀에 대해 “수년 전 컬링을 선택한 4명의 소도시 출신 선수들의 집념이 부분적으로 이를 가능하게 했다”고 평가했다.

컬링이라는 낯선 종목을 올림픽에서의 활약으로 대중들에게 알리고 있는 여자 컬링 대표팀. 이들은 어떻게 컬링 대표팀이 됐을까?

여자 컬링 대표팀은 스킵 김은정, 서드 김영애, 세컨드 김선영, 리드 김영미, 후보 김초희로 구성돼 있다.

여자 컬링 대표팀은 모두 경상북도 의성 출신 선수들로 이루어져 있는데, 대표팀 결성 계기는 한편의 하이틴 영화를 연상케 한다.

어느 날, 경상북도 의성에 국내 최초 컬링 전용경기장에 생겼고 딱히 놀거리가 없었던 김은정은 친구 김영미와 방과 후 활동으로 컬링을 시작했다.

김영미의 동생 김경애는 언니의 컬링 경기를 구경하러 갔다가 컬링을 시작하게 됐고, 이후 김영애는 교실 칠판에 컬링할 사람이라는 글을 적으며 컬링 홍보를 하러 다녔다고 한다.

이를 본 김선영이 호기심으로 컬링부에 가입하게 됐다고 한다. 김초희는 경기도 지역 컬링 유망주로 대표팀에 합류했다고.

이들의 재밌는 일화는 더 있다.

선수들의 성이 모두 같기 때문에 외국인들은 이들의 이름을 구분하기 어려워했고, 때문에 대표팀은 각자 영어 애칭을 만들었다고 한다.

이들은 그때 당시 먹었던 음식을 애칭으로 정했는데 김은정은 당시 애니라는 상표의 요거트를 먹고 있어 애니라는 애칭을, 김경애는 고기를 좋아해서 스테이크, 김선영은 달걀 프라이 요리인 써니 사이드 업에서 써니를 따왔다고 한다.

김영미는 팬케이크를, 김초희는 초콜릿 과자를 먹고 있어 각자 팬케이크 와 쵸쵸로 정해졌다고.

또한 이들은 과거 소치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떨어진 후 집에 틀어박혀 건담과 레고를 조립하며 묵언수행했다는 일화도 전해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여자 컬링 대표팀의 일화를 접한 누리꾼들은 “팀 갈릭 잘하고 있어요 응원해요” “이거 일본 스포츠 애니 시작부분 아니냐” “지원 좀 팍팍 해주길”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방송화면 캡처